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이런저런 덕질을 하고 있지만 사실 프라쪽은 관심도 앞으로 관심가질 생각도 전혀 없었는데 말입니다.


지난달에 웹서핑하다 이녀석들을 발견

6b25920ae16996b00043ab4ade0fa57114028042


세상에나 반다이에서 아버님과 스토미를 프라모델로 발매

저런 퀄리티에 가격도 겨우 2만원대..

어릴때조차도 조립식은 만져본 적이 없기에 저걸 사도 되나 싶었지만

요즘엔 정말 만들기 쉽게 나온다는 지인에 말에 바로 지르려고 했지만

제가 이미 알았을땐 나온지 한참된 후인데다

스톰트루퍼가 정말 인기가 많은지 국내엔 씨가 말라 3월에나 다시 들어온다고 해서

급한 맘에 그냥 일본 아마존에서 직구로 질렀습니다.


그러다 도중에 물건너 오는 동안 기다리기 심심해서

근처에서 건프라랑 니퍼하나 사서 연습삼아 만들어 봤습니다.


h92AbUd.jpg

저렴하면서도 평이 좋던 HG스트라이크 건담으로..

만들면서 느낀게 정말 쉬우면서도 재밌더군요. 일단은 시간이 후딱 가는게..

반다이의 기술력에도 감탄했고, 그냥 자르고 연결하는것만으로도 저렇게 디테일한 표현과 움직임이 가능하다는게 놀라웠어요.


그리고 일본에서 지른 물건은 다행이 설연휴 직전에 도착

VbBD3Gn.jpg


스톰트루퍼는 역시 하나로는 허전할것같아 두개질렀습니다.

연휴에는 큰집도 갔다오고, 못쉬고 출근도 해야했던지라

건들지 못하고, 주말에나 스토미 한마리부터 한번 만들어봐야겠습니다.


이거 다만들고 나면 엑스윙이랑 타이어드밴스드도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81
91701 Kingsman이 되어보자 [6] skelington 2015.02.22 2087
91700 나는 가수다 권태은, "양파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양파 찬양, 신해철 헌정, 나가수 등 영상 몇 개 [10] 프레데릭 2015.02.22 3633
91699 승환옹 라이브 하네요 [3] 도야지 2015.02.22 858
91698 기성이 골 넣고 엄지손가락을 빠는 세리머니를 했네요. [3] 눈의여왕남친 2015.02.22 3120
91697 나홀로 연애중을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2 1195
91696 조성용의 87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4] 조성용 2015.02.21 1373
91695 [잡담] 킹스맨&조선명탐정2&나이트크롤러 감상 [2] 귀검사 2015.02.21 1560
91694 바낭] 담배피는 셰프 [9] N氏 2015.02.21 3119
91693 책을 사지 않고 도서관에서만 읽는 것에 관하여 [9] catgotmy 2015.02.21 2643
91692 무한도전 보다가 갑자기 박혁권님이 나와서 놀랐는데요 [6] 레벨9 2015.02.21 3516
91691 여러분들의 슈퍼히어로영화는 무엇입니까? [28] 커리맨 2015.02.21 1504
91690 동적평형 독서모임 후기, 피막, 언어의 정원 [8] 칼리토 2015.02.21 1431
91689 11 22 63 드라마화 되네요 [2] Reid 2015.02.21 1846
91688 (스포 한가득) 영화 <5일의 마중>을 보고 기다림에 대하여 [5] underground 2015.02.21 948
91687 아이돌 양궁 역시 운동은 호흡 조절 [3] 가끔영화 2015.02.21 1013
91686 [바낭] 겨울이 되면 찾게 되는 음반 있으세요? [6] 프랜시스 2015.02.21 886
» 얼떨결에 프라모델 입문했습니다. [1] 슈크림 2015.02.21 793
91684 포미닛 새 노래랑 뮤비 좋네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1 1008
91683 얼떨결에 채널 돌리다가..지금 M본부 토토가 무편집공연 나와요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1 1786
91682 명절 가족 폭력 목격담 [6] 빠삐용 2015.02.20 38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