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30세 미만으로만 올렸다면, 여기는 30세 이상으로(40넘어가는 분도 많고.).


왜냐하면 제가 중화권의 20대 여배우를 잘 몰라요. 유역비랑 계륜미 정도.




구숙정 : 보통 이런 게시물의 시작은 장만옥,왕조현,임청하,공리,주인 등을 올리겠지만 저는 이분.

당시 어린마음에 이분만 보면 마음이 콩닥콩닥하더군요. 당시에는 이분이 정말 엄청난 글래머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글래머까지는 아닌듯요.(워낙 그쪽으로 유명한 배우들이 많으니.)


이분의 이미지가 섹시/글래머 이런 이미지라, 야한 영화나 노출씬이 있을 줄 알고, 열심히 찾아본 기억이 있네요.

그래서 찾아봤지만, 정말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로 노출.

외전혜옥란,적나고양2  둘 다 결정적인 장면을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그나마 저 두 영화가 노출도가 가장 심한 영화일거에요.)

그 왜 오스틴파워즈1에선가 엘리자베스 헐리 올누드인데, 가슴이나 성기부분을 촛대나 접시 이런걸로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것처럼요.






장민 : 미스 홍콩 출신이였던가요? 주성치 영화에 자주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냉미인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죠. 이쁘긴 한데, 참 차갑게 생겼다면서.

숙정누님처럼 쓸 말이 길지는 않네요.ㅎ






왕조현 : 제가 왕조현을 처음 본 건 천녀유혼이 아니였어요. 삼촌이 빌려온거라서 제목은 기억 안나는데, 나쁜넘이 왕조현을 납치해요.

그래서 왕조현을 묶어놓고, 상의를 벗기고, 등짝에 강제로 문신을 하려는 씬이 있던 영화였어요.

당시에 국민학생이였는데요. 그때 저의 기준으로는 문신=씻을수없는 낙인=주홍글씨 같은거라서, '저 이쁜 여자 불쌍해서 어떡하냐~ 시집 다갔다~ 남자주인공아 빨리 구하러와라~'하면서 본 기억이 있네요.





주인: 서유기하면 주성치가 아닌 주인이라고 하는 분들도 많죠. 그만큼 서유기에서의 주인은 정말 이뻤어요. 





종려시: 이연걸의 보디가드에서 처음 보고, 우와 이쁘다 했는데...

어느 순간 잔다라와 누드화보로 싼티 이미지로 가는거 같더군요.




이가흔: 우와 이쁘다. 타락천사에서 참 인상 깊었죠.







장만옥: 처음 본게 왕조현이랑 같이 나온 영화였어요. 약간 천녀유혼 비스므리한데, 여기서는 귀신이 아닌 '뱀'이였죠.

그리고 성룡영화에서 약간 못난이 캐릭터로 나오고.

사실 지금 같은 '대배우'대접받는 배우로 거듭날줄은 그당시엔 몰랐네요.







비비안수: 한국인터넷 보급에 1%정도는 기여하지 않았나 싶은 누님. 리즈시절이 아닌 두루넷시절.

누드사진등은 인터넷으로 많이 보고, 그녀의 영화가 보고 싶은데 잘 못찾고 있는데, 친구넘이 어디서 구해온 영화가 생각나네요.

남자친구가 군대? 감옥? 등에서 받은 트라우마로 그녀를 거부하고, 그녀는 그에 상처받아서 해변가에서 만난 사진사에게 몸을 맡기게 되는...




서기: 보면서 안 이쁜데 왜 이쁘다고들 하지 하면서 봤던 여배우. 

한때 신민아 양민아시절, 서기 닮았다 이런 이야기 많이했죠. 스페이스A 루루도.

유일하게 이뻐보였던건 옥보단2였죠. 저는 이 배우가 많이 뜬 다음에 옥보단2를 보고 놀랐죠.

이 정도 급의 여배우가 이런 영화에!!!

물론 뜨기전에 출연했던 작품이라 가능했던거죠. 옥보단2말고, 듣보시절 찍은 누드영상도 생각나네요.






매염방,오천련: 홍콩영화 보면서 이 둘은 왜 주인공을 하지? 하면서 보던 둘이였어요. 뭐랄까 제 기준으론 너무 안 이뻐서.

그래도 천장지구는 저의 손에 꼽는 홍콩영화중 하나에요.






청하누님,지림이 누님 등은 귀찮아서 여기까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8357
107165 듀나님 소설 연재라고 하네요@0@ new ro2ro2 2017.06.27 212
107164 손석희의 판 [10] new 사팍 2017.06.27 1253
107163 이런저런 잡담...(자리) new 여은성 2017.06.27 245
107162 잡담.. [2] 라인하르트012 2017.06.27 361
107161 [바낭]누군가를 좋아할 때 외 잡담 [2] update 봉쥬 2017.06.27 449
107160 스타벅스 프라푸치노 BOGO 쿠폰 나눔 - 종료 [3] 프랜시스 2017.06.27 202
107159 시카고 어느 지하철 승강장에서...그만...(?) [2] 흐흐흐 2017.06.27 953
107158 트랜스포머 5에 이어 리얼까지 [7] update 잘살아보세~ 2017.06.27 1176
107157 단톡방이 이렇게 무서운겁니다. [8] update 사팍 2017.06.27 2042
107156 50년전 문화인 체육대회 가끔영화 2017.06.27 281
107155 엑스-레이와 예술의 만남, 닉 베세이 X-Ray Man 사진전 후기 [7] update 샌드맨 2017.06.26 453
107154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의 괴상한 결말 [15] update 로이배티 2017.06.26 2963
107153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7.06.26 412
107152 소설을 쓰고 연재하고 있습니다. [4] liveevil 2017.06.26 981
107151 주말, 컴퓨터 앞에서 술 한잔 [2] 칼리토 2017.06.25 912
107150 [바낭,자랑글]고양이를 입양했습니다. [16] update [하루카] 2017.06.25 1450
107149 jtbc '비긴 어게인' 보고 계신가요? [7] 닥터슬럼프 2017.06.25 2197
107148 (스압!) 보그 라이크 어 페인팅(Vogue Like A Painting) 전시회 후기 [8] update 샌드맨 2017.06.25 613
107147 외계인 레아 공주의 실제 모습 [2] 가끔영화 2017.06.25 1551
107146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은 것이다 [2] SICK 2017.06.24 15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