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가 자기 작품을 표절해서 재탕해 먹은 작품은 뭐가 기억나시나요? 제 경우에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와 상복의 랑데부, 그레엄 그린의 제 3의 사나이와 조용한 미국인이 떠오르네요. 뭐 근데 이런 경우는 전혀 하자가 없죠. 다만 창작자의 소재 고갈을 안타까워 할 뿐. 하지만 그린의 경우엔 무대가 빈에서 베트남으로 바뀌니 이야기위 주제가 완전히 바뀐 느낌은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79092
91910 [후기] 머리카락을 휘날리는 여성에 대하여 [46] update 꽃향기를맡으면 2014.07.30 3482
91909 다들 좋다고 말하는데 혼자만 싫었던 영화 있었나요? [36] update 정색한뷘터씨 2014.07.30 1872
91908 글을 잘 쓰고 싶어요 엉엉... [3] K  2014.07.30 826
91907 [사랑시대 Some Kind of Wonderful] (1987) 재밌나요? 프레데릭 2014.07.30 231
91906 퍼거슨이 누굽니까? [8] 팔락펄럭 2014.07.30 1509
91905 요즘 돌아다니는 로버트 드 니로가 이스라엘 까는 짤 말입니다 [8] 로이배티 2014.07.30 2803
91904 [바낭] 오늘 수업에서 [9] 아마데우스 2014.07.30 1176
91903 바낭바낭... [8] 샌드맨 2014.07.30 640
91902 간만에 이런저런 아이돌잡담 [2] 메피스토 2014.07.30 898
91901 인사동에 갔다왔습니다. [4] catgotmy 2014.07.30 1051
91900 지금 아이즈에[송곳]특집이 올라왔는데 잠이 오십니까? [4] 룽게 2014.07.30 1496
91899 월요일 부터 휴가입니다 [2] Johan 2014.07.30 643
91898 삼십대 사춘기..인가.. [7] update yayaya 2014.07.29 1484
91897 블루레이 플레이어 샀습니다 [2] update august 2014.07.29 480
91896 바낭 [19] update 에아렌딜 2014.07.29 1715
91895 [듀숲] 옆의팀 상사 [3] 티미 2014.07.29 1386
91894 오바마 퇴임 준비하는 사라페일린 [5] 가끔영화 2014.07.29 1846
91893 드래곤 길들이기 2 봤어요. (스포 있음) [2] Franny 2014.07.29 550
91892 조나단 글레이저의 언더 더 스킨을 봤습니다.(스포가 있습니다) [2] 모르나가 2014.07.29 543
91891 [듀9] 결혼식 피로연 할만한 레스토랑 추천 부탁! [3] mypace 2014.07.29 9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