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75819
102876 (잡담) 이렇게 봄날이 아름다운 걸 [7] 김전일 2016.05.02 1188
102875 호텔 프로모션 정보를 좀 알고싶은데요... [2] 만슈타인 2016.05.02 1403
102874 베니스에서 죽음 참 좋네요.. [10] 바스터블 2016.05.01 2375
102873 서울에서 월세 살고 있는데요.. [9] inhibition 2016.05.01 4261
102872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005
102871 여성의류, 가방 벼룩입니다 라빵 2016.05.01 758
102870 오월은 푸르구나 [3] 가끔영화 2016.05.01 839
102869 2016 휴먼 다큐 '사랑'의 첫번째 주인공(...) [5] 달빛처럼 2016.05.01 2443
102868 사고 날뻔한 동영상을 보니 여러 생각이 나는군요 [3] 가끔영화 2016.04.30 1388
102867 비운의 디즈니 아역 배우 [2] 가끔영화 2016.04.30 1915
102866 기다리는 어드벤처 게임 세편 catgotmy 2016.04.30 615
102865 시빌워 [1] Laika 2016.04.30 1462
102864 오늘 무한도전.. [6] 라인하르트백작 2016.04.30 4174
102863 토네이도 환풍기 카페 [4] 가끔영화 2016.04.30 1135
102862 각기 다른 쩔어 MV 세 곡 [2] 씁쓸유희 2016.04.30 971
102861 센류 [3] catgotmy 2016.04.30 430
102860 언제쯤 일까요 [2] 가끔영화 2016.04.30 569
102859 연애하고 싶지 않습니다. [10] 김슬픔 2016.04.30 3348
102858 EBS 고전 극장 <이창> 스포일러 [7] 김전일 2016.04.29 1335
102857 여전히 나아지지 않는 나날 [5] 연성 2016.04.29 15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