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인비저블 서평 이벤트 DJUNA 2015.03.24 309
공지 [공지] 제 새 책이 나왔습니다. [6] DJUNA 2015.02.12 31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58997
96664 한겨레 칼럼의 디스패치 저격 [4] 컴포저 2015.03.27 2586
96663 [바낭] 난 변한게 하나도 없구나!!! [4] tempsdepigeon 2015.03.27 745
96662 핸드폰 게임 많이 하면 두뇌회전에 좋을까요? [4] 그리스인죠스바 2015.03.27 568
96661 킹스맨을 오늘 보고왔는데, 이 장면이 좀 맘에 걸립니다. [15] vulnicura 2015.03.27 2682
96660 적정기술 공기청정기 '아워플래닛에어'를 소개합니다. [8] centrum 2015.03.27 1020
96659 이태임 vs 예원 동영상 떴네요. [101] update 자본주의의돼지 2015.03.27 6132
96658 [바낭] 고등학교 때 영어지문 생각나시는 거 있으신가요? [21] 침엽수 2015.03.27 1015
96657 인간은 스스로 나쁘다고 생각하는 행동을 하지 않을 수 있는가 [3] catgotmy 2015.03.27 509
96656 카와에이 리나가 AKB48을 졸업했네요... [1] 모르나가 2015.03.27 557
96655 우울한 기분으로 쓰는 바낭입니다. [2] 모시송편 2015.03.27 901
96654 "스웨덴을 가다" 저자와의 대화에 참여하실 분을 모집합니다. [4] 칼리토 2015.03.27 852
96653 가운데 사람 누구죠 [1] 가끔영화 2015.03.27 416
96652 [바낭]<이다>와 정체성의 변화 [6] 코르타사르 2015.03.27 851
96651 취향의 우열에 대한 일반인의 논쟁에 대하여 [30] catgotmy 2015.03.27 1757
96650 (바낭) 남학생들은 왜 등에 메고 다니는게 그렇게 많을까요? [37] amenic 2015.03.27 2663
96649 missA 신곡 '다른 남자 말고 너' 티저 M/V [5] 닥터슬럼프 2015.03.27 1304
96648 예고편)매기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3.27 441
96647 잡담) 지금 하고 있는 최고의 뻘짓 [12] 김전일 2015.03.27 2009
96646 옷에 써진 글자, 어떠세요? [22] 현자 2015.03.26 2708
96645 사주니 뭐니 다 쓸데 없습니다. [8] 고타 2015.03.26 23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