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에서 초등학교 4 ~ 6 학년을 대상으로 상대방에게 힘이 되는 말을 모으는 켐페인을 하는데, 그와 함께 학교 측에서 포스트잇에 그런 좋은 말들을 적어보자고 했나 보더라구요. 저는 나이 어린 아이들이 매우 똑똑하다고 생각하고 지식은 적지만 지혜는 있다 생각하는데 이걸 보며 더 깊게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EDK7pYO.jpg

- 인생은 추야.


RQtEMaF.jpg

- 나중엔 죽겠지만…


(촬영하고 싶던게 하나 더 있었지만, 다음날 가보니 어디론가 떨어져 나가버렸더라구요.)
(제가 다니는 학교는 아니고, 밤마다 운동하러 가는 학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98
86857 [일상] 오늘도 듀게는 평화롭습니다 & 서른 아홉만큼 당신을 사랑해 [17] 닥터슬럼프 2014.07.23 2666
86856 도서질문- 판결문을 모아놓은... [3] 2014.07.23 708
86855 유튜브 유저의 현대 FPS 요약 [5] catgotmy 2014.07.23 808
86854 적절한 단어/어휘 좀 찾아주세요....! [13] 스마일리ss 2014.07.23 1113
86853 소설 언더더스킨 감상평 [7] 검정 2014.07.23 1198
86852 <새벽의 나나> 박형서 [4] 늘보만보 2014.07.23 1056
86851 생명을 살리는 저스틴 비버 [7] 세호 2014.07.23 2310
86850 대화 내용을 자세히 풀어내는 능력이 부럽습니다 [6] 와구미 2014.07.23 1561
86849 덤 앤 더머 이야기 [6] 여름숲 2014.07.23 884
86848 노회찬은 무슨 생각일까요? [4] 가라 2014.07.23 1839
86847 비오는 대서 [18] 칼리토 2014.07.23 1536
86846 듀게의 하이에나들 [30] 머루다래 2014.07.23 4529
86845 [바낭] 파리지앵, 뉴요커의 자격은 무엇일까요? [30] 익명603 2014.07.23 3659
86844 소방관 국가공무원직 전환 시급히 이루어졌으면 합니다 [3] 죙벵 2014.07.23 1107
86843 더 시그널, 파악하기 편하고, 트릭도 간파당하기 쉽네요. (스포있음) [4] 스위트블랙 2014.07.23 977
86842 있는 그대로 [5] 알수없다 2014.07.23 1293
86841 =ㅁ=;;; [6] 날다람쥐 2014.07.23 1617
86840 게시판 강퇴에 관한 짧은 생각 [5] 흐흐흐 2014.07.23 2482
86839 [바낭 영퀴] 대사를 보고 영화를 맞히세요. [2] 오맹달 2014.07.22 662
» [단문] 초등학생에게 위로받기. [7] 잔인한오후 2014.07.22 18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