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2016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 [1] DJUNA 2016.12.16 131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4437
105662 돌고 돌아 다시 그 자리 [5] 닥터슬럼프 2017.01.11 1512
105661 심은경은 왜 가까이 보기 전에는 나이 들어 보일까 가끔영화 2017.01.11 880
105660 독감에 걸렸습니다. [4] 가라 2017.01.11 832
105659 반지의 제왕 1편 재개봉 감상. 역시 인생영화 [6] 일희일비 2017.01.11 893
105658 라라랜드 마지막 상영을 보고 왔어요 :) [13] 티솔렛 2017.01.11 1490
105657 요즘 게시판 페이지뷰를 살펴보니 [4] 가끔영화 2017.01.11 638
105656 영화평도 남들 눈치 보면서 써야 하는 세상인가요? [21] 휴먼명조 2017.01.11 2416
105655 듀나인) 법률적 도움 부탁드립니다.(직장 퇴사 관련) [4] 칸쵸양 2017.01.11 1013
105654 이런저런 잡담...(카드) 여은성 2017.01.11 329
105653 지미 펠론 골든글로브 오프닝이 머릿속에서 떠나지를 않네요 [7] 스무디킹 2017.01.11 1145
105652 신구 가끔영화 2017.01.10 292
105651 펌ㅡ친문과 친여가 조작하는 여론조사 [13] 튀밥 2017.01.10 1280
105650 돌아온 탕자.. [11] 라인하르트012 2017.01.10 1380
105649 <너의 이름은.> 보고 왔습니다. (스포있음) [7] 정리 2017.01.10 1350
105648 2011 어나더 어스 같이 지구가 또 하나 더 있다면(동기화 되지 않은) [2] 가끔영화 2017.01.10 379
105647 본문 펑 [3] 가라 2017.01.10 844
105646 커피 추천해주세요! [4] eoskan 2017.01.10 711
105645 스타워즈 로그원ᆞ너의 이름은ㅡ 돈아까웠음 [15] 튀밥 2017.01.10 2253
105644 질문)흡음 관련 인테리어 [8] 개구리 2017.01.10 628
105643 아무말 아무말 신나는노래 프레키 2017.01.10 2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