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제 새 책이 나왔습니다. [6] DJUNA 2015.02.12 186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58178
96340 타인의 취향을 듣는것 [4] 바다모래 2015.02.28 1434
96339 기생수 파트1을 보고(스포)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8 792
96338 [바낭] 반곱슬 때문에 미치겠습니다. [16] 요싱 2015.02.27 2007
96337 승진 누락 [4] 스트로베리앤크림 2015.02.27 1864
96336 비밀스런 섹스와 개인생활 자유침해 위헌판결 후 피임기구 [2] 가끔영화 2015.02.27 1553
96335 여기서 먹어본게 있으신 분~ [10]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7 1700
96334 세탁기 용량 [4] 가끔영화 2015.02.27 841
96333 미야자키 하야오의 은퇴작 <바람이 분다>를 보고 [5] centrum 2015.02.27 1506
96332 맥북에서 한자 변환 관련하여 답글 달아주셨던 분들! [4] Koudelka 2015.02.27 604
96331 "그" 드레스 스포이드로 찍어보기 [17] 27hrs 2015.02.27 2737
96330 인터파크에서 물건사면 인터파크 도서 도서상품권 주는데 이거 사용해보신분 있나요? [1] 우중다향 2015.02.27 470
96329 [바낭] SNS를 달군 문제의 드레스 [56] 異人 2015.02.27 5006
96328 나이트 크롤러에서 이해 안가는 캐릭터(스포일러) [5] 바다모래 2015.02.27 705
96327 구직 고민 [14] 흔들리는 갈대 2015.02.27 1955
96326 썩개)조물주가 동물들의 번식 방법을 정할 떄 사람은 [7] 가끔영화 2015.02.27 1165
96325 책과 영화 추천 부탁드려요. 조건은 본문에. [10] 모시송편 2015.02.27 915
96324 [종료] 스타벅스 쿠폰 나눔 - [BOGO] 체리블라썸 프로모션 음료 [5] 프랜시스 2015.02.27 478
96323 이슬람교 꾸란의 내용 중 [37] 쥬뗌므 2015.02.27 2285
96322 시한부 백수: 잘 노는 방법 [6] lara 2015.02.27 1547
96321 [이미테이션 게임] [나이트 크롤러] 간단 후기 (나이트 크롤러 섬뜩해요.) 스포일러 거의 무.. [6] 프레데릭 2015.02.27 11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