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30세 미만으로만 올렸다면, 여기는 30세 이상으로(40넘어가는 분도 많고.).


왜냐하면 제가 중화권의 20대 여배우를 잘 몰라요. 유역비랑 계륜미 정도.




구숙정 : 보통 이런 게시물의 시작은 장만옥,왕조현,임청하,공리,주인 등을 올리겠지만 저는 이분.

당시 어린마음에 이분만 보면 마음이 콩닥콩닥하더군요. 당시에는 이분이 정말 엄청난 글래머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글래머까지는 아닌듯요.(워낙 그쪽으로 유명한 배우들이 많으니.)


이분의 이미지가 섹시/글래머 이런 이미지라, 야한 영화나 노출씬이 있을 줄 알고, 열심히 찾아본 기억이 있네요.

그래서 찾아봤지만, 정말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로 노출.

외전혜옥란,적나고양2  둘 다 결정적인 장면을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그나마 저 두 영화가 노출도가 가장 심한 영화일거에요.)

그 왜 오스틴파워즈1에선가 엘리자베스 헐리 올누드인데, 가슴이나 성기부분을 촛대나 접시 이런걸로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것처럼요.






장민 : 미스 홍콩 출신이였던가요? 주성치 영화에 자주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냉미인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죠. 이쁘긴 한데, 참 차갑게 생겼다면서.

숙정누님처럼 쓸 말이 길지는 않네요.ㅎ






왕조현 : 제가 왕조현을 처음 본 건 천녀유혼이 아니였어요. 삼촌이 빌려온거라서 제목은 기억 안나는데, 나쁜넘이 왕조현을 납치해요.

그래서 왕조현을 묶어놓고, 상의를 벗기고, 등짝에 강제로 문신을 하려는 씬이 있던 영화였어요.

당시에 국민학생이였는데요. 그때 저의 기준으로는 문신=씻을수없는 낙인=주홍글씨 같은거라서, '저 이쁜 여자 불쌍해서 어떡하냐~ 시집 다갔다~ 남자주인공아 빨리 구하러와라~'하면서 본 기억이 있네요.





주인: 서유기하면 주성치가 아닌 주인이라고 하는 분들도 많죠. 그만큼 서유기에서의 주인은 정말 이뻤어요. 





종려시: 이연걸의 보디가드에서 처음 보고, 우와 이쁘다 했는데...

어느 순간 잔다라와 누드화보로 싼티 이미지로 가는거 같더군요.




이가흔: 우와 이쁘다. 타락천사에서 참 인상 깊었죠.







장만옥: 처음 본게 왕조현이랑 같이 나온 영화였어요. 약간 천녀유혼 비스므리한데, 여기서는 귀신이 아닌 '뱀'이였죠.

그리고 성룡영화에서 약간 못난이 캐릭터로 나오고.

사실 지금 같은 '대배우'대접받는 배우로 거듭날줄은 그당시엔 몰랐네요.







비비안수: 한국인터넷 보급에 1%정도는 기여하지 않았나 싶은 누님. 리즈시절이 아닌 두루넷시절.

누드사진등은 인터넷으로 많이 보고, 그녀의 영화가 보고 싶은데 잘 못찾고 있는데, 친구넘이 어디서 구해온 영화가 생각나네요.

남자친구가 군대? 감옥? 등에서 받은 트라우마로 그녀를 거부하고, 그녀는 그에 상처받아서 해변가에서 만난 사진사에게 몸을 맡기게 되는...




서기: 보면서 안 이쁜데 왜 이쁘다고들 하지 하면서 봤던 여배우. 

한때 신민아 양민아시절, 서기 닮았다 이런 이야기 많이했죠. 스페이스A 루루도.

유일하게 이뻐보였던건 옥보단2였죠. 저는 이 배우가 많이 뜬 다음에 옥보단2를 보고 놀랐죠.

이 정도 급의 여배우가 이런 영화에!!!

물론 뜨기전에 출연했던 작품이라 가능했던거죠. 옥보단2말고, 듣보시절 찍은 누드영상도 생각나네요.






매염방,오천련: 홍콩영화 보면서 이 둘은 왜 주인공을 하지? 하면서 보던 둘이였어요. 뭐랄까 제 기준으론 너무 안 이뻐서.

그래도 천장지구는 저의 손에 꼽는 홍콩영화중 하나에요.






청하누님,지림이 누님 등은 귀찮아서 여기까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2016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 [1] DJUNA 2016.12.16 131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4437
105722 위대하신 부산경남의 박근혜 득표율(2012년 대선) [4] new 로망코프 2017.01.18 94
105721 새해 근황(바낭) new 러브귤 2017.01.18 82
105720 콜롬비아 메데진에서 살기 [3] new 캣파워 2017.01.18 181
105719 김기춘 "부산국제영화제 예산 전액 삭감해라" 지시 [1] new 보들이 2017.01.17 591
105718 정지훈과 김태희가 모레 결혼하는군요 [3] update 가끔영화 2017.01.17 1177
105717 이재용 구속 촉구 탄원서 윤주 2017.01.17 562
105716 watch the parking meters [1] Joseph 2017.01.17 293
105715 죄책감에 시달린 밤.. [10] 라인하르트012 2017.01.17 1722
105714 쪽지를 보내지 않았습니다. 참사랑 2017.01.17 792
105713 화폐 인플레이션으로 계산한 돈 가장 많이 번 영화들 [6] update 가끔영화 2017.01.17 957
105712 그냥 잡담 [4] update 발목에인어 2017.01.16 570
105711 [듀나in] 제주도, 공립도서관 근처 숙소 질문 [2] afk 2017.01.16 369
105710 [출처: 중앙일보] [매거진M] 작은 영화 울리는 민폐, ‘노쇼’ [5] 스위트블랙 2017.01.16 1094
105709 심리 소설 <죄와 벌>을 읽고 [2] underground 2017.01.16 594
105708 유압 프레스로 누르면 수류탄,카드,테니스공 어떤게 터질까요 [1] 가끔영화 2017.01.16 297
105707 반기문에 대한 생각 [7] 바스터블 2017.01.16 1489
105706 박지원ᆞ문재인ᆞ안철수 [5] 튀밥 2017.01.16 1211
105705 헬조선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8] MELM 2017.01.16 1375
105704 [듀나in] 다이어트..이 방향으로 가도 되는걸까요? [9] 바스터블 2017.01.16 1267
105703 5분짜리 단편 영화 한 번 봐주세요~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 [10] 랄라랜드 2017.01.16 7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