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60만번의 트라이] 시사회 이벤트 DJUNA 2014.08.20 5461
공지 [공지] [마흔 이후, 누구와 살 것인가] 서평 이벤트 (당첨자 발표) [1] DJUNA 2014.08.15 8523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8/31까지) [20] 룽게 2014.08.03 11324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131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87464
92930 sbs 짝 폐지이후 새 프로그램-달콤한 나의 도시 [13] 김전일 2014.08.28 3777
92929 남자 바디미스트 [3] 달비 2014.08.28 1047
92928 볼때는 낄낄거리다가 보고나면 멍해지는 영화 [4] 칼리토 2014.08.28 1660
92927 또→ 하↗ 를 이제 알았네요.. [4] 도야지 2014.08.28 1984
92926 [듀나인] 선물용 볼펜 뭐가 좋을까요? [4] 익명이야 2014.08.28 707
92925 [바낭] '짜구난다' 라는 표현 아십니까..? [22] 가라 2014.08.28 1924
92924 유민아빠 김영오씨 단식 중단 [11] forritz 2014.08.28 3157
92923 축약어중 가장 거슬리는 것 [35] 달그림자  2014.08.28 3828
92922 여성의류 벼룩 판매합니다 [1] 소이치 2014.08.28 851
92921 간만의 치인트 이야기 [8] 파리마리 2014.08.28 2041
92920 [바낭] 맛이 없으면 돈 안내도 됩니다 의 진실은 [2] so 2014.08.28 2111
92919 다시 본 비긴 어게인.. [1] 시민1 2014.08.27 931
92918 해커까지 동원한 온라인 여론조작? [6] soboo 2014.08.27 1590
92917 단어나 문장 줄여서 쓰는 것 [17] 늘진지 2014.08.27 1791
92916 익스펜더블 3 (스포일러) [5] 스위트블랙 2014.08.27 603
92915 수영) 오늘도 헬프미 접영 한 분 구조(?)했습니다. [12] 어느날문득 2014.08.27 1400
92914 The 태티서 첫방 보셨어요?? [8] 그리스인죠스바 2014.08.27 2257
92913 파파이스 봤는데요;; [6] 흐흐흐 2014.08.27 2331
92912 독특하고 말썽도 부리는 두 여가수 [1] 가끔영화 2014.08.27 1073
92911 신입 회원 인사드려요 [10] 바나나까마귀 2014.08.27 6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