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안젤리나 졸리와 한 회사의 주가
14일 안젤리나 졸리가 뉴욕타임즈에 '나의 의학적 선택(My Medical Choice)'이라는 글을 기고합니다.
이 기사가 나옴과 동시에 14일 Myriad Genetics사의 주가는 급상승 합니다.


*2. 유전성 유방암의 발병 유전자와 돌연변이 검사법

많은 유전성 유방암과 난소암은 BRCA1와 BRCA2의 돌연변이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젤리나 졸리는 가족력을 봤을 때 이 유전자 이상이 의심되는 상황이었습니다.

돌연변이 검사 결과 이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있음을 알아냅니다.

바로 이 검사의 라이센스를 위에서 언급한 Myriad Genetics사가 가지고 있습니다. 안젤리나 졸리 덕분에 광고 제대로 한 셈이죠.

이 회사에서 만든 BRACAnalysis kit를 사용해 유방암 발병의 주요 유전인자인 BRCA1과 BRCA2의 돌연변이 여부를 검사한다고 합니다.


BRCA1,2 유전자 돌연변이 검사는 역사가 꽤 되었습니다.

Myriad Genetics사는 1994년 BRCA1 특허, 1995년 BRCA2 특허 연달아 신청하고 이에 대한 특허를 얻습니다.

이런 특허가 있기에 이 두 유전자에 대한 돌연변이 검사는 Myriad Genetics사의 독점권이 있습니다. 

이 권리를 이용해 Myriad Genetics사는 BRACAnalysis kit에 대해 3,000달러라는 아주 높은 가격을 매겨 큰 수익을 거두고 있습니다.


*3. 유전자 특허 소송

2009년 5월 미국시민자유연맹(ACLU)과 공공특허재단(PPF)은 미국 뉴욕 남부 법원에 Myriad Genetics사의 BRCA 유전자 특허 취하 소송을 제기합니다.

특허로 말미암은 의료접근권 제한과 자연의 산물인 유전자에 특허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게 소송의 이유입니다.

법원은 특허 대상이 된 추출된(isolated) 유전자들을 자연의 산물로 보는지 아니면 실험으로 나온 연구의 산물로 인정하는지 판단해야 했습니다.

만약 자연의 산물로 본다면 특허 적격성에 맞지 않아 특허는 무효가 됩니다. 그게 아니라면 특허는 유지되는거죠.

2010년 3월 29일 미 뉴욕지방 법원은 이 추출된 유전자를 자연의 산물로 판단해 유방암 유전자 진단 특허 무효 판결을 내립니다.

그 해 6월 16일 Myriad Genetics는 즉각 항소합니다. 그리고 2011년 7월 29일 연방항소법원에서 열린 2심에선 판결이 뒤집혀 Myriad Genetics사는 승소를 합니다.

다시 말해 이 추출된 유전자는 인간이 만든 화합물로, 특허의 대상이 된다는 겁니다.

반대편에서 가만히 있겠습니까? 다시 항소를 걸었지요.

그 결과 2013년 4월 15일 미국 연방 대법원에서 BRCA1과 BRCA2 유전자 특허 허용 여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재판이 시작되었습니다.

뉴스 찾아보니 6월에 결판난다고 하더군요. 


현재 이 특허에 대한 찬반은 극명하게 갈립니다.

찬성하는 쪽은 연구를 계속하기 위해선 특허를 통해 수익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반면, 반대하는 쪽은 이런 독점권 때문에 오히려 치료제 개발 및 공동연구를 지연시킨다고 주장합니다.

어려운 문제죠. 양측 모두 어느 정도는 일리가 있거든요.


그거 아세요? 우리 인간의 유전자 중 20% 정도는 벌써 특허가 걸려 있다는 사실을요.

위에서 언급한 BRCA1과 BRCA2에 대한 특허 싸움은 앞으로 있을 유전자 특허와 독점권에 대한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6월! 기다려 봅시다. 어떤 판결이 나올지.


*4. 지금 마이클 크라이튼의 소설 '넥스트'를 읽고 있어요.  소설 속 이야기가 현실에도 나타날 듯하여 무섭고 또 씁쓸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78862
103960 화가 자주 나는 것은 그들이 잘못해서일까 내가 잘못되어서일까 [5] update 10%의배터리 2016.07.27 966
103959 페미니즘이 원하는것 [32] update Neo 2016.07.27 1669
103958 너무 더우니까 시원한 자전거 타기 보고 갑시다. [2] update 밀키웨이 2016.07.27 309
103957 저성판매 이야기를들으니까 [1] 최광철 2016.07.27 409
103956 시월애를 봤는데 [3] 최광철 2016.07.26 729
103955 넘 유명해서 안읽어도 읽은거같은 .이갈리아. [11] update 오전 2016.07.26 931
103954 디즈니 채널에서 인크레더블 해주네요 [2] 김슬픔 2016.07.26 267
103953 넥슨의 레비아 캐릭터가 아청법적 캐릭터라는 것에 대해 [42] update catgotmy 2016.07.26 1772
103952 성판매 여성들의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2] catgotmy 2016.07.26 1177
103951 최근에 좋아하게된 몇가지 [10] update 르아르 2016.07.26 1318
103950 여혐혐 vs 남혐혐의 범세계적 영구지속화 [14] update 위즈 2016.07.26 899
103949 페미니즘은 메갈 혹은 워마드와 분리를 원하시나요? [67] 걸뱅뱅뱅 2016.07.26 1551
103948 일베 워마드 논쟁에서 제가 느낀 점 [16] 익익익명 2016.07.26 1152
103947 그렇게 선거는 트럼프 쪽으로 기울고... [6] update 연성 2016.07.26 1684
103946 할리 퀸으로 플레이할수 있는 무료 모바일겜 2가지. 부기우기 2016.07.26 245
103945 남초 게시판 이용자로서 느끼는 메갈풍(?)의 가장 큰 영향은 [15] update 홀짝 2016.07.26 1744
103944 메갈=일베 [20] 노드북 2016.07.26 1297
103943 [오늘의 페미니즘 인용] '메갈 묻지 않은', 이 남자의 페미니즘 – 한스 로슬링 [24] stacker 2016.07.26 1007
103942 메갈에선 이런 글도 올라오는군요.jpg [41] 론그린 2016.07.26 2760
103941 더위를 위한 이런 공간은 어떨까요. [5] 바스터블 2016.07.26 7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