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을 보았습니다.

2015.02.22 17:44

herbart 조회 수:2164

올해 본 영화들 중에서 단연코 가장 재미있었습니다. 중간 중간에 취향이 도를 넘어서 과하다고 생각한 장면도 있었지만, 그런 것 개의치 않고 끝까지 밀고나간 매튜본의 패기가 놀랍더군요. 이동진 평론가가 블로그에 굉장히 섬세한 분석을 올리셔서 달리 더 할 말이 없긴한데, 제가 눈여겨 본 것 중 하나는 주요 배우들의 전작과의 상관 관계였습니다.


(여기서부터 스포라고 할 수도 있는데....)


아시다시피 마이클 케인은 렌 데이튼 소설을 원작으로 한 해리 파머 시리즈에서 주인공 해리 파머 역할을 맡았었죠. 거기서 배신자이자 악당이라 할 수 있는 자신의 상관을 처단하던 케인이 오히려 이 영화에서는 그런 상관의 역할을 맡고 있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콜린 퍼스는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에서 이중 첩자였죠. 그런 그가 킹스맨에서는 믿음과 신의를 강조하는 대사를 말하는 것이 전작 비틀기의 일환에서 어쩌면 의도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근데 콜린 퍼스가 죽을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혹시 속편이 만들어진다면 다시 나올 수는 없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20
» 킹스맨을 보았습니다. [6] herbart 2015.02.22 2164
93264 오늘 오후 어떻게 보내세요? [7] 산호초2010 2015.02.22 1590
93263 2015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15.02.22 499
93262 구 듀나게시판의 리뷰 [7] Q 2015.02.22 2397
93261 Kingsman이 되어보자 [6] skelington 2015.02.22 2029
93260 나는 가수다 권태은, "양파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양파 찬양, 신해철 헌정, 나가수 등 영상 몇 개 [10] 프레데릭 2015.02.22 3570
93259 승환옹 라이브 하네요 [3] 도야지 2015.02.22 836
93258 기성이 골 넣고 엄지손가락을 빠는 세리머니를 했네요. [3] 눈의여왕남친 2015.02.22 3102
93257 나홀로 연애중을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2 1180
93256 조성용의 87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4] 조성용 2015.02.21 1348
93255 [잡담] 킹스맨&조선명탐정2&나이트크롤러 감상 [2] 귀검사 2015.02.21 1539
93254 바낭] 담배피는 셰프 [9] N氏 2015.02.21 3069
93253 책을 사지 않고 도서관에서만 읽는 것에 관하여 [9] catgotmy 2015.02.21 2620
93252 무한도전 보다가 갑자기 박혁권님이 나와서 놀랐는데요 [6] 레벨9 2015.02.21 3486
93251 여러분들의 슈퍼히어로영화는 무엇입니까? [28] 커리맨 2015.02.21 1490
93250 동적평형 독서모임 후기, 피막, 언어의 정원 [8] 칼리토 2015.02.21 1394
93249 11 22 63 드라마화 되네요 [2] Reid 2015.02.21 1836
93248 (스포 한가득) 영화 <5일의 마중>을 보고 기다림에 대하여 [4] underground 2015.02.21 928
93247 아이돌 양궁 역시 운동은 호흡 조절 [3] 가끔영화 2015.02.21 984
93246 [바낭] 겨울이 되면 찾게 되는 음반 있으세요? [6] 프랜시스 2015.02.21 8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