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30세 미만으로만 올렸다면, 여기는 30세 이상으로(40넘어가는 분도 많고.).


왜냐하면 제가 중화권의 20대 여배우를 잘 몰라요. 유역비랑 계륜미 정도.




구숙정 : 보통 이런 게시물의 시작은 장만옥,왕조현,임청하,공리,주인 등을 올리겠지만 저는 이분.

당시 어린마음에 이분만 보면 마음이 콩닥콩닥하더군요. 당시에는 이분이 정말 엄청난 글래머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글래머까지는 아닌듯요.(워낙 그쪽으로 유명한 배우들이 많으니.)


이분의 이미지가 섹시/글래머 이런 이미지라, 야한 영화나 노출씬이 있을 줄 알고, 열심히 찾아본 기억이 있네요.

그래서 찾아봤지만, 정말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로 노출.

외전혜옥란,적나고양2  둘 다 결정적인 장면을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스킬.(그나마 저 두 영화가 노출도가 가장 심한 영화일거에요.)

그 왜 오스틴파워즈1에선가 엘리자베스 헐리 올누드인데, 가슴이나 성기부분을 촛대나 접시 이런걸로 아슬아슬하게 가리는 것처럼요.






장민 : 미스 홍콩 출신이였던가요? 주성치 영화에 자주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냉미인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죠. 이쁘긴 한데, 참 차갑게 생겼다면서.

숙정누님처럼 쓸 말이 길지는 않네요.ㅎ






왕조현 : 제가 왕조현을 처음 본 건 천녀유혼이 아니였어요. 삼촌이 빌려온거라서 제목은 기억 안나는데, 나쁜넘이 왕조현을 납치해요.

그래서 왕조현을 묶어놓고, 상의를 벗기고, 등짝에 강제로 문신을 하려는 씬이 있던 영화였어요.

당시에 국민학생이였는데요. 그때 저의 기준으로는 문신=씻을수없는 낙인=주홍글씨 같은거라서, '저 이쁜 여자 불쌍해서 어떡하냐~ 시집 다갔다~ 남자주인공아 빨리 구하러와라~'하면서 본 기억이 있네요.





주인: 서유기하면 주성치가 아닌 주인이라고 하는 분들도 많죠. 그만큼 서유기에서의 주인은 정말 이뻤어요. 





종려시: 이연걸의 보디가드에서 처음 보고, 우와 이쁘다 했는데...

어느 순간 잔다라와 누드화보로 싼티 이미지로 가는거 같더군요.




이가흔: 우와 이쁘다. 타락천사에서 참 인상 깊었죠.







장만옥: 처음 본게 왕조현이랑 같이 나온 영화였어요. 약간 천녀유혼 비스므리한데, 여기서는 귀신이 아닌 '뱀'이였죠.

그리고 성룡영화에서 약간 못난이 캐릭터로 나오고.

사실 지금 같은 '대배우'대접받는 배우로 거듭날줄은 그당시엔 몰랐네요.







비비안수: 한국인터넷 보급에 1%정도는 기여하지 않았나 싶은 누님. 리즈시절이 아닌 두루넷시절.

누드사진등은 인터넷으로 많이 보고, 그녀의 영화가 보고 싶은데 잘 못찾고 있는데, 친구넘이 어디서 구해온 영화가 생각나네요.

남자친구가 군대? 감옥? 등에서 받은 트라우마로 그녀를 거부하고, 그녀는 그에 상처받아서 해변가에서 만난 사진사에게 몸을 맡기게 되는...




서기: 보면서 안 이쁜데 왜 이쁘다고들 하지 하면서 봤던 여배우. 

한때 신민아 양민아시절, 서기 닮았다 이런 이야기 많이했죠. 스페이스A 루루도.

유일하게 이뻐보였던건 옥보단2였죠. 저는 이 배우가 많이 뜬 다음에 옥보단2를 보고 놀랐죠.

이 정도 급의 여배우가 이런 영화에!!!

물론 뜨기전에 출연했던 작품이라 가능했던거죠. 옥보단2말고, 듣보시절 찍은 누드영상도 생각나네요.






매염방,오천련: 홍콩영화 보면서 이 둘은 왜 주인공을 하지? 하면서 보던 둘이였어요. 뭐랄까 제 기준으론 너무 안 이뻐서.

그래도 천장지구는 저의 손에 꼽는 홍콩영화중 하나에요.






청하누님,지림이 누님 등은 귀찮아서 여기까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5183
105994 (바낭) 올리비에 아사야스의 영화 new 푸른나무 2017.02.24 57
105993 메리 루이스 파커 Good Morning America, Live with Kelly 영상 + 아들과 [When We Rise] 시사회 참석사진 [1] new 프레데맄 2017.02.24 39
105992 [시국바낭] When they go low, we go high [2] new 로이배티 2017.02.23 179
105991 한복을 입은 아가씨 [5] new 샌드맨 2017.02.23 235
105990 아델이 그래미 트로피 두동강내는 장면을 동영상으로는 못 찾겠어요. [2] new 일희일비 2017.02.23 588
105989 전 안희정 후보에 대한 지지, 호감도?가 너무 신기하네요.. [12] update workofB 2017.02.23 1281
105988 중국식 인민블록버스터와 서부극의 만남-그레이트월을 보고 [2] update 라인하르트012 2017.02.23 396
105987 동경방랑자(스즈키 세이준 감독) [1] 가끔영화 2017.02.23 219
105986 민주당 경선에 참여하기로 하였습니다. [3] update 김지킴 2017.02.23 593
105985 민주주의의 가장 중요한 원칙 [22] update haia 2017.02.23 1554
105984 오랜만에 아가씨 사진 [8] 샌드맨 2017.02.23 483
105983 늦었지만 [근조] 작가 겸 삽화가 딕 브루나 [3] 영화처럼 2017.02.22 531
105982 졸음을 깨는 블랙커피같은 영화-싱글라이더를 보고(약스포) [4] 라인하르트012 2017.02.22 898
105981 스즈키 세이준 사망 [3] 프레키 2017.02.22 1238
105980 문라이트 후기(+질문?) 스포는 딱히 없음. [5] update 일희일비 2017.02.22 653
105979 타투이스트에 대한 인식이 어떤가요? [2] update 고냥이 2017.02.22 394
105978 진정한 b급 좀비영화 한편 가끔영화 2017.02.22 388
105977 [듀나글] 케이시 애플렉의 아카데미 수상이 불편할 것 같은 이유 [11] update 닥터슬럼프 2017.02.22 1826
105976 멜라토닌의 놀라운 효과 (혹은 플라시보?) [3] update 스무디킹 2017.02.22 1068
105975 위노나 라이더가 벌써 [1] 가끔영화 2017.02.21 12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