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2014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 (종결되었습니다. 그리고 언제나처럼 자원봉사 받습니다.) [33] DJUNA 2014.12.02 140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56798
95856 쎄시봉을 보고..(어쩌면 스포)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8 1437
95855 해협~!! 이런 주인공 좀 찾아주세요...ㅠ.ㅠ [16] 깨끗한 얼음 2015.01.28 813
95854 역시 임성한은 달라요. [10] 룰루랄라 2015.01.28 2791
95853 [듀나인] 데이터베이스의 분류, 검색에 관하여 아시는 분 계신가요 [5] 9years 2015.01.28 407
95852 [듀나인] 성적 증명서가 이미지 파일로 저장이 안되는데... [5] 스마일리ss 2015.01.28 410
95851 크림빵 뺑소니 가해자가 잡힐경우 [4] 바다모래 2015.01.28 1997
95850 게임은 예술이 될 수 있는가, 현재 최고의 게임은 과거 최고의 게임보다 나은가? [36] catgotmy 2015.01.28 1401
95849 [바낭] <프랭크>와 난 안 될 거야의 순간 [7] 코르타사르 2015.01.28 809
95848 이 티는 이아저씨 같은 사람이 입어야 [2] 가끔영화 2015.01.28 900
95847 이런건 공유해야해 - 잡지앱 [5] soboo 2015.01.28 1853
95846 [회사바낭] 변해야 살텐데... [18] 가라 2015.01.28 2546
95845 알피 바우-천국의 나그네 [3] 가끔영화 2015.01.28 200
95844 엑스마키나 결국 상영 종료인가요...(짧은 바낭) [16] 마크 2015.01.28 1535
95843 듀나인만 냉큼하고 가기 미안해서 이런 저런 사는 얘기 [4] WineGuitar 2015.01.28 1128
95842 [벼룩] 전기 히터(전기 스토브) [7] miho 2015.01.28 551
95841 [펌] 정부의 '분할통치' 꼼수 [8] 윤주 2015.01.28 1361
95840 듀나인>오디오로 외국 인터넷 라디오 스트리밍 방송을 이용하는데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8 304
95839 프랑스 종교 인구에 대한 궁금증 [40] amenic 2015.01.28 1408
95838 40대 부부 집들이 선물로 뭐가 좋을까요? [17] WineGuitar 2015.01.28 1864
95837 아이폰 유저입니다. 추천할 만한 독서 어플이 있을까요? [1] 풍기문란 2015.01.28 6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