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 친구가 떠나갔습니다.

2015.02.23 11:23

異人 조회 수:3015




새벽에 쓰려던 이은주님과는 별개의 이야기 . . .




대략 2006년도에 활동을 시작하던 이모작가의 팬카페가 있었어요.


그 카페에서 활동을 계속 하다가 채팅도 하고 번개도 나가고


여러 사람들을 만나다가 알게 된 A라는 친구가 있었지요.


거의 채팅을 통한 카페활동의 비중이 크다보니 그냥저냥 생각하고 있던 중에


A는 본인의 몸이 많이 불편한 사람이다 라고 자신을 표현 했었어요.


당시에는 그 말을 듣고도 그냥 그런가보다 하며 생각했었는데 


대규모 정모때 나온 그 친구가 진짜로 몸이 불편했구나 하는 걸 바로 알 수 있었지요.


식사도 혼자 하기 어렵고 생활의 대부분을 전동휠체어 위에서 사는 친구(한살 어리지만)였기에 처음에 딱 봤을 때엔 속으로 크게 놀랐지만


만나기 전의 채팅으로만 봤던 그 느낌을 다시 유지하며 곧 그 친구에 익숙해졌습니다.


장애인이라는 단어에 대한 편견이 사라졌달까요.


제가 그 전에 느낀 장애인이라는 단어의 어감과는 많이 달랐거든요.


나름 명문을 자랑하던 H대 재학생이기도 했고 해서 지적 수준에 있어서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후에는 A의 덕분에 듀게를 알게 됐고 (사과식초님의 소녀시대 고화질 직캠영상 게시물이었을겁니다)


그 후에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오프라인에서 얼굴을 보는(그 친구의 집에도 놀러가서 보드게임도 하고, 학교에 구경도 가고) 사이였습니다.


최근 1년간에 직접적으로는 A와 연락을 거의 하지 않았지만 페이스북으로 간간히?


또는 가끔 듀게에 달리는 댓글올 보면 반가웠어요.




며칠전에 A의 부고를 다른 지인에게 들었습니다.


소식을 들은 그날 밤은 음주상태라서 더 감정이 격해져서 그랬는지


더 이상 A의 미소를 볼 수 없다는 생각에 눈물이 왈칵 나더라고요. 엉엉 울었습니다.


그동안 아팠다는 얘기를 못들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떠나버리다니 . . . 내색을 안한건지



연휴주간 토요일에는 장례식장에 다녀왔고

이제 다신 볼 수 없는 그 친구를 위해 게시물 하나 남깁니다



다음 생에는 조금 더 자유로운 삶을 영위하기를 바라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53
93274 황사가 극심하군요. [6] 밀키웨이 2015.02.23 1489
93273 줄리안 무어 수상 소감 유머 [5] 가끔영화 2015.02.23 3123
93272 [게임] 매력적인 스토리와 그걸 풀어나가는 방식과 디테일 [2] catgotmy 2015.02.23 913
93271 옛날 옛적에 에디 레드메인은... [8] 조성용 2015.02.23 2304
93270 <벼룩> 맥북프로 신형신품을 최저가로 팔려고 합니다. [7] 미니포커스 2015.02.23 1799
93269 아카데미 시상식에 잘 맞는 어제밤 꾼 꿈 [1] Kaffesaurus 2015.02.23 752
93268 불판 못 보고 못 끼었네요. 그냥 아카데미 간단 후기 [9] 쥬디 2015.02.23 2601
93267 스타벅스 쿠폰 나눔(완료) 쭈™ 2015.02.23 325
93266 만수르 아들이 그린 얼룩말 [2] chobo 2015.02.23 2844
93265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 (2) [132] DJUNA 2015.02.23 2660
» [추모] 친구가 떠나갔습니다. [16] 異人 2015.02.23 3015
93263 저스틴 비버 이제 애는 아니지만 [3] 가끔영화 2015.02.23 1289
93262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 (1) [113] DJUNA 2015.02.23 2143
93261 오래된 보이차를 발굴했어요. [5] ikmyeong 2015.02.23 1595
93260 정부의 태극기 사랑 [10] chobo 2015.02.23 1900
93259 매튜본감독은 학생으로 비유한다면. . [4] 등짝을보자 2015.02.23 2182
93258 [앗차] 2005년 2월 22일이 [1] 異人 2015.02.23 934
93257 킹스맨 스포와 왜 그 악당이 그러했는지.. [5] 칼리토 2015.02.22 2467
93256 아, 황사. 아, 미세먼지 [5] N.D. 2015.02.22 1629
93255 에니그마 그것이 궁금하다. [2] ╷⎟╵ǀ╵⎥⎜|౹ 2015.02.22 12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