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소설가의 일+ 여러가지

2015.01.21 22:47

이안 조회 수:1454

1. 김연수 작가의 소설가의 일을 읽고 있습니다.

   좋아요. 읽으면서 발췌하여 메모를 하는 일은 아주 가끔 있는 일인데

   다 읽고 나서 예전에 소모임에서 발제하듯이 하나하나 나누어 다시 읽을 계획이에요.

  

   음악도 그렇지만, 책도 꼬리에 꼬리를 물듯이

   책을 읽다보면 작가가 언급한 책이라든가 배경이 되는 책을 읽고 싶게 되는데,

   김연수 작가가 소개하는 책들 중에 읽어보고 싶은 책들이 많네요.

   특히나 일본 고위 궁녀가 썼다는 마쿠라노소시..

   문장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곱씹게 되는 미문들이 나와요.

 

   듀게 누군가가 언급했던 것 같은데, 좋은 작법책이에요.

   작법에 대해 공부할 생각같은 건 못해봤는데 이해하기 쉽게 잘 설명해주네요.

  

 

2. 최근 애정하고 있는 식품은 버섯입니다.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식감이 좋아서요.

   음식에 간을 별로 많이 하지 않는 편이라

   버섯 한 종류( 팽이버섯, 양송이, 표고 등을 돌아가면서 먹지요) + 양파 이렇게만

   후라이팬에 볶아주기만 해도 집안이 맛있는 냄새로 가득찹니다.

   양념대신 토마토를 하나 으깨 넣어주면 새콤하고 따뜻한 한 끼 샐러드가 나옵니다.

   치즈도 몇개 얹어주면 더 좋고, 아몬드랑 크랜베리도 좀 뿌려주고...

   (왠지 돌멩이 스프처럼 식재료가 늘어나고 있습니다만.. 쿨럭)

 

3. 얼마전 친구들과 호텔에서 조식을 먹었는데

   쨈이 맛있더라구요. 블루베리, 무화과, 딸기 등등.. 작은 유리용기에 담겨져 있어서

   앙증맞기도 하고 ... 그 사이즈에 흔히 볼 수 있는 본 마망 쨈은 아니어서 이름을 검색해봤는데

   구글에 사진만 나오고 어디서 구매해야 하는지 모르겠더군요.

   이런 쩀은 어디가서 사야할까요? 수입식품코너?

 

4. 밤에 자려고 누워있으면 갈비뼈 아래가 콕콕 쑤셔옵니다.

   음식을 먹은 직후에도 종종 그래서 내일 위내시경을 받으러 갑니다.

   2년 전쯤 내시경을 했으니 받을 때도 되었구요.

   전 오히려 수면 내시경 받다가 천공될까하는 막연한 두려움이 있어서

   그냥 일반 내시경으로 받습니다. 시간도 짧고요.

   게다가 다행스럽게 구역반사도 심하지 않거든요.

 

5. 소설가의 일을 마저 읽어야겠습니다. 얼마 남지 않았네요.

   다시 읽고 싶은 기분이 든 책은 오랜만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1
92705 [음악방송] 인디락 2시까지 나갑니다. [3] ZORN 2015.01.22 257
92704 오랜만에 취미바낭... [6] 샌드맨 2015.01.21 1707
92703 30대 초중반의 괜찮은 미혼남들 [13] 10%의 배터리 2015.01.21 5315
92702 월트디즈니 마지막 메모글에 [3] 가끔영화 2015.01.21 1309
92701 현빈 한지민 나오는 새드라마 보고 있는데 [9] poem II 2015.01.21 3327
» 추천) 소설가의 일+ 여러가지 [12] 이안 2015.01.21 1454
92699 인터스텔라의 과학이 번역 출간되었군요. [11] Aem 2015.01.21 1135
92698 아파여..(바낭성) [11]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1 1181
92697 BL로써 인기있는 영화 신세계 (스포일러有) [25] catgotmy 2015.01.21 3043
92696 보이후드 감상-이걸 뭐라고 말해야 할지.. [10] 애니하우 2015.01.21 2385
92695 안드로메다 은하가 초속 300km 속도로 우리 은하에 접근 중 [9] 가끔영화 2015.01.21 1716
92694 장 뤽 고다르의 미치광이 피에로에 대해 [4] 비밀의 청춘 2015.01.21 969
92693 [듀나in] 제주 게스트하우스 추천 바랍니다. [7] 샤워실의 바보 2015.01.21 1619
92692 내부고발자 민간 지원 단체 만들어져야 / 일베 [5] 나니아 2015.01.21 1321
92691 듀나 게시판 영화상 2006 ~ 2014 [8] 잔인한오후 2015.01.21 1053
92690 [펑] 댓글감사합니다. [13] 잠깐만익명 2015.01.21 2040
92689 cgv에서 이런걸 하네요. [2] 오늘의다이빙 2015.01.21 1750
92688 강추 영화 몇개 [3] 키드 2015.01.21 1680
92687 [음악방송] 1970~80년대 알앤비, 소울 2:10까지 나갑니다. [8] ZORN 2015.01.21 185
92686 동적평형 독서모임 1월 정모 후기 [17] 칼리토 2015.01.21 13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