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5909
106117 이 이미지를 잘못 이해한 게 아니라면 [7] 연등 2017.03.15 1882
106116 토사구땡 (이미지 용량 234.5kb) [6] 닥터슬럼프 2017.03.15 1579
106115 운동화 두켤레 급처분합니다 (285, 290) 닥터그린 2017.03.15 579
106114 김이수 재판관 권한 대행 취임기념(?) 소수의견 모음 [1] haia 2017.03.15 1031
106113 지지율 1위 후보가 불출마를 선언할 모양이군요 [8] 닥터슬럼프 2017.03.15 2812
106112 IOI 의 유연정이 부르는 "서쪽 하늘" 눈의여왕남친 2017.03.15 405
106111 심상정의 시대를 예언하다 :: 걸스데이_여자 대통령 [1] 참사랑 2017.03.15 726
106110 [바낭]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대선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 라네요 ㅋㅋㅋ [25] 로이배티 2017.03.15 1878
106109 민트인의 고독 [5] skelington 2017.03.15 739
106108 넷플릭스 드라마 one day at a time 감상 겸 약팔이(홍보?) 글입니다. [2] 해삼너구리 2017.03.15 796
106107 신고질라 감동 받았습니다 [8] 파에 2017.03.14 1286
106106 [바낭] 진로 고민..? 질문입니다. [9] 잠시만익명이여 2017.03.14 1052
106105 인생도 이 직업도 어렵군요 [1] 연등 2017.03.14 875
106104 2 바이올린, 1피아노가 있는 곡? [6] 바질 2017.03.14 285
106103 저는 문라이트가 너무 좋았어요. [8] 토토롱 2017.03.14 1495
106102 [듀나인]영작관련 [2] subway60 2017.03.14 369
106101 목구멍 안에 박힌 가시 - 누구일까요? [4] 고인돌 2017.03.14 822
106100 유명 팝스타들의 TV쇼 립싱크 [1] folkything 2017.03.14 528
106099 잡담..이나이에도 성추행인가.. [12] 쇠부엉이 2017.03.14 3031
106098 이거 진짜 재밌네요 김정은 가끔영화 2017.03.14 8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