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어떻게 보내세요?

2015.02.22 15:40

산호초2010 조회 수:1585

연휴의 마지막 날이죠. 전 12시 반에 일어나서 남은 떡국을 먹고

빨래를 돌리고 널고, 휴지를 모아다가 종량제 봉투에 넣어 내다놓고

 

그리고 "무한도전 큰잔치"를 다시보기로 봤네요. 원래 무도를 잘 보지는 않는데

박혁권씨 나온다는 얘기에 봤는데 베게 히어로로 크게 활약하는 모습에 엄청 웃었네요.

현주엽의 슈퍼파워와 김영철의 로고송, 전반적으로 베게 싸움 정말 재밌었어요.

이렇게 단순한 게임으로 큰 웃음을 주다니, 담주도 보려구요.

 

어제 "아빠를 부탁해"를 재밌게 봤는데 정규편성으로 고려중이라고 하는데

정규로 계속 나오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지 않나 싶기도 하구요.

 

엄마는 여행떠난 여동생네 집에 음식을 냉장고에 넣어주러가셨어요.

 

전 다시 이력서쓰기를 하려고 합니다. (정확히 말하면 붙여쓰기)

무도 보면서 크게 웃었는데 이력서쓰려니 다시 스트레스가 몰려오네요.

백수라는 현실이 확 다가오네요.

 

다른 분들은 일터로 가야할 마음의 준비를 하고 계시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13
93281 Bruce Sinofsky R.I.P. 1956-2015 [3] 조성용 2015.02.22 337
93280 35th Golden Raspberry Awards Winners [8] 조성용 2015.02.22 886
93279 이미테이션 게임과 이다 감상 [7] 자두맛사탕 2015.02.22 1765
93278 킹스맨을 보았습니다. [6] herbart 2015.02.22 2159
» 오늘 오후 어떻게 보내세요? [7] 산호초2010 2015.02.22 1585
93276 2015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15.02.22 495
93275 구 듀나게시판의 리뷰 [7] Q 2015.02.22 2388
93274 Kingsman이 되어보자 [6] skelington 2015.02.22 2019
93273 나는 가수다 권태은, "양파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양파 찬양, 신해철 헌정, 나가수 등 영상 몇 개 [10] 프레데릭 2015.02.22 3552
93272 승환옹 라이브 하네요 [3] 도야지 2015.02.22 832
93271 기성이 골 넣고 엄지손가락을 빠는 세리머니를 했네요. [3] 눈의여왕남친 2015.02.22 3098
93270 나홀로 연애중을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2 1175
93269 조성용의 87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4] 조성용 2015.02.21 1344
93268 [잡담] 킹스맨&조선명탐정2&나이트크롤러 감상 [2] 귀검사 2015.02.21 1535
93267 바낭] 담배피는 셰프 [9] N氏 2015.02.21 3056
93266 책을 사지 않고 도서관에서만 읽는 것에 관하여 [9] catgotmy 2015.02.21 2616
93265 무한도전 보다가 갑자기 박혁권님이 나와서 놀랐는데요 [6] 레벨9 2015.02.21 3482
93264 여러분들의 슈퍼히어로영화는 무엇입니까? [28] 커리맨 2015.02.21 1484
93263 동적평형 독서모임 후기, 피막, 언어의 정원 [8] 칼리토 2015.02.21 1373
93262 11 22 63 드라마화 되네요 [2] Reid 2015.02.21 18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