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27969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290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07303
93428 할머니에 의해 키워진 경우 엄마는 별로 안좋아할까요? [9] 10%의 배터리 2014.09.30 2052
93427 [알라딘 이벤트] 책에 허용된 또 다른 쓰임, 그 두번째 [12] 닥터슬럼프 2014.09.30 1505
93426 [바낭] 요즘 좋았던 광고& 예고편 [2] 컴포저 2014.09.30 578
93425 야구방망이, 발암물질 [9] 달그림자  2014.09.30 1086
93424 동급생2 - 시노하라 이즈미 (성우 이야기) 이토 미키 [사진] catgotmy 2014.09.30 557
93423 SM공식입장 발표했네요. "소녀시대 8인 체재…제시카 개인 활동 지원할 것" [15] 감자쥬스 2014.09.30 5403
93422 계속해서 덜어내는 중입니다 [13] 이안 2014.09.30 1629
93421 [SM] 이왕 이렇게 된거 [7] 닥터슬럼프 2014.09.30 3251
93420 빌보드 소식 - 대단한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1] 감자쥬스 2014.09.30 832
93419 가장 쓸데없는게 연예인 걱정 [13] 루크스 2014.09.30 2977
93418 만나는 사람에게 (제 기준에는) 충격적인 농담을 들었는데요ㅠㅜ [51] update nonname 2014.09.30 4403
93417 디스패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9] 김전일 2014.09.30 3059
93416 교과서에서 본거 같은 여기 어디일까요 [5] 가끔영화 2014.09.30 592
93415 잡담) 뭔지 찜찜한 지금 기분 [2] 김전일 2014.09.30 816
93414 흥할 것 같은 벤처 상품 [4] 칼리토 2014.09.30 1034
93413 소시 제시카 방출설 [35] 하품2 2014.09.30 5944
93412 홍차가 맛있네요, 홍차 [10] 보들이 2014.09.30 1234
93411 잡담) 혹시 지금 창밖에 안개가 보이나요-서울-경기 북부 [4] 김전일 2014.09.30 591
93410 아무런 정보없이 본 툼스톤 [4] 노을지는 2014.09.30 932
93409 브루스 윌리스는 머리카락이 얼마나 남아있나요 [3] 가끔영화 2014.09.30 9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