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제12회 서울환경영화제 이벤트 DJUNA 2015.04.14 637
공지 [공지] 이웃집 슈퍼히어로가 나왔습니다. DJUNA 2015.04.08 10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60123
97038 어벤저스 일본판 포스터가 굉장합니다....(짤 추가) [13] 현자 2015.04.23 2891
97037 그 많던 네임드는 다 어디로 갔을까? [9] 칼리토 2015.04.23 2332
97036 검은손(무삭제)감상..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4.23 1176
97035 지금 KBS1 <더 콘서트>에서는 한 시간 넘게 정경화 특집이 방송중, 간만에 구역질이 나는 드라마 캐릭터는 [4] Koudelka 2015.04.23 1870
97034 [투모로우랜드] 3차 예고편 + 어덜트스윔의 공포단편 [2] 죠스바 2015.04.23 329
97033 이것도 보이스 피싱일까요? [3] amenic 2015.04.22 855
97032 항상 늦은 저녁 습관 [9] 바다모래 2015.04.22 1913
97031 빨간 망토 차차같은 작품 없을까요? [17] 2015.04.22 1474
97030 [모집] 청년 워킹푸어 대상 연구 사례자를 구하고 있습니다. 뀨뀽 2015.04.22 606
97029 우리나라 학부모들은 모두 보수인가봐요. [23] 푸른새벽 2015.04.22 2637
97028 자기혐오를 극복하려면 [5] 오리젠 2015.04.22 1361
97027 때 이른 해수욕장 풍경 [2] 가끔영화 2015.04.22 743
97026 억 영상자료원 [8] 프레키 2015.04.22 1803
97025 한국교회는 어디로 가는가? [10] 프레키 2015.04.22 1554
97024 다음에 "듀게"라고 검색하면 제 닉네임이 관련검색어로 뜨네요. [4] catgotmy 2015.04.22 1201
97023 [육아]이런게 50일의 기적일지도 모르겠군요.(아기사진 있음) [11] stardust 2015.04.22 2168
97022 마녀사냥 아주 가끔 보는데... [4] gatoaureo 2015.04.22 1976
97021 [듀나인] 논현 ~ 광화문 사이의 사무실 위치 [3] bio 2015.04.22 673
97020 바낭] 별 걸 다 자랑하고 싶어져서요. [10] 이레와율 2015.04.22 2198
97019 たのしいおすしやさん 만들기 [10] WineGuitar 2015.04.22 13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