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941850038916102013.jpg

 

도대체 몇 년만인가? 20여년만에 다시 본 프리티 우먼.

잠깐 본다는 것이 끝까지 보고 말았습니다. 극장에서 봤을 때의 즐거움 보다 왜 이리 이 영화는 나이가 드니 더 재미있을까 생각 해봤습니다. 이유는 그랬어요.

리처드 기어가 내가 아니지만 아무래도 20여년을 더 산후의 느낌을 이 영화는 더 요구했던 거 같습니다. 그때는 그랬죠.

기업을 싸게 사서 찢어서 판다는 직업을 잘 이해하지 못했고 콜걸이라는 길거리 여자들의 삶 속에 그녀들만의 소중한 꿈을 깊이 생각할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죠.

20여년 이라는 긴 시간은 인생을 이해하는 긴 시간이었던 셈입니다.

 

남자든 여자든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자들의 야망, 여자들의 행복해지고 싶은 꿈들은 현실의 꿈과 괴리감을 느낄 때 때론 무력감에 빠지게끔 하기도 합니다.

여주 비비안(줄리아 로버츠)은 어려운 현실을 좌충우돌로 이겨나가는 콜걸이지만 백마 탄 왕자를 기다리는 마음을 소중히 여기는 그런 여자입니다.

M&A의 전문가 에드워드(리처드 기어)는 기업사냥에서 도덕성은 논외로 치고 이익만을 쫓는 그런 사람입니다.

월스트리 정글 속에 사는 비지니스 맨으로 소중한 로맨스 마저도 돈으로 사고 싶어하는 인물입니다.

 

어느 날 친구 차를 빌려 탄 에드워드는 길을 몰라 헤매다 비비안을 만나게 되고 이 둘은 잠시 연인이 됩니다.

에드워드의 거래 조건은 단 원하는 돈은 주겠지만 자신이 원하는 데로 하는 것! 그렇다고 비비안 말처럼 변태? 그런 사람은 아닙니다.

단지 이빨을 드러낸 기업사냥터에서 위안과 휴식을 얻고 싶을 따름입니다. 이 둘의 거래는 그렇게 시작합니다. 단 키스는 절대 금지!

 

비비안의 싸구려 콜걸 분위기를 없애기 위해 껍데기 리 모델링 작업이 시작됩니다.

LA 비버리힐즈 로데오 거리 명품 점에서 돈은 개의치 말고 옷사입으라는 에드워드. 그녀를 잦은 고객과의 저녁식사 약속에 액세서리로 에스코트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아마 에드워드의 심리적 상태는 이랬을 겁니다. 사실 명품 살 돈은 자기에게 크게 중요치 않습니다.

명품을 좋아하는 그런 여자를 내 맘대로 컨트롤 할 수 있는 배설의 기쁨을 맛보기 위한 그런 사람이었던 거죠.

비비안은 고등학교를 다니다 그만두고 LA로 와서 처음 콜걸 생활도중, 첫 관계를 맺을 때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고 고백 합니다.

에드워드가 준 돈을 예쁘게 지갑에 넣지도 못합니다. 그녀에게 단지 돈이란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고 없으면 몸을 팔아야 하는 증표 일뿐이죠.

휴지를 두 손에 움켜지듯 돈을 호주머니에 푹 쑤셔 넣은 그녀는 로데오 거리 명품 옷가게에서 보기 좋게 퇴짜를 맞습니다.

맞는 옷이 없는 게 아니라 여기서 옷사입을 형편이 안된 여자로 보여 쫓겨나게 되는데 그녀는 복받쳐 오르지만 이 상황을 옳은 대꾸도 못하고 주눅이 들어 도망 나오듯이 빠져 나옵니다.

 

호텔 지배인의 도움(코디네이터 소개?)으로 콜컬의 때를 완전히 벗긴 비비안. 수시로 그녀의 쌍스러운 언행만 아니면 영락없는 귀부인 입니다.

그런데 만나면 정들듯이 이 둘은 서로에게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나 비비안을 길들이는(?) 재미에 빠진 에드워드는 자기통제의 어려움 보다는 주위시선에 대응하는 게 더 힘들다는 걸 알게 됩니다.

어떻게 만났냐고 귀찮게 추근대는 친구 변호사에게 창녀일 뿐이라고 실수를 하고 맙니다. 그 친구는 에드워드가 없을 때 비비안에게 와서 "얼마? 어때 에드워드와 끝나고 나하고...... "

에드워드가 이 관계에 대해 이야기 했음을 직감한 비비안은 그날로 계약파기와 보따리 싸서 호텔을 나갈려고합니다.

일주일간의 연인 계약관계에서 사랑의 연인관계로 발전하려는 순간 그들 앞에는 어려움이 있음을 서로 알게 됩니다.

언감생심 같은 사랑을 느끼는 비비안에게 에드워드는 결혼이라는 무거움 때문에 그렇게 할 수는 없다고 합니다.

멋진 에드워드에게 있으면 있을수록 계약관계에서 발전하고 싶어하는 비비안은 자신이 견딜 수 없음을 알고 호텔을 나오려고 합니다.

우리 관계는 그냥 잠자리 관계일뿐이라는거지요. 호텔을 체크아웃하고 나오는 에드워드와 집으로 돌아가는 비비안 그때 흘러나오는


Roxette 의 It Must Have Been Love



에드워드는 기업사냥 큰 계약 건에서 개과천선(?)을 하게 되는데 싸게 사서 찢어 파는 형태에서 힘든 기업 경영을 이해하고 도리어 투자참여로 기업회생의 재미를 느껴보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거기다 비비안이 꿈꿨던 백마 탄 왕자가 별거냐 당장 뉴욕행 공항으로 가는 차를 비비안 집으로 돌리게 되는데 비비안은 보따리를 싸던 중,

에드워드와 자가용 제트기로 옆동네 샌프란시스코로 라트라비아타를 볼 때 들었던 곡이 흘러나오는것을 알고 창문 밖을 보게 됩니다.

