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영화 <역린> 원작소설 출간 기념 서평 이벤트 DJUNA 2014.04.17 313
공지 [공지] [아버지의 이메일] 시사회 이벤트입니다. 4월 14일(월) 저녁 8시입니다. DJUNA 2014.04.05 4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28712
88569 15& - 티가나나봐 좋네요. [1] 루아™ 2014.04.16 795
88568 우리나라에는 취재방침 이런게 없나봐요. [4] RussianRed 2014.04.16 2770
88567 어린 학생들이 죽는 사건들이 참 많이 일어나네요 [3] 담대하게 2014.04.16 2145
88566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 [3] 모스리 2014.04.16 1919
88565 지난번 한국서 봤던 위안부만화 전시회 상해서도 하는군요.시회 [1] soboo 2014.04.16 345
88564 [벼룩] 아큐브 원데이 트루아이 -3.75 (미개봉) 스프링 2014.04.16 253
88563 RIP 워리어 / 언더테이커 잡담 [2] 자본주의의돼지 2014.04.16 452
88562 여객선 사고 관련 여기저기 터지네요 [15] 프레키 2014.04.16 4631
88561 엑스맨 신작 예고편 [5] 자본주의의돼지 2014.04.16 1001
88560 [질문] 남자분들 눈물 나면 우시나요? [12] 1 2014.04.16 1788
88559 그 시절 내가 좋아했던 우희 [18] sangja 2014.04.16 1881
88558 [듀나인] 보험 실효에 관해서 [3] sunny 2014.04.16 555
88557 [듀나인] 이었지만 답변 되었습니다. [6] 우울 2014.04.16 1018
88556 요즘 트위터는 이렇군요. 프레키 2014.04.16 1122
88555 밀회 왕비서하고 첼로교수하고 다른 사람이죠? [6] 검정 2014.04.16 1639
88554 전주국제영화제 예매 준비는 잘 하고 계신가요? [5] April 2014.04.16 682
88553 밀회 러브씬 [13] 키드 2014.04.16 3003
88552 프로포즈하니까 제인오스턴이 떠오르는군요 [5] Diotima 2014.04.16 1017
88551 (밀회바낭) 후일 오혜원의 사랑을 비난하지 않는 이가 있다면 [17] 아난 2014.04.16 2816
88550 지금 바다 수온이 어느정도일까요-제주행 여객선 좌초-고등학교 수학여행 [28] 김전일 2014.04.16 47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