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66866
98773 유희열 키 [1] 김전일 2015.08.27 1253
98772 수위높은 일본 성우 라디오 catgotmy 2015.08.27 785
98771 영화일기 11 : 오마르, 파우스트, 버드맨 [2] 비밀의 청춘 2015.08.27 319
98770 [듀나인] 간짜장에 달걀후라이. 서울에서. [9] 큰고양이 2015.08.27 1798
98769 정성일 평론가와 <카페 느와르>를 이야기하다 [1] hajin 2015.08.27 786
98768 많이 행복하다 [28] Kaffesaurus 2015.08.27 2133
98767 바낭)'히트맨'을 보면서 든 생각들(스포가 들어있어요) [3] 흔들리는 갈대 2015.08.27 614
98766 서울시 강남구 몇 중형 교회들의 동성애에 대한 입장 [6] catgotmy 2015.08.27 1491
98765 [듀나인] 친척 사망의 경조휴가를 쓰는 게 맞을까요? [4] 고민녀 2015.08.27 1280
98764 [벼룩주의] 여성의류 벼룩합니다... [1] 씁쓸유희 2015.08.27 624
98763 개인은 개인으로 봤으면.. [31] 2015.08.27 3022
98762 귀신은 있다고 순간 믿었다가 없구나 확인했습니다 [5] 가끔영화 2015.08.27 1285
98761 (바낭) 날씨가 좋아요 [3] 푸른나무 2015.08.27 448
98760 [듀나인] 페이스북 관리 잘 아시는 분 [8] 앵앵 2015.08.27 903
98759 미 생방송 기자 살해는 증오살인의 종합판? [9] 바스터블 2015.08.27 2966
98758 요새 신림 고시촌의 맛집 있나요? [4] April 2015.08.27 969
98757 정말로 사랑한다면 [15] Vulpes 2015.08.27 2635
98756 멕시코에서 경찰한테 삥뜯겨 본적 있어요... [15] Kevin Lee 2015.08.27 1940
98755 홍대에 한겨레가 하는 카페가 생겼는데 이참에 조선일보도.. [23] 헐렁 2015.08.26 3069
98754 디올 앤 아이, EIDF에서 본 세 편 짧은 감상 [8] 코르타사르 2015.08.26 11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