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30세 미만으로만 올렸다면, 여기는 30세 이상으로(40넘어가는 분도 많고.).


왜냐하면 제가 중화권의 20대 여배우를 잘 몰라요. 유역비랑 계륜미 정도.




구숙정 : 보통 이런 게시물의 시작은 장만옥,왕조현,임청하,공리,주인 등을 올리겠지만 저는 이분.

당시 어린마음에 이분만 보면 마음이 콩닥콩닥하더군요. 당시에는 이분이 정말 엄청난 글래머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글래머까지는 아닌듯요.(워낙 그쪽으로 유명한 배우들이 많으니.)


이분의 이미지가 섹시/글래머 이런 이미지라, 야한 영화나 노출씬이 있을 줄 알고, 열심히 찾아본 기억이 있네요.

그래서 찾아봤지만, 정말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로 노출.

외전혜옥란,적나고양2  둘 다 결정적인 장면을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그나마 저 두 영화가 노출도가 가장 심한 영화일거에요.)

그 왜 오스틴파워즈1에선가 엘리자베스 헐리 올누드인데, 가슴이나 성기부분을 촛대나 접시 이런걸로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것처럼요.






장민 : 미스 홍콩 출신이였던가요? 주성치 영화에 자주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냉미인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죠. 이쁘긴 한데, 참 차갑게 생겼다면서.

숙정누님처럼 쓸 말이 길지는 않네요.ㅎ






왕조현 : 제가 왕조현을 처음 본 건 천녀유혼이 아니였어요. 삼촌이 빌려온거라서 제목은 기억 안나는데, 나쁜넘이 왕조현을 납치해요.

그래서 왕조현을 묶어놓고, 상의를 벗기고, 등짝에 강제로 문신을 하려는 씬이 있던 영화였어요.

당시에 국민학생이였는데요. 그때 저의 기준으로는 문신=씻을수없는 낙인=주홍글씨 같은거라서, '저 이쁜 여자 불쌍해서 어떡하냐~ 시집 다갔다~ 남자주인공아 빨리 구하러와라~'하면서 본 기억이 있네요.





주인: 서유기하면 주성치가 아닌 주인이라고 하는 분들도 많죠. 그만큼 서유기에서의 주인은 정말 이뻤어요. 





종려시: 이연걸의 보디가드에서 처음 보고, 우와 이쁘다 했는데...

어느 순간 잔다라와 누드화보로 싼티 이미지로 가는거 같더군요.




이가흔: 우와 이쁘다. 타락천사에서 참 인상 깊었죠.







장만옥: 처음 본게 왕조현이랑 같이 나온 영화였어요. 약간 천녀유혼 비스므리한데, 여기서는 귀신이 아닌 '뱀'이였죠.

그리고 성룡영화에서 약간 못난이 캐릭터로 나오고.

사실 지금 같은 '대배우'대접받는 배우로 거듭날줄은 그당시엔 몰랐네요.







비비안수: 한국인터넷 보급에 1%정도는 기여하지 않았나 싶은 누님. 리즈시절이 아닌 두루넷시절.

누드사진등은 인터넷으로 많이 보고, 그녀의 영화가 보고 싶은데 잘 못찾고 있는데, 친구넘이 어디서 구해온 영화가 생각나네요.

남자친구가 군대? 감옥? 등에서 받은 트라우마로 그녀를 거부하고, 그녀는 그에 상처받아서 해변가에서 만난 사진사에게 몸을 맡기게 되는...




서기: 보면서 안 이쁜데 왜 이쁘다고들 하지 하면서 봤던 여배우. 

한때 신민아 양민아시절, 서기 닮았다 이런 이야기 많이했죠. 스페이스A 루루도.

유일하게 이뻐보였던건 옥보단2였죠. 저는 이 배우가 많이 뜬 다음에 옥보단2를 보고 놀랐죠.

이 정도 급의 여배우가 이런 영화에!!!

물론 뜨기전에 출연했던 작품이라 가능했던거죠. 옥보단2말고, 듣보시절 찍은 누드영상도 생각나네요.






매염방,오천련: 홍콩영화 보면서 이 둘은 왜 주인공을 하지? 하면서 보던 둘이였어요. 뭐랄까 제 기준으론 너무 안 이뻐서.

그래도 천장지구는 저의 손에 꼽는 홍콩영화중 하나에요.






청하누님,지림이 누님 등은 귀찮아서 여기까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2015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 종결되었습니다. 정리하실 자원자 받아요. [11] DJUNA 2015.12.02 40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73459
101790 해피 발렌타인 [1] new 김전일 2016.02.14 5
101789 여러분은 독서 모임을 어떻게 하시나요? [1] new Bigcat 2016.02.14 108
101788 [홍보글] 수줍게 출간 소식 하나 올려봅니다. [3] new 체리보이 2016.02.14 204
101787 딸기뷔페에 가고 싶어요 [2] new Ilfautaimer 2016.02.13 365
101786 이정재 보다 하정우가 훨씬 형으로 착각 [2] new 가끔영화 2016.02.13 214
101785 자, 맛있는 굴입니다! 마음껏 드세요! [5] new Bigcat 2016.02.13 312
101784 [데드풀] 후기. 노스포/ 지나 카라노 얘기 조금 [1] new 계란과자 2016.02.13 344
101783 연극 렛미인을 보고.. [2] new 라인하르트백작 2016.02.13 375
101782 한국의 도시가 변하는 걸 보면 무서워요. [4] new Zelkova 2016.02.13 774
101781 (스포없고 짧은) 시그널 바낭 new 그냥저냥 2016.02.13 403
101780 김수현 할매 새드라마 보고 계십니까. [3] new 달빛처럼 2016.02.13 887
101779 캐롤 짧은 감상과 또 다른 감상기 new skelington 2016.02.13 300
101778 살아간다는 것 + 로맨스의 함정 [2] new 장모종 2016.02.13 433
101777 드디어! [9] new Kaffesaurus 2016.02.13 1191
101776 "취업걱정인 청년이 더 행복하면 좋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플래카드 [3] new catgotmy 2016.02.13 696
101775 파이널 판타지7 에어리스의 모습은 낡지 않았다 (사진 하나) new catgotmy 2016.02.13 293
101774 [홍보] 분당 고전 읽기 모임 [1] new inareservedway 2016.02.13 391
101773 개성공단 참 큰일이다 싶은 것이 [3] new 도야지 2016.02.13 1429
101772 [게임소식] 슈로대와 아이마스 신작의 한글화가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8] new 떼인돈받아드림 2016.02.13 470
101771 어느 영화가 흥행에서 앞설까요 [1] update 가끔영화 2016.02.13 4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