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삼시세끼-어촌편은 기대하면서 봤는데...역시 주요 인물을 편집해놓으니까 너무 빈게 보여서 재미가 진짜 요만큼도 없었어요..거기에 두 아저씨 캐릭이 다른 듯 비슷해서 중간이 필요했는데..차배우는 너무 성실하고..유배우는 약간 사차원+예능카메라 울렁?...장근석이 어떤 역할을 했을진 몰라도 동갑내기 아저씨 둘만 떡하니 놔서는 영 아닌 듯.. 그런거 보면 이서진의 까칠함은 참 특이한 장점이랄까..무도에 숱하게 나와도 안뜨는 연예인이 있는 것처럼..나영석도 못살려내는 스타일이 있는 건지..물론 아직 1회 정도긴 하지만 하여간 결론은 본편의 그 맛은 전혀 못살렸어요..


2.그래서 결국 마녀사냥으로 갈아탔는데..한고은 여신님이..진짜 아우라가 장난아니더라구요..뱀파이어같아요..태양은 없다에서 본지가 언젠데..그때랑 완전 똑같다니..오늘따라 내용은 진짜 쓰잘데기없고 재미 하나 없었는데..오로지 한고은 여신님의 아우라에 휘말린 허지웅 보는 게 꿀잼이더군요..저라도 그런 미인을 앞에서 보면 혼절할 듯..


3.그리고 난 뒤 뒤늦게 거성님의 새 예능을 슬쩍 봤는데...진짜 요만큼도 관심이 안생기게..정법 컨셉을 너무 따온 게 아닌가싶어요..물론 본편을 다 본건 아니지만..


4.최고는 나혼자 산다 같네요...수많은 예능 중에 그나마 지 컨셉 그대로 잡고 어느 정도 시청층도 보유하고 있는 걸 보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01
91238 [광고]어린왕자 독어판 같이 읽으실 분! + 각분야 강사님 구함 안토니오H. 2015.01.24 674
91237 무의미한 낙서 [1] canleyvale 2015.01.24 672
91236 어떤 영감이 인생의 전환점이었다면 [7] 가끔영화 2015.01.24 1372
91235 부르카(히잡) 금지법에 대한 이야기 [38] amenic 2015.01.24 4904
91234 스니커즈 광고 두 편 밀크카피 2015.01.24 480
91233 [듀나인] 변신하는 영화나 드라마 추천해주세요~ [11] 웃는인생 2015.01.24 1008
91232 질문) 이런 장면이 나오는 영화...? [12] 에이브릴 2015.01.24 1457
91231 [바낭] 아다치 미츠루의 막나가는 신작 '믹스' 잡담입니다 [9] 로이배티 2015.01.24 2870
» 금요일 저녁 티비를 부여잡고..(바낭성 끄적끄적)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4 1398
91229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 [7] :-9 2015.01.23 1714
91228 카포에라 재미있어 보이지 않나요 [3] 흐흐흐 2015.01.23 934
91227 "외국 오케스트라 사례를 분석해 예술감독과의 계약서 매뉴얼을 표준화"하면 일어날 일 [11] 김원철 2015.01.23 2163
91226 한겨레 칼럼 - 스피노자와 표현의 자유 / 고명섭 (샤를리 엡도 관련) [17] catgotmy 2015.01.23 1530
91225 듀나게시판, 네임드, 그냥 궁금하지만 아무 의미없는 일에 대한 설문조사 [19] 칼리토 2015.01.23 1913
91224 듀게 여러분 중에 영화를 보고 제가 경험하는 이상 흥분 상태와 유사한 증상을 겪는 분이 혹시 계신가요? [12] crumley 2015.01.23 2813
91223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향한 의혹 대부분 사실로 [49] 아지라엘 2015.01.23 5592
91222 CL이 블랙아이드피스 새 앨범에 퍼기 대신 들어갈 수 있다네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3 2535
91221 가이 리치는 무슨 생각으로 Swept away를 만들었을까요. [2] 계란과자 2015.01.23 1502
91220 [회사바낭] 상사가 바뀌었어요 [2] 가라 2015.01.23 1835
91219 호랑이 '크레인'을 기억하시나요? (서명댓글 도와주세요!) [4] nonname 2015.01.23 9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