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의 글을 보고 문득 떠올라 그러나 해당글과는 연관성이 없어 따로 글을 씁니다.

30대 초중반의 학벌은 최상위권, 성격, 집안과 외모 상위권,직업은 중상인 미혼남들이
어찌된 일인지 제 주위엔 많네요..ㅡㅡ;;

직업은 연봉이 높은대신 개인시간이 없고 안정성이 떨어져서 중상으로 강등..

지속적으로 소개팅을 하는 것 같은데
딱히 연애라는 건 안하는 듯 싶고
왠만하면 아무랑 연애좀하고 싶다고 말은 하지만
급해보이진 않고 (외모는 꽤 따지는듯;;;)
연애한다는 애들도 맨날 헤어졌다만났다반복하는 거 같고

진짜 재미도 있고 예의도 바른 청년들인데다 외모들도 우수한데..
왜 다들 결혼은 커녕 여자친구도 없지 의아합니다. 안타깝기도 한데 알아서 잘하겠지 싶다가도 맨날 소개팅 잘안된 얘기 들으니 참..

그 천연기념물들 저기 사무실에 바글바글한데..;; 하긴 연애할 시간이..지금도 일하고 있을듯;;;

저러다 우수수 청첩장 폭탄을 돌리는 거 아닐지. 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71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5639
91156 그 여름은 영원할 것 같았지 [3] 10%의 배터리 2015.01.22 1602
91155 브라이언 아담스 - summer of 69 , 혼수상태였다 깨어난 한국계 미국인 시인 [2] catgotmy 2015.01.22 1840
91154 2015년 독서 도전과제.jpg를 쉽게 끝낼 책 한권 추천 [2] 사과식초 2015.01.22 1680
91153 (바낭) '사철가' 배우는 얘기 [8] 보들이 2015.01.22 1873
91152 뉴스를 보다 화딱지가 나서.. [16]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3326
91151 점점 만개하는 표현의 자유 in 프랑스 [33] skelington 2015.01.22 3052
91150 오늘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1721
91149 드라마 '펀치'에서 인상적인 건.. [3] mad hatter 2015.01.22 1599
91148 펀치, '진부한' 사극 스타일이네요. [17] soboo 2015.01.22 3241
91147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248
91146 누군가 돈을 주면서 나의 모든 걸 보여달라고 한다면? - The moment of Truth [13] 흐흐흐 2015.01.22 2281
91145 바낭]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책-사서 읽는 책의 차이.. [14] 이레와율 2015.01.22 2483
91144 처음엔 립싱크인줄 알았어요. [9] chobo 2015.01.22 2177
91143 강수지 집밥 레시피 [2] 나니아 2015.01.22 4546
91142 [음악방송] 인디락 2시까지 나갑니다. [3] ZORN 2015.01.22 308
91141 오랜만에 취미바낭... [6] 샌드맨 2015.01.21 1768
» 30대 초중반의 괜찮은 미혼남들 [13] 10%의 배터리 2015.01.21 5407
91139 월트디즈니 마지막 메모글에 [3] 가끔영화 2015.01.21 1393
91138 현빈 한지민 나오는 새드라마 보고 있는데 [9] poem II 2015.01.21 3820
91137 추천) 소설가의 일+ 여러가지 [12] 이안 2015.01.21 1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