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듀나게시판의 리뷰

2015.02.22 10:00

Q 조회 수:2407


별 얘기는 아니고요.  


구 듀나게시판에 제가 올렸던 리뷰들이 이제는 구글에도 안 잡히고 그렇습니다만, 제가 (명색이 역사학자인데도 불구하고) 아카이빙을 소홀히 하는 바람에, 올리기 전에 쓴 텍스트원고들을 제외하면 제 수중에도 완정한 형태로 남아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원래 듀나게시판에 올리는 리뷰들을 아카이빙할 목적으로 만든 네이버 블로그에 당시의 원고들을 새롭게 올리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구 게시판에 올라간 리뷰들은 2005년부터 2010년 여름까지 작성한 글들인데 어림잡아 160편 정도가 됩니다만 (듀게의 리뷰어 기준으로 하면 결코 많은 양은 아닙니다.  아마도 조성용님이 거의 하루에 한편씩 올리던 시절의 양에 비하면 10분의 1 도 안되겠고, 곽재식님, oldies 님, menaceT님 등도 저보다 훨씬 더 많은 양의 리뷰를 올리신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물론 이걸 다 올릴 수는 없고요.  디븨디로 밖에는 없던 타이틀인데 이제는 블루 레이로 출시되었다거나 그런 계기가 주어진 작품부터 먼저 올라가게 될 것 같습니다.


글을 다듬을 필요가 있으면 좀 다듬고 (말이 안되는 표현이나 제가 지금 시점에서 읽자니 참 혐오스럽게 "유행을 탔던" 글꼬라지등은 없애고), 오류가 있으면 될 수 있는한 고쳐서 (물론 연구논문 수준의 베팅 [betting 이 아니고 vetting] 은 안 합니다.  저는 모든 일에 절대적으로 엄격한 기준을 부여하는 그런 스타일의 인간은 아니라서요) 올리긴 할 겁니다만,  글을 작성했던 당시의 시점이 담긴 표현은 일부러 그대로 남겨놓았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라서 마음이 안드시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는데, 미국에 거주하는 제가 자주 써먹으려다보니 어쩔 수 없이 네이버가 제일 편하고 또 비주얼도 제가 선호하는 스타일로 나오는지라. 


현재까지 [해리 브라운], [007 뷰 투 어 킬], [겟 카터] 가 올라갔습니다.  주소는 여기:


http://blog.naver.com/qfatcat


유황을 머금은 폭풍우같았던 고용위원회 작업이 지난주에 일단락을 해서 아주 조금 숨통이 트인 상황입니다만 여전히 극장에서 영화 보러 갈 시간은 전혀 없습니다.  어쩔 수 없이 아이튠이나 부두, 결국 가서는 넷플릭스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네요.  [이다] 도 [버드맨] 도 보고 싶은데 위시리스트에 끼워놓은채 손도 못대고 있군요. 


2월 마지막주부터는 들꽃영화상 때문에 한국산 독립영화를 주로 보게 되겠고.... 그런데 대부분이 도큐멘터리군요.  [잉투기] 나 [사이비] 같은 작품들을 더 보고 싶은데 말씀이죠.


아무튼 관심있으신 분들은 위 주소의 네이버 블로그도 한번 들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60
» 구 듀나게시판의 리뷰 [7] Q 2015.02.22 2407
93239 Kingsman이 되어보자 [6] skelington 2015.02.22 2048
93238 나는 가수다 권태은, "양파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양파 찬양, 신해철 헌정, 나가수 등 영상 몇 개 [10] 프레데릭 2015.02.22 3592
93237 승환옹 라이브 하네요 [3] 도야지 2015.02.22 841
93236 기성이 골 넣고 엄지손가락을 빠는 세리머니를 했네요. [3] 눈의여왕남친 2015.02.22 3107
93235 나홀로 연애중을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2 1186
93234 조성용의 87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4] 조성용 2015.02.21 1356
93233 [잡담] 킹스맨&조선명탐정2&나이트크롤러 감상 [2] 귀검사 2015.02.21 1545
93232 바낭] 담배피는 셰프 [9] N氏 2015.02.21 3082
93231 책을 사지 않고 도서관에서만 읽는 것에 관하여 [9] catgotmy 2015.02.21 2623
93230 무한도전 보다가 갑자기 박혁권님이 나와서 놀랐는데요 [6] 레벨9 2015.02.21 3490
93229 여러분들의 슈퍼히어로영화는 무엇입니까? [28] 커리맨 2015.02.21 1496
93228 동적평형 독서모임 후기, 피막, 언어의 정원 [8] 칼리토 2015.02.21 1413
93227 11 22 63 드라마화 되네요 [2] Reid 2015.02.21 1840
93226 (스포 한가득) 영화 <5일의 마중>을 보고 기다림에 대하여 [4] underground 2015.02.21 936
93225 아이돌 양궁 역시 운동은 호흡 조절 [3] 가끔영화 2015.02.21 993
93224 [바낭] 겨울이 되면 찾게 되는 음반 있으세요? [6] 프랜시스 2015.02.21 880
93223 얼떨결에 프라모델 입문했습니다. [1] 슈크림 2015.02.21 782
93222 포미닛 새 노래랑 뮤비 좋네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1 997
93221 얼떨결에 채널 돌리다가..지금 M본부 토토가 무편집공연 나와요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1 17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