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 별 건 아니에요. ㅋㅋ ... 정말 듀게인?스러운 질문이랄까?


0. 사건의 발단은 역시 별 거 아닌데, 영화친구가 장 뤽 고다르의 미치광이 피에로를 봤다는 거에요. 그런데 이 영화가 신선하긴 한데, 재미있진 않고, 왜 사람들이 그렇게 열광했는지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사실 저도 이 영화로 장 뤽 고다르 작품들을 보기 시작했는데, 장 뤽 고다르에 대한 엄청난 유명세(??) 때문에 저도 많이 기대하고 봤었는데... 저도 상당히 별로였거든요. 보고나서 뭐야, 이 허세는? 이랬거든요. ㅎㅎ


1. 장 뤽 고다르의 작품을 그 이후로 몇 가지 보긴 했습니다. 몇 작품들은 정말 가슴 아리게 좋은 작품들도 있었어요. 그런데 그런 작품들 아니면 별 감흥이 없거나 마찬가지로 허세스럽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좋았던 작품 : 비브르 사비, 경멸, 여자는 여자다 

허세 : 미치광이 피에로, 작은 병정


아, 보니 다섯 개 밖에 안 봤네요. 


2. 다른 작품들 이야기도 뭐 하려면 할 수 있지만, 주제에 집중해서 여쭈어보고 싶네요 ...


장 뤽 고다르의 미치광이 피에로가 좋으신 분들은 이 영화가 대체 어디가 좋으신 건가요? 물론, 그냥 좋았는데 어떡하라고, 이런 말씀 하시면 역시 그것도 상당히 수용가능합니다만 (좋은 건 좋은 거니까요) 혹시 이 영화가 어떤 분이 좋은지 설명해주실 분 계신가요? ㅎㅎ


 제 추측으로는, 이 영화가 장 뤽 고다르 특유의 카메라 화법이라든지 전개 방법이라든지 이런 개성이 잘 드러나는 구절이 당시 영화계에서 보기 드물게 신선했기 때문 아닌가라고 생각하는데, 정말 그런 이유로 다른 분들이 이 영화를 좋아하시는지 궁금해서요. 음, 무언가 말로 설명하려니 힘들군요. 요지는 이런 것 같습니다. 굉장히 유명한 작품인데, 나는 별로였다. 이 영화는 어떤 부분에서 유명한 것이고, 왜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인가? 라는 질문으로 요약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42
91195 아파여..(바낭성) [11]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1 1205
91194 BL로써 인기있는 영화 신세계 (스포일러有) [25] catgotmy 2015.01.21 3166
91193 보이후드 감상-이걸 뭐라고 말해야 할지.. [10] 애니하우 2015.01.21 2414
91192 안드로메다 은하가 초속 300km 속도로 우리 은하에 접근 중 [9] 가끔영화 2015.01.21 1752
» 장 뤽 고다르의 미치광이 피에로에 대해 [4] 비밀의 청춘 2015.01.21 1014
91190 [듀나in] 제주 게스트하우스 추천 바랍니다. [7] 샤워실의 바보 2015.01.21 1639
91189 내부고발자 민간 지원 단체 만들어져야 / 일베 [5] 나니아 2015.01.21 1341
91188 듀나 게시판 영화상 2006 ~ 2014 [8] 잔인한오후 2015.01.21 1074
91187 [펑] 댓글감사합니다. [13] 잠깐만익명 2015.01.21 2062
91186 cgv에서 이런걸 하네요. [2] 오늘의다이빙 2015.01.21 1765
91185 [음악방송] 1970~80년대 알앤비, 소울 2:10까지 나갑니다. [8] ZORN 2015.01.21 208
91184 동적평형 독서모임 1월 정모 후기 [17] 칼리토 2015.01.21 1327
91183 다들 연말정산 어찌들 되고 계신가요. [8] 메피스토 2015.01.21 2268
91182 샤를리 엡도, 테러 당일 편집실에서 다음 만평 대상으로 기획하고 있던 작품 [4] Bigcat 2015.01.20 1931
91181 이상문학상 수상작품집의 이상한 표지 [6] 닥터슬럼프 2015.01.20 2182
91180 펀치 소오름... [4] 달빛처럼 2015.01.20 1690
91179 배우 많이 나오는 새영화 [4] 가끔영화 2015.01.20 692
91178 한겨레 - 펜은 칼만큼 날카롭다 / 샤를리 엡도는 일베인가? / 한국 진보의 모습은? [17] catgotmy 2015.01.20 1620
91177 (기사)터키 실종 김군 "페미니스트 증오해 IS합류 희망한다" [14] Shybug 2015.01.20 4060
91176 The Reader (책 읽어주는 남자) 질문 - 스포라고 하기엔 너무 미미한 한 줄 내용 있습니다. [11] 양자고양이 2015.01.20 7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