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2014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 (종결되었습니다. 그리고 언제나처럼 자원봉사 받습니다.) [33] DJUNA 2014.12.02 137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56570
95749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향한 의혹 대부분 사실로 [50] 아지라엘 2015.01.23 4959
95748 CL이 블랙아이드피스 새 앨범에 퍼기 대신 들어갈 수 있다네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3 2278
95747 가이 리치는 무슨 생각으로 Swept away를 만들었을까요. [2] 계란과자 2015.01.23 950
95746 [회사바낭] 상사가 바뀌었어요 [2] 가라 2015.01.23 1479
95745 낚시) 내 마음도 모르는 넌 바보 [15] 김전일 2015.01.23 1792
95744 호랑이 '크레인'을 기억하시나요? (서명댓글 도와주세요!) [4] nonname 2015.01.23 704
95743 영화 황해. [11] 커리맨 2015.01.23 2275
95742 관동무숙 [2] 프레키 2015.01.23 822
95741 한국을 잘 모르는 알랭 드 보통 [57] 김전일 2015.01.23 6462
95740 그 여름은 영원할 것 같았지 [3] 10%의 배터리 2015.01.22 1383
95739 브라이언 아담스 - summer of 69 , 혼수상태였다 깨어난 한국계 미국인 시인 [2] catgotmy 2015.01.22 1210
95738 2015년 독서 도전과제.jpg를 쉽게 끝낼 책 한권 추천 [2] 사과식초 2015.01.22 1443
95737 듀게에서 알게된 향수와 술. 잘뿌리고 잘 마시고 있습니당. [3] 화기애매 2015.01.22 1961
95736 (바낭) '사철가' 배우는 얘기 [8] 보들이 2015.01.22 818
95735 뉴스를 보다 화딱지가 나서.. [16]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3092
95734 점점 만개하는 표현의 자유 in 프랑스 [50] skelington 2015.01.22 2672
95733 오늘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1395
95732 왜 제가 좋아하는 작가님들은 아프시거나 아프시거나 아프실까요. [10] 아무도안 2015.01.22 2120
95731 디카프리오에게 이거 선물하고 싶어요 [2] 쥬디 2015.01.22 1366
95730 드라마 '펀치'에서 인상적인 건.. [3] mad hatter 2015.01.22 13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