고소 공포증을 무릅쓰고 꼭대기 층까지 사다리를 타고 오르는 에드워드를 보게 되는 비비안

둘은 뜨거운 딮키스를 나눕니다.

981_1_large.jpg

멋있는 드레스에 25만달러짜리 날개를 달아주는 에드워드

981_2_large.jpg

981_3_large.jpg

일주일에 3천달러 잠자리 계약이라....... 비비안은 노래가 나올수밖에 없죠. ㅎ

 

981_4_large.jpg

981_5_large.jpg

981_6_large.jpg

981_7_large.jpg

981_8_large.jpg

981_9_large.jpg

괴팍한 에드워드의 변호사 친구. 10년간 공들였던 기업매수 작업이 에드워드의 개과천선(?)으로 물거품이 되고 마는데 화풀이로 비비안에게 달려들다가 에드워드에게 나쁜자식 하면서 한방에 나가 떨어집니다.

 

981_10_large.jpg

비비안의 계약파기로 내 던져진 침대위의 3천달라. 그녀는 그돈을 넣지않고 그냥 나가고 맙니다. (이거 비비안 작전에 말려든건 아닐까요? ㅎㅎ)

 

981_11_large.jpg

981_12_large.jpg

이 영화에서 비비안 줄리아 로버츠의 각선미는 극강입니다. 줄리아 로버츠 하면 이 영화와 다잉영만 생각납니다. 아~ 또 있군요. 또 재미있었던 적과의 동침 도..

역시 여자는 키가 커야 되는 이유를 제대로 보여준 영화였습니다. 키가 크면 허리 라인이 살아납니다. 허리 라인은 또 다른 여자들의 무기 ^..6

 

981_13_large.jpg

981_14_large.jpg

재미난 세부류 ;
1)비비안 : 왜 이리 스타킹이 터지지.... 어머~ 안신었네.... *^_____^*
2)에드워드 : (손님에게) 엘레베이터를 처음 타서요. *^_____^*
3)엘레베이터 앞 손님(여) : (남편에게) 입좀 다무세요. (*`Д´)/

 

981_15_large.jpg

981_16_large.jpg

다소 쇼킹했던 장면. 호텔 라운지에서 새벽 3시라지만 에드워드는 청소하는 사람들에게 잠시 나가줄래요. 하면서 비비안을 피아노위에 펼칩니다. 돈의 위력일까요?

 

981_17_large.jpg

내가 이곳에서 돈을 왕창 쓸테니 이 뇨자에게 어울리는 옷을 내놓으라고 합니다만 그 뒷말이 더 파워풀합니다. "저 여자에게 아부하듯이 옷을 보여주세요." 이 또한 돈의 위력 ㅎㅎ

 

981_18_large.jpg

981_19_large.jpg

981_20_large.jpg

이 영화는 분석하면 많이 손해보는 영화 같습다. 평소 꿈꿀수 있는 IF 라는 인생 조건을 시믈레이션으로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그 꿈같은 이야기에 현실의 정신줄을 잠시 던져놓고 빠져보는 프리티 우먼은 백마탄 왕자의 꿈과 돈벼락속에 멋진 로맨스를 경험 시켜주는 묘한 재미를 주는 영화 입니다.

엔딩후 허탈감? 그런거는 원치 않아도 항상  주위에 있어 왔기에 무서워 하면 안됩니다.

그런 허탈감은 이겨 나가야만 꿈이라는 의미가 더 소중한것 이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8
83090 가끔 생각나는 콘서트 [2] applegreent 2014.04.10 906
83089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이제야 봤어요! [2] 베레 2014.04.10 2014
83088 권력은 목소리 큰 자에게 가는가. [10] 달그림자  2014.04.10 2300
83087 kbs2 나는남자다 라는 프로 보시는 분? [2] 물휴지 2014.04.10 2875
83086 동영상 [1] 알리바이 2014.04.09 668
83085 케이블 cgv에서 프로메테우스 함- 토니 스코트는 왜 자살했나요? [7] poem II 2014.04.09 3075
83084 [질문] 퇴근길에 호기심에 향초를 사봤습니다. [8] 테로 2014.04.09 2530
83083 소희 몰라봤네요(소희 아니네요) [15] 가끔영화 2014.04.09 3414
83082 칠곡 아동살해사건-" 선생님, 엄마가 나를 다시 사랑해 줄까요?" [5] poem II 2014.04.09 3815
83081 [채팅] 듀나게시판 가가라이브 채팅방 異人 2014.04.09 817
83080 웹툰 추천 - <팬피터> [14] 페니실린 2014.04.09 3026
83079 [도움요청]주말서울여행 [10] chatterbox 2014.04.09 1480
83078 [7] catgotmy 2014.04.09 1783
83077 술처럼 과자도 엄마 앞에서 배워야 하는 건지 [16] poem II 2014.04.09 3179
» 줄리아 로버츠의 귀여운 여인(1991) - 조심~ 음악이 자동재생됩니다. [9] 무비스타 2014.04.09 2967
83075 최근 시청 중인 미드들 [9] Mott 2014.04.09 2856
83074 레아세이두와 오캬 리지 [2] 디나 2014.04.09 2192
83073 스포] 온더로드, 벨과 세바스찬 봤습니다 [5] august 2014.04.09 1322
83072 제가 본의 아니게 듀게를 샤워 갤러리로 만들었군요 [7] 아마데우스 2014.04.09 1857
83071 최근 서울에서 본 '똥덩러리들' Top3 [20] soboo 2014.04.09 53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