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보이차를 발굴했어요.

2015.02.23 09:32

ikmyeong 조회 수:1542

집안 찬장을 치우다 그릇더미 속에서 잠들었던 보이차를 발굴했어요.

분명 5년도 더 전에 부모님이 선물받으신거 같은데 집에 차를 즐기는 사람이 없어 처박아뒀나봐요.


저는 홍차나 커피정도는 즐겨 마시는데 보이차는 처음이라 막 검색해봤어요.

근데 차의 세계는 정말 깊고도 넓네요.

뭐 보이차는 오래될수록 좋다는데 만드는 방법도 제각각이고 생차? 숙차? 그런 종류도 있고요.

요즘엔 농약함유가 높은것도 많아서 문제가 많다고도 하고...

그래서 이 차를 마셔도 되는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들어요.


제 몸을 모르모트삼아 한번 우려는 봤습니다만 처음 마시는것이라 이 맛이 맞는지는 모르겠어요.

찻잎이면 보통 좀 떫은 맛이 날거 같았는데 이건 구수한맛이네요? 보리차느낌도 나고... 식후에 마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듀게엔 보이차에 대해 식견이 높으신 분이 혹시 계실거 같아서 한번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sugl6XW.jpg sk424cF.jpg


한자 까막눈이라 이게 뭔지도 모르겠고 몇년도 산인지 생차인지 숙차인지 아는 지식 좀 나누어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83
93295 내가 몰랐던 눈물 [9] 은밀한 생 2015.02.23 1876
93294 버드맨은 김치때문에 한국에서 인기가 없을까 [51] 김전일 2015.02.23 4887
93293 스페이스 댄디 OST [8] 늘보만보 2015.02.23 422
93292 구자범 사건 [8] 잘살아보세~ 2015.02.23 3626
93291 황사가 극심하군요. [6] 밀키웨이 2015.02.23 1484
93290 줄리안 무어 수상 소감 유머 [5] 가끔영화 2015.02.23 3119
93289 [게임] 매력적인 스토리와 그걸 풀어나가는 방식과 디테일 [2] catgotmy 2015.02.23 903
93288 옛날 옛적에 에디 레드메인은... [8] 조성용 2015.02.23 2296
93287 <벼룩> 맥북프로 신형신품을 최저가로 팔려고 합니다. [7] 미니포커스 2015.02.23 1793
93286 아카데미 시상식에 잘 맞는 어제밤 꾼 꿈 [1] Kaffesaurus 2015.02.23 744
93285 불판 못 보고 못 끼었네요. 그냥 아카데미 간단 후기 [9] 쥬디 2015.02.23 2585
93284 스타벅스 쿠폰 나눔(완료) 쭈™ 2015.02.23 319
93283 만수르 아들이 그린 얼룩말 [2] chobo 2015.02.23 2835
93282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 (2) [132] DJUNA 2015.02.23 2640
93281 [추모] 친구가 떠나갔습니다. [16] 異人 2015.02.23 3006
93280 저스틴 비버 이제 애는 아니지만 [3] 가끔영화 2015.02.23 1280
93279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 (1) [113] DJUNA 2015.02.23 2135
» 오래된 보이차를 발굴했어요. [5] ikmyeong 2015.02.23 1542
93277 정부의 태극기 사랑 [10] chobo 2015.02.23 1890
93276 매튜본감독은 학생으로 비유한다면. . [4] 등짝을보자 2015.02.23 21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