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79495
91947 알모도바르 감독과 하비에르 바르뎀 & 페넬로페 크루즈 부부 멋있네요 [4] Franny 2014.07.30 1235
91946 아이돌 장사 자체가 너무 무능한 비지니스인것 같습니다 [1] 큰거북이 2014.07.30 909
91945 연애하면 죄인되는 아이돌 산업 [21] catgotmy 2014.07.30 2806
91944 이렇게 까지 해야 하나요? - 아시안게임 야구 [6] 고인돌 2014.07.30 872
91943 다들 약간만 진정하시고 트위터에 화제가 된 박성웅 사진 감상하세요 [8] 현자 2014.07.30 2664
91942 재보선 개표 시작 [33] 칼리토 2014.07.30 1535
91941 아이를 키우고 있고, 카페를 좋아하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13] 스위트블랙 2014.07.30 1703
91940 저는 부모 조심족에 찬동을 합니다....쉽지는 않겠죠. [5] Jade 2014.07.30 807
91939 사일런트존은 추진 안 합니까 [14] update Gappa 2014.07.30 1079
91938 우리들의 천국 시즌2 결말 [4] 감자쥬스 2014.07.30 481
91937 근본적으로 부모가 바뀌는 수 밖에 없을 걸요? [14] update 프레키 2014.07.30 1563
91936 노키즈존에 어떻게 찬성할 수 있지요 [70] update 나나당당 2014.07.30 3322
91935 노키즈 존과 사회 결벽증에 대한 개인적 생각 [6] 쥬디 2014.07.30 1187
91934 당신이 28살이라면? [19] update larrieux 2014.07.30 1969
91933 오늘 날씨 [3] 여름숲 2014.07.30 490
91932 내 안의 B사감 [12] update 스푼 2014.07.30 1268
91931 시간이 너무 빨라요.. [2] 칼리토 2014.07.30 486
91930 노 키즈 존(영유아 출입 금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40] 음익명 2014.07.30 3210
91929 마음의 소리로만 담아둬야 하는 얘기들 [51] update Koudelka 2014.07.30 3140
91928 재보선 결과는 어찌 되려나요-(주의) 극혐 포스터 [5] 김전일 2014.07.30 10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