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enchymcwench.tumblr.com/post/46415384794/we-enter-a-little-coffeehouse-with-a-friend-of


wenchymcwench:

We enter a little coffeehouse with a friend of mine and give our order. While we’re aproaching our table two people come in and they go to the counter:
‘Five coffees, please. Two of them for us and three suspended’ They pay for their order, take the two and leave.

I ask my friend: “What are those ‘suspended’ coffees?”
My friend: “Wait for it and you will see.”

Some more people enter. Two girls ask for one coffee each, pay and go. The next order was for seven coffees and it was made by three lawyers - three for them and four ‘suspended’. While I still wonder what’s the deal with those ‘suspended’ coffees I enjoy the sunny weather and the beautiful view towards the square infront of the café. Suddenly a man dressed in shabby clothes who looks like a beggar comes in throught the door and kindly asks
‘Do you have a suspended coffee ?’

It’s simple - people pay in advance for a coffee meant for someone who can not afford a warm bevarage. The tradition with the suspended coffees started in Naples, but it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in some places you can order not only a suspended coffee, but also a sandwitch or a whole meal.

Wouldn’t it be wonderful to have such cafés or even grocery stores in every town where the less fortunate will find hope and support ? If you own a business why don’t you offer it to your clients… I am sure many of them will like it.


일부러 커피집에서 주문할 때 자신의 것과 '서스펜디드'라는 이름이 붙은 커피를 주문하면

자신의 것은 자신이 먹고 이 일종의 '일정기한동안 미루다 주는' 커피는

가난하신 분들이 와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커피먹다가 보니까 더 훈훈해 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37555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375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17685
93769 탐정님 전용) 수지(?) [2] 가끔영화 2014.10.21 731
93768 모두 하고 있습니까? [11] 닥터슬럼프 2014.10.21 2319
93767 유치함이 확 다가오는 동보 찌라시 칼럼 [2] 가끔영화 2014.10.21 942
93766 얼마전에 롤러코스터 조원선 근황 묻는 글을 봤었는데 에픽하이 앨범에 피쳐링했네요 ㅎ [4] 이게무슨 2014.10.21 1035
93765 맥도날드 전성시대 [11] 칼리토 2014.10.21 2963
93764 문화컬쳐 느끼네요.. [19] tempsdepigeon 2014.10.21 3419
93763 서태지 9집 - 비록(悲錄) [3] 마당 2014.10.21 1181
93762 우울한 밤(노래) [1] 가끔영화 2014.10.21 240
93761 갑자기 왜 인문학 얘긴지 [11] 메피스토 2014.10.21 1610
93760 한화 신임감독은 김성근? [5] modify 2014.10.21 1081
93759 초등학교 5학년의 마리 앙투아네트 코스프레. [6] 가끔영화 2014.10.21 2293
93758 개저씨 얘기가 논란이 된다해도 [11] 메피스토 2014.10.20 1174
93757 미디어스의 다이빙벨 리뷰 기사입니다 [2] 모르나가 2014.10.20 936
93756 [뻘글] 한국 프로스포츠 구단의 갑은 팬이 아닙니다. [7] 쵱휴여 2014.10.20 857
93755 요즘에 안쓰는 단어들? [10] Kaffesaurus 2014.10.20 1387
93754 뉴스룸 - 뱀파이어들의 인터뷰 (손석희, 그리고... 서태지) [15] 사막여우 2014.10.20 2947
93753 (바낭) '되고싶은(혹은 만들고싶은) 인간상' 같은 것 있으세요? [4] 올가 2014.10.20 639
93752 '박 대통령 풍자' 전단 뿌린 팝아트 작가 체포 [3] 노을지는 2014.10.20 1573
93751 비련의 아가씨...(구체관절인형 바낭) [9] 샌드맨 2014.10.20 547
93750 [듀나인] 유럽 여행 안내책자 질문좀... [3] 잠시익명.. 2014.10.20 3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