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24272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258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02229
93243 10조 앞에선 500억도 귀요미네요. [12] 눈의여왕남친 2014.09.18 2386
93242 다음 웹툰 "창백한 말" 추천 [8] alma 2014.09.18 1457
93241 머니볼에서 마지막에 딸이 부르는 노래가 개사된 거라는 걸 이제 알았네요 ㅡㅡ [3] DH 2014.09.18 845
93240 치즈인더트랩에서 드디어 역사가 이루어졌나 봅니다. [12] 프레키 2014.09.18 2552
93239 이상돈 없는 이상돈사태의 기괴함 [15] soboo 2014.09.18 1380
93238 추억을 사랑하는 자들은 추억이 없는 자들에 대해 폭력적이다 [7] 서울3부작 2014.09.18 1198
93237 스쿼시의 매력을 영업해 봅니다. [11] 칼리토 2014.09.18 982
93236 바낭, "재충전을 위해 잠시 쉽니다" [8] loving_rabbit 2014.09.18 1427
93235 세상에서 가장 힘든 성화 봉송 [12] 달빛처럼 2014.09.18 1595
93234 [질문]같은 불륜(?) 영화인데 순수의 시대와 잉글리쉬 페이션트의 차이 [27] Quinny 2014.09.18 1526
93233 새누리당 사무국이 정말 유능하다고 [2] bulletproof 2014.09.18 1169
93232 저기 저 아래 파트너 구한다는 광고글 말이죠. [8] soboo 2014.09.18 2624
93231 요즘 야당 상황에 대해 [18] 태풍 2014.09.18 1576
93230 [MV] 윤상 '날 위로하려거든' / 라이너스의 담요 'Love Me' (Feat. 김태춘) [7] walktall 2014.09.18 1075
93229 [듀나in] 핸드폰을 바꾸고 싶은데 상황이 이해가 안가서요. [4] 바스터블 2014.09.18 1070
93228 그림집(화집?) 구매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스마일리ss 2014.09.18 597
93227 목소리에 어울리는 가사. [1] 산체 2014.09.17 389
93226 [바낭]이곳저곳 고장나기 시작하는 엄마. [5] 부활 2014.09.17 1961
93225 초보운전바낭 [5] 9years 2014.09.17 1118
93224 이코는 성차별적인 게임일까 (스포일러 주의) [2] catgotmy 2014.09.17 8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