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1461
104670 동적평형 2주년 정모 후기 [5] 디나 2016.09.26 758
104669 [대숲] 만화에 완결성이 안보여요. [3] 말하는작은개 2016.09.26 889
104668 라이브로 공연을 보는 것 [4] marc7 2016.09.26 662
104667 교실에 대통령 사진 걸린거 기억하는 분 [3] 가끔영화 2016.09.26 777
104666 기사펌)판도라라는 영화를 아시나요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9.26 602
104665 내꼬마님과.. 세상의 모든 내꼬마님들에게.. Fighter [2] 칼리토 2016.09.26 638
104664 밀정 간단한 소감(약간 스포일러) [2] 루아™ 2016.09.26 902
104663 이정현 대표님 파이팅! [18] 달빛처럼 2016.09.26 2393
104662 새로움을 잃어버렸죠 ♪ [2] toast 2016.09.26 565
104661 [잡담] 벤허(2016) & 밀정 짧은 감상 [2] 귀검사 2016.09.26 696
104660 지난 진짜 사나이 [4] 가끔영화 2016.09.26 951
104659 대화가 재밌고 유머있는 소설 추천받아요. [9] 티미리 2016.09.26 1116
104658 골프 대명사 아놀드 파머 타계 [5] 가끔영화 2016.09.26 666
104657 갑자기 생각나는 마츠모토 레이지의 여인들 [8] 김전일 2016.09.26 985
104656 동적평형 9월 정모_작업실의 자코메티 후기 [4] 칼리토 2016.09.26 441
104655 연대를 구하여 분란을 조장함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25] 김지킴 2016.09.26 1146
104654 아이폰 7 플러스 스크린 프로텍터 질문입니다. theforce 2016.09.26 239
104653 실핀 탄탄한 거 보신 분? [7] 오후 2016.09.26 604
104652 2D 미소녀 허벅지에서 꿀잠…VR 프로젝트에 日남성 열광 [5] 하하하 2016.09.26 1594
104651 남에게 다 털어놓기 힘든 고민 [10] 발목에인어 2016.09.26 19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