윌헬름 스크림

게리 쿠퍼 주연의 51년작 서부극 [Distant Drums]에는 군인 한 명이 악어에게 물려 끌려가며 비명을 질러대는 장면이 나옵니다. 바로 이 장면이군요.

중간에 고음으로 빽 올라가는 다소 우스꽝스러운 이 비명은 53년에 나온 서부극 [The Charge at Feather River]에서 윌헬름이라는 인물이 활에 맞아 죽는 장면에서 재활용되었습니다. 여기서부터 이 비명소리의 이름이 탄생했죠. '윌헬름 스크림'. 이 이름은 [스타워즈]의 사운드 디자이너 벤 버트가 붙인 것입니다. 아직 [Distant Drums]가 이 비명소리의 원조라는 것을 몰랐던 때였죠.

'윌헬름 스크림'은 '클리셰'라는 단어의 사전적 정의에 가장 가까운 클리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주 나오는 특정 상황에 사용하기 위해 미리 만들어놓은 재료이죠. 이 비명소리는 벤 버트가 재발견하기 전에도 10여편의 할리우드 영화에서 활용되었습니다. 그러다 벤 버트가 [스타 워즈] 시리즈와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모두에 이 비명 소리를 넣으면서 폭발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했던 거죠.

이 음향효과는 일종의 업계 내부의 농담입니다. '윌헬름 스크림'이 재미있기는 하지만 사실 이런 거 없어도 얼마든지 영화를 만들 수 있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이 비명소리는 업계 내부의 사람들에게 두 가지 이상의 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첫째, 관객들은 보고 들어도 모르는 그들만의 농담을 만들어 히죽거릴 수 있습니다. 둘째, 50년대의 선배들이 만든 이 음향효과의 유산을 이런 식으로 보존하면서, 자신들의 직업에 대한 자존심을 과시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윌헬름 스크림'도 유명해졌습니다. 인터넷 덕분이죠. 그 때문에 오히려 이 농담들을 시작했던 당사자들, 그러니까 벤 버트 같은 사람들은 다시는 '윌헬름 스크림'을 쓰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지요. 하지만 과연 그의 선언이 언제까지 갈지 모르겠습니다. 습관을 끊기란 쉽지 않지요.

(08/12/12)

DJU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