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76617
91716 로베르 브레송 영화 중에 왜 이 2편은 무시당하는 건가요? [1] Ostermeier 2014.07.24 273
91715 PC랑은 천리만리 먼, 기혼 남녀의 블랙 유머 하나 [9] 파릇포실 2014.07.24 1101
91714 일드] 나의 댄디즘. 간만에 보는 이 병맛은 대체.. [5] update 칼리토 2014.07.24 785
91713 세월호 100일, 희생자 부모님 도보순례중, 저녁 집회 있습니다. [4] update 빠삐용 2014.07.24 337
91712 듀게가 예전에는 좋았는데 타령의 허와 실 [8] update soboo 2014.07.24 999
91711 기혼자분들 배우자가 며칠 자리를 비우면 신나신가요? [34] update 아리아 스타크 2014.07.24 2036
91710 한승원님 만화 프린세스 네이버 웹툰 연재 [1] update 미나 2014.07.24 394
91709 박원순 시장님이 책임지시죠. [5] 엘리자베스브라운 2014.07.24 1560
91708 [냉무] 이제야 게시판이 좀 잠잠해지나 싶었는데... [10] update 異人 2014.07.24 923
91707 고교처세왕 보시는분 손!! + 인피니트 [5] update 칸쵸양 2014.07.24 460
91706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이 말은 해야겠습니다-수정 [48] update 김전일 2014.07.24 3264
91705 도대체 뭐가 문제야? ...뭐가 문젠지 진짜 몰라? ... [6] update 러브귤 2014.07.24 1303
91704 초등학생 학원에서 일하고 있는데, 근로시간 문제. [2] yogi419 2014.07.24 507
91703 듀게에 분란이 일어날때, 솔직히 전에는 재밌었습니다. [11] catgotmy 2014.07.24 1214
91702 리그오브레전드의 새 시네마틱 [2] 메피스토 2014.07.24 210
91701 공동체의 붕괴, 익명성이라는 괴물, 세월호의 아이들과 똘이 [2] 칼리토 2014.07.24 417
91700 사람이든 커뮤니티든 변하지 않을 수는 없습니다. [3] 이사무 2014.07.24 353
91699 듀게에 친목질은 없습니다. 하지만... [23] update 현자 2014.07.24 1749
91698 저도 수영 잡담.. [6] update 말러2 2014.07.24 420
91697 '위암 투병' 유채영, 오늘(24일) 오전 별세 [39] forritz 2014.07.24 30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