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테이션 게임과 이다 감상

2015.02.22 17:46

자두맛사탕 조회 수:1821

이미테이션 게임은 앨런 튜링 전기영화이면서 베네틱트 컴버배치가 주연이라 꽤 핫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게시판에 이야기가 별로 없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뷰티풀 마인드가 더 낫다며 비추하는 의견도 있고요.

저의 경우는 꽤 흥미롭게 봤습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의 불안과 공포가 느껴지는 듯 한 배경묘사와

앨런 튜링의 기계가 만들어지는 과정도 흥미롭고요. 그 과정 때문인지 기계가 돌아가는 순간에 긴장감과 흥분도 느껴지더군요.

또한 인물들과의 관계가 인상적인데 특히 앨런 튜링과 조안 클라크의 관계가 매우 좋습니다.

생각해보면 지금 기준으로도 자기가 분명한데다 다소 특이한 사람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의 인물들인데

혹시 만드는 사람들의 판타지를 인물에 투영한 것이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들 정도였지요.

영화를 보고 나서 인터넷으로 영화의 사실과 픽션에 대한 내용을 대충 검색해보니, 제가 거의 좋게 본 장면들이 픽션이더군요.

만드는 사람들이 혹시 영화에서라도 인물들에게 무언가 선물을 해주고 싶었던 것일까요... 갑자기 모 소설과 영화가 생각나네요.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연기가 아주 좋습니다. 제가 누구 연기 평가하고 이런 자격은 없고 그냥 보고 느끼는 대로 쓴겁니다. ㅎ

툭 건들면 부서질 것 같고 그냥 인물을 보기만해도 마음이 아픕니다.

본래 앨런 튜링이 중심이 되는 영화지만 그 인물에 힘을 실어 준 것은 베네틱트 컴버배치의 연기라고 생각되네요.

 

 

이다는 제가 이런저런 썰을 풀 수 있는 종류의 영화가 아니네요. 단지 상영환경 때문에 몇 글자 쓰고 싶은데,

우선 3:4 비율 영화라서 어딜가도 양 옆에 블랙바는 있겠구나 싶어 시간만 보고 구로CGV를 갔습니다.

그런데 블랙바가 문제가 아니라 화면이 사다리꼴로 나오더군요. 1.85:1 화면비율 극장이었는데 그 비율의 영화도 그렇게 스크리닝 되나 싶더군요.

무비꼴라주가 있는 CGV의 지점인데 이래도 되나... 싶어서 고객센터에 글을 남길까 했지만, 그래도 개선할 생각은 전혀 안하겠죠.

압구정CGV의 경우 지난번 '마미' 상영 때 딱 정사각형으로 상영했고, 요즘에 마스킹도 잘해줘서 그 쪽으로 갈껄 하고 상영시간표를 보니 밤 11시...

서울에 극장이 이렇게 많은데 영화 보기가 참 어렵습니다.

또, 이 영화는 3:4비율이지만 위아래로 길쭉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화면의 대부분이 배경이고 인물은 맨 아래나 어느 한구석에 위치해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인물들이 대화를 할 때면 자막에 얼굴이 다 가려버립니다. 표정을 볼 수 없어요... ㅡ_ㅡ;;

요즘 영화들은 자막에 중요한 장면이나 문구 등이 겹칠 것 같으면 좌우상하로 조절해서 자막을 넣던데 이 영화에선 그런 센스가 없었네요.

자막에 대한 아쉬움은 상영환경 잘 구축된 극장에서 봐도 피할 수 없는 부분이네요.

아직 안보신 분들은 미리 마음에 준비를 하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1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96
» 이미테이션 게임과 이다 감상 [7] 자두맛사탕 2015.02.22 1821
91773 킹스맨을 보았습니다. [6] herbart 2015.02.22 2185
91772 오늘 오후 어떻게 보내세요? [7] 산호초2010 2015.02.22 1621
91771 2015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15.02.22 549
91770 구 듀나게시판의 리뷰 [7] Q 2015.02.22 2454
91769 Kingsman이 되어보자 [6] skelington 2015.02.22 2078
91768 나는 가수다 권태은, "양파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양파 찬양, 신해철 헌정, 나가수 등 영상 몇 개 [10] 프레데릭 2015.02.22 3631
91767 승환옹 라이브 하네요 [3] 도야지 2015.02.22 853
91766 기성이 골 넣고 엄지손가락을 빠는 세리머니를 했네요. [3] 눈의여왕남친 2015.02.22 3118
91765 나홀로 연애중을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2 1194
91764 조성용의 87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4] 조성용 2015.02.21 1372
91763 [잡담] 킹스맨&조선명탐정2&나이트크롤러 감상 [2] 귀검사 2015.02.21 1559
91762 바낭] 담배피는 셰프 [9] N氏 2015.02.21 3107
91761 책을 사지 않고 도서관에서만 읽는 것에 관하여 [9] catgotmy 2015.02.21 2635
91760 무한도전 보다가 갑자기 박혁권님이 나와서 놀랐는데요 [6] 레벨9 2015.02.21 3515
91759 여러분들의 슈퍼히어로영화는 무엇입니까? [28] 커리맨 2015.02.21 1502
91758 동적평형 독서모임 후기, 피막, 언어의 정원 [8] 칼리토 2015.02.21 1427
91757 11 22 63 드라마화 되네요 [2] Reid 2015.02.21 1844
91756 (스포 한가득) 영화 <5일의 마중>을 보고 기다림에 대하여 [5] underground 2015.02.21 944
91755 아이돌 양궁 역시 운동은 호흡 조절 [3] 가끔영화 2015.02.21 9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