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0160
104259 임신은 축복입니다. [30] 어부바 2016.08.22 2904
104258 연재하는 만화, 기타 등등 잡담 [6] 말하는작은개 2016.08.22 688
104257 (바낭) 터널을 보고 문득 [5] 푸른나무 2016.08.21 871
104256 바낭) 취미 [2] 테이스티 2016.08.21 612
104255 좀비 아포칼립스가 현실이 된다면 [1] skelington 2016.08.21 634
104254 김해숙 연관 검색어 [1] 파에 2016.08.21 1475
104253 서구(미국)의 현대 인권운동사를 공부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3] 김실밥 2016.08.21 397
104252 The Eagle Huntress [7] 늘보만보 2016.08.21 418
104251 스타트렉 - 캐릭터 포스터 [10] Bigcat 2016.08.21 1067
104250 올해의 맛없는 과자 - 새큼한 콘칩 [14] 연등 2016.08.21 1389
104249 어느날의 이야기...(뮤4) [4] 여은성 2016.08.21 636
104248 블랙핑크 1위!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8.21 813
104247 슈퍼맨이 돌아왔다 달빛처럼 2016.08.21 668
104246 EBS국제다큐영화제 (8/22~8/28) 작품 추천 [6] underground 2016.08.21 840
104245 경향신문, 메갈리아 문제에 대하여 편향적? 이거나 남성혐오거나 [47] soboo 2016.08.21 2072
104244 [영화] 도니 브래스코 [1] catgotmy 2016.08.21 335
104243 [영화] 아메리칸 뷰티 (스포일러有) [2] catgotmy 2016.08.21 443
104242 이거 성추행이야 알아 가끔영화 2016.08.21 918
104241 미야자키 하야오 - on your mark [3] catgotmy 2016.08.21 752
104240 어느날의 이야기...(뮤3) 여은성 2016.08.21 5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