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37722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376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17820
93780 세상에 나만 해봤을거 같은 것 [8] 가끔영화 2014.10.21 1285
93779 동서시리얼에서 대장균 불검출 [12] naudoschif 2014.10.21 2628
93778 개저씨... [7] 연십삼 2014.10.21 972
93777 나의 독재자를 보고..(스포 무) [1] D.L. 2014.10.21 771
93776 어떤 모임에 가입하려다 그만 둔 얘기 / 집념이 강한 목표지향형 인간의 주변인으로 살기 [10] Koudelka 2014.10.21 1797
93775 개날씨 [15] 닥터슬럼프 2014.10.21 1691
93774 비오는 지루한 날 뭘해야 좋을까요 [10] 익명이편해 2014.10.21 948
93773 xx녀, xx남이 욕설이나 멸칭이여서 저열하게 느껴지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5] 호레이쇼 2014.10.21 755
93772 프로야구 신임감독) SK 김용희, 두산 김태형 [7] 달빛처럼 2014.10.21 697
93771 듀게 재오픈 전에도 수많은 논쟁이 있었지만 [19] 리넨 2014.10.21 2373
93770 좋아하던 컨텐츠가 망가져가는 것을 보는 팬의 심정은.... [12] 현자 2014.10.21 2725
93769 탐정님 전용) 수지(?) [2] 가끔영화 2014.10.21 736
93768 모두 하고 있습니까? [11] 닥터슬럼프 2014.10.21 2334
93767 유치함이 확 다가오는 동보 찌라시 칼럼 [2] 가끔영화 2014.10.21 948
93766 얼마전에 롤러코스터 조원선 근황 묻는 글을 봤었는데 에픽하이 앨범에 피쳐링했네요 ㅎ [4] 이게무슨 2014.10.21 1040
93765 맥도날드 전성시대 [11] 칼리토 2014.10.21 2982
93764 문화컬쳐 느끼네요.. [19] tempsdepigeon 2014.10.21 3436
93763 서태지 9집 - 비록(悲錄) [3] 마당 2014.10.21 1189
93762 우울한 밤(노래) [1] 가끔영화 2014.10.21 241
93761 갑자기 왜 인문학 얘긴지 [12] update 메피스토 2014.10.21 16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