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60만번의 트라이] 시사회 이벤트 DJUNA 2014.08.20 6323
공지 [공지] [마흔 이후, 누구와 살 것인가] 서평 이벤트 (당첨자 발표) [1] DJUNA 2014.08.15 9177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11994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137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88027
92727 (질문)영어 묵음에 기원은 [2] 2014.08.29 654
92726 이 이름 듣고 한국어로 표기할 수 있나요 [3] 가끔영화 2014.08.29 605
92725 헐~ 중국kfc 대단하네요... [2] soboo 2014.08.29 2945
92724 한편 미국에선 (SWAT 장난전화 사건) [1] 아마데우스 2014.08.29 1570
92723 강용석 벌금형 [5] 로이배티 2014.08.29 2312
92722 생에 처음으로 외국 여행 가려고 합니다. [19] 지루박 2014.08.29 2598
92721 [바낭] 전부터 쓰려다 말았는데 열차카페 말이죠 [2] update 익명씨 2014.08.29 1060
92720 (바낭) 인천 저항예술제, 홍성담..그리고 폭식투쟁한다는 아해들. [8] 은하철도 2014.08.29 1339
92719 [듀숲] 여러가지, 우울과 요식업계, 기타등등 [3] 익명씨 2014.08.29 1287
92718 국내 대부분의 음식점에선 왜 굳이 그렇게 반찬을 많이 줄까요. [10] 프레데릭 2014.08.29 2447
92717 [두서없는 듀숲] 반말이 없어졌으면 좋겠어요 [32] 물휴지 2014.08.29 2627
92716 '지도자자격증취득' 박주영, '군대 걱정 안녕' [12] 달빛처럼 2014.08.29 2877
92715 한방소아과라는 게 있군요. [6] 프레키 2014.08.29 1185
92714 서비스업종이신(혹은 이셨던) 분들께 질문 [9] Gappa 2014.08.29 1707
92713 자꾸 민생법안 민생법안 하는데.. [5] 윤주 2014.08.29 928
92712 김영오씨와 관한 글은 삭제했습니다. 검정 2014.08.29 1240
92711 저만 관심을 가지고 있는 듯한 디아블로3 이야기. 2.1 패치 후기. [3] chobo 2014.08.29 629
92710 북한 응원단이 안 오는 것이 그리 큰 문제인가요 [4] 솔. 2014.08.29 1429
92709 수지 [4] 김전일 2014.08.29 987
92708 파리학(Paris말고)로 보는 학사-석사-박사-교수의 차이 [5] 현자 2014.08.29 16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