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2015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 종결되었습니다. 정리하실 자원자 받아요. [11] DJUNA 2015.12.02 39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73374
101659 작별 [16] Bigcat 2016.02.06 2349
101658 동생이 비만인데 자꾸 절 보고 돼지라 합니다. [12] 장모종 2016.02.06 2848
101657 이동진 씨가 ''캐롤' 논란에 대해' 포스팅했습니다. [15] tomk 2016.02.06 4669
101656 프로듀스 101 [2] skelington 2016.02.06 1220
101655 일본 추리 소설의 one top 은 무엇일까요? [7] 스마일리ss 2016.02.06 1590
101654 자우림 - ANNA 젊은익명의슬픔 2016.02.06 578
101653 설 연휴에 볼 곰TV 무료영화 [3] underground 2016.02.06 1101
101652 바낭] 남성은 나 하나뿐일 회사 [24] N氏 2016.02.06 1802
101651 (아는 분만 알 얘기)터닝메카드관련 [9] 채찬 2016.02.06 1101
101650 (일부) 한국 예능프로그램은 언제부터 이렇게 됐을까요. [6] 프레데릭 2016.02.06 2999
101649 캐롤 보고 든 생각 [4] 페이지 2016.02.06 2107
101648 두사람 누구일까요 [4] 가끔영화 2016.02.05 548
101647 EBS 고전극장 <러브 스토리> [1] 김전일 2016.02.05 540
101646 발더스게이트 챕터3까지 해보고 [4] catgotmy 2016.02.05 435
101645 여성의류 벼룩 판매합니다 소이치 2016.02.05 597
101644 강아지의 위로 [10] Bigcat 2016.02.05 2573
101643 여행 프로그램이 나레이션에 큰 비중을 두었는데 [8] 가끔영화 2016.02.05 1640
101642 원유철, 김종인, 안철수의 새해 인사(?) [1] 가라 2016.02.05 1072
101641 어제, 입춘 [2] 칼리토 2016.02.05 905
101640 전신마취 수술은 한달에 두 번 받으면 몸에 안 좋을까요 [2] 하마사탕 2016.02.05 17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