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30세 미만으로만 올렸다면, 여기는 30세 이상으로(40넘어가는 분도 많고.).


왜냐하면 제가 중화권의 20대 여배우를 잘 몰라요. 유역비랑 계륜미 정도.




구숙정 : 보통 이런 게시물의 시작은 장만옥,왕조현,임청하,공리,주인 등을 올리겠지만 저는 이분.

당시 어린마음에 이분만 보면 마음이 콩닥콩닥하더군요. 당시에는 이분이 정말 엄청난 글래머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글래머까지는 아닌듯요.(워낙 그쪽으로 유명한 배우들이 많으니.)


이분의 이미지가 섹시/글래머 이런 이미지라, 야한 영화나 노출씬이 있을 줄 알고, 열심히 찾아본 기억이 있네요.

그래서 찾아봤지만, 정말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로 노출.

외전혜옥란,적나고양2  둘 다 결정적인 장면을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그나마 저 두 영화가 노출도가 가장 심한 영화일거에요.)

그 왜 오스틴파워즈1에선가 엘리자베스 헐리 올누드인데, 가슴이나 성기부분을 촛대나 접시 이런걸로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것처럼요.






장민 : 미스 홍콩 출신이였던가요? 주성치 영화에 자주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냉미인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죠. 이쁘긴 한데, 참 차갑게 생겼다면서.

숙정누님처럼 쓸 말이 길지는 않네요.ㅎ






왕조현 : 제가 왕조현을 처음 본 건 천녀유혼이 아니였어요. 삼촌이 빌려온거라서 제목은 기억 안나는데, 나쁜넘이 왕조현을 납치해요.

그래서 왕조현을 묶어놓고, 상의를 벗기고, 등짝에 강제로 문신을 하려는 씬이 있던 영화였어요.

당시에 국민학생이였는데요. 그때 저의 기준으로는 문신=씻을수없는 낙인=주홍글씨 같은거라서, '저 이쁜 여자 불쌍해서 어떡하냐~ 시집 다갔다~ 남자주인공아 빨리 구하러와라~'하면서 본 기억이 있네요.





주인: 서유기하면 주성치가 아닌 주인이라고 하는 분들도 많죠. 그만큼 서유기에서의 주인은 정말 이뻤어요. 





종려시: 이연걸의 보디가드에서 처음 보고, 우와 이쁘다 했는데...

어느 순간 잔다라와 누드화보로 싼티 이미지로 가는거 같더군요.




이가흔: 우와 이쁘다. 타락천사에서 참 인상 깊었죠.







장만옥: 처음 본게 왕조현이랑 같이 나온 영화였어요. 약간 천녀유혼 비스므리한데, 여기서는 귀신이 아닌 '뱀'이였죠.

그리고 성룡영화에서 약간 못난이 캐릭터로 나오고.

사실 지금 같은 '대배우'대접받는 배우로 거듭날줄은 그당시엔 몰랐네요.







비비안수: 한국인터넷 보급에 1%정도는 기여하지 않았나 싶은 누님. 리즈시절이 아닌 두루넷시절.

누드사진등은 인터넷으로 많이 보고, 그녀의 영화가 보고 싶은데 잘 못찾고 있는데, 친구넘이 어디서 구해온 영화가 생각나네요.

남자친구가 군대? 감옥? 등에서 받은 트라우마로 그녀를 거부하고, 그녀는 그에 상처받아서 해변가에서 만난 사진사에게 몸을 맡기게 되는...




서기: 보면서 안 이쁜데 왜 이쁘다고들 하지 하면서 봤던 여배우. 

한때 신민아 양민아시절, 서기 닮았다 이런 이야기 많이했죠. 스페이스A 루루도.

유일하게 이뻐보였던건 옥보단2였죠. 저는 이 배우가 많이 뜬 다음에 옥보단2를 보고 놀랐죠.

이 정도 급의 여배우가 이런 영화에!!!

물론 뜨기전에 출연했던 작품이라 가능했던거죠. 옥보단2말고, 듣보시절 찍은 누드영상도 생각나네요.






매염방,오천련: 홍콩영화 보면서 이 둘은 왜 주인공을 하지? 하면서 보던 둘이였어요. 뭐랄까 제 기준으론 너무 안 이뻐서.

그래도 천장지구는 저의 손에 꼽는 홍콩영화중 하나에요.






청하누님,지림이 누님 등은 귀찮아서 여기까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0332
104387 스마트폰이 없으면 지하철에서 뭐할까 [6] new 바다같이 2016.08.29 436
104386 부러운 사람과 바꿔준다면 [2] new 가끔영화 2016.08.29 239
104385 하이쿠 [2] new catgotmy 2016.08.29 175
104384 비가 오는군요 하늘에도 마음에도 [1] new 연등 2016.08.29 262
104383 괜찮은 에니메이션 한편 [5] new 가끔영화 2016.08.29 492
104382 거래중입니다-벼룩글]lg 그램 14인치 판매합니다 new 라유우 2016.08.29 483
104381 제 인생의 드라마가 된 영드 '브로드처치' [13] new Mott 2016.08.29 1065
104380 문재인이 대통령후보가 못되거나 대통령이 못된다면 new soboo 2016.08.29 757
104379 진짜 쓰기 귀찮을 정도로 별로였던 영화 - 라이트 아웃 [6] new 라인하르트백작 2016.08.29 755
104378 8.30(화) 마농 레스코 메가박스 표 두 장 드립니다(완료) [6] new 키엘 2016.08.29 262
104377 EIDF [앤서니 위너: 선거 이야기]를 보신 분들을 위한 기사 하나... [5] new 조성용 2016.08.29 385
104376 메갈리아와 일베는 남매 사이트라고 생각되는데, 아닌가요? [10] new 왜냐하면 2016.08.29 1106
104375 부르키니 금지 말인데요 [16] update Belovedbear 2016.08.29 1019
104374 부적절한 단어 사용에 사과 드립니다. [21] update 김지킴 2016.08.29 1557
104373 로미오와 줄리엣법 [1] skelington 2016.08.29 390
104372 차별에 대해 말한다는 게 [2] update 페이지 2016.08.29 603
104371 늦여름 혹은 초가을 상해 - 사진 업로드 테스트용 soboo 2016.08.29 413
104370 여성가족부는 근데 뭐하는 곳일까요. [29] update 게으른냐옹 2016.08.29 1528
104369 시티즌포 EBS EIDF [2] mockingbird 2016.08.28 863
104368 미러링이니 뭐니 거창하게 얘기할거 있나요 [26] 메피스토 2016.08.28 19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