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314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4390
109770 [캡슐커피 비교 분석] (1) - 캡슐커피 소개 [18] beirut 2018.05.14 1141
109769 나도 조신 같이 40년 동안의 꿈을 꿔봤으면 [1] 가끔영화 2018.05.14 373
109768 팔에 있는 흉터 없앨 수 있을까요? [3] 산호초2010 2018.05.14 544
109767 근데 뭐 빨아먹을거 있다고 여기 계속 들락거리는지 의문인 사람들 [26] AAA 2018.05.14 2154
109766 저는 그 만화가 분의 근황이 궁금합니다... [4] 연등 2018.05.14 1647
109765 김태리 참 돋보이네요 [2] 가끔영화 2018.05.14 1017
109764 미생, 시그널도 연출 좋았나요. (나의아저씨 감독.) [7] sable 2018.05.14 1407
109763 연인과 연락 어느 정도 자주 하세요? [10] 튜즈데이 2018.05.14 1088
109762 차일디쉬 감비노의 'This is America', '책벌레의 하극상' [4] 겨자 2018.05.14 636
109761 개들의 섬 (Isle of dogs) [2] Kaffesaurus 2018.05.14 673
109760 '북한과 전쟁하면 진다'는 군 장성들의 말이 팩트일 것 같아요. [3] 왜냐하면 2018.05.14 1205
109759 놀이공원 혼자 가기 어떤가요? [12] usetheself 2018.05.14 907
109758 게이가 본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후기 [12] 프레데리크 2018.05.14 1559
109757 계륵같은 존재. 고급포토 프린터.... [1] 뻐드렁니 2018.05.14 507
109756 일벌백계도 안 먹히는 (잠재적)가해자들 [17] 일희일비 2018.05.14 1349
109755 오늘의 맷집이 다되었습니다. [32] nabull 2018.05.13 1446
109754 Body Positivity를 어떻게 바라봐야 할 것인가 모르나가 2018.05.13 319
109753 동일범죄 동일처벌 청와대 청원 참여합시다! [14] 일희일비 2018.05.13 994
109752 이런저런 양성평등 이슈들을 보며 [16] 메피스토 2018.05.13 914
109751 모르는게 너무 많아 [2] 가끔영화 2018.05.13 2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