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영화 <역린> 원작소설 출간 기념 서평 이벤트 DJUNA 2014.04.17 3055
공지 [공지] [아버지의 이메일] 시사회 이벤트입니다. 4월 14일(월) 저녁 8시입니다. DJUNA 2014.04.05 73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30832
88749 잠수사진 올려서 논란 되었던 모델... [4] 도야지 2014.04.22 3195
88748 김현수 투런 [1] Harper 2014.04.22 372
88747 기사가 이렇게 무섭군요+ [26] 우엉 2014.04.22 5644
88746 한 달 후에 개봉할 그녀(Her) 보고 왔습니다.(스포有) [3] 컴포저 2014.04.22 1381
88745 WSJ가 종북 [3] 참여 2014.04.22 1602
88744 세월호 탑승 단원고 생존자 학부모일동 '대국민호소문' [2] soboo 2014.04.22 2290
88743 성남의 박종환 감독은 결국 자진사퇴 [12] 페니실린 2014.04.22 1612
88742 이번 시즌 최훈 카툰 몇 개 [3] Harper 2014.04.22 939
88741 정도전 공양왕에 남성진 씨 캐스팅. [5] 달빛처럼 2014.04.22 1782
88740 ‘부일외고 수학여행 참사’ 생존자 김은진씨 호소 편지글 [4] 머그컵 2014.04.22 3666
88739 [바낭] 두서 없는 세월호 사건 잡담 [7] 로이배티 2014.04.22 2989
88738 고등어잡이등을 제보하시던 분이 묻혔었군요 [3] 앉은자리귤열개 2014.04.22 2717
88737 [귀여움 주의] 지구의 날 특집 구글 두들 [2] 물휴지 2014.04.22 1525
8873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1] 조성용 2014.04.22 857
88735 캠퍼스 동물 사진들... [1] 조성용 2014.04.22 611
88734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말은 [3] 아마데우스 2014.04.22 1414
88733 세월호 운항관리자 법적으로 처벌 못한대요 [6] 참여 2014.04.22 2466
88732 조휴일 신곡 언제 나오나여 그르니에 2014.04.22 568
88731 아~ 이 망언은 정말 최악이군요 [18] amenic 2014.04.22 5314
88730 Pet Shop Boys - It's A Sin [1] 그르니에 2014.04.22 5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