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화의 바이올린 연주를 너무 좋아해 그니의 거의 모든 LP를 소장하고 있고, 거의 유일하게 그니의 실황음반을 들으면서 줄줄 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

매섭고 날카롭고 기운 넘치고 실수를 용납 안하는 주법에 저는 늘 그니가 암사자 같다고 느꼈고, 언감생심으로 제가 혹시 예술 어느 언저리에서 이름을 낼 수

있다면 그니처럼 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지명도의 문제가 아니라 어떤  (자신을 향한) 엄격함, 사나움, 카리스마. 어림도 없는 망상임을 깨달음에도 저는 채널을

돌리지 못하고 이런 글이나 쓰고 있네요. 이젠 제법 나이를 먹었는데도 연주는 그저 관록이라는 느낌을 주지 않으니 존경스럽고 아름답습니다. 프로그램의 특성

상 클래식을 아주 좋아하지 않는 관객들도 제법 있을 텐데, 우뢰와 같은 박수와 환호를 받네요. 저 자리에 제가 있었으면 하고 부럽군요.


상반되게 쓴 후자의 캐릭터는 전자의 고매함을 뒤덮는 <압구리 백야>의 육선지 입니다. 헬스장에서 러닝머신을 뛰며 하릴없이 채널 돌리다 빠져든 제가 미쳤죠.

솔직히 그 전까지, 백옥*이 탕웨이 닮은 꼴이라는 풍문을 들을 때마다 참을 수 없는 분노가 치밀었지만, 백옥*에게도 애정을 느끼는 팬이 있겠거니 하고 취존하며

참았는데, 이 드라마에선 재섮음의 정점을 보여주네요. 제가 예전에 임작가의 이상하게 삐뚤어지고 찌질한 여성관에 대해서도 잠깐 썰을 푼 적 있습니다만, 그

것도 인생의 통찰력이라고 육선지를 통해 구토를 유발하게 하는 속물적인 이중심리를 일깨워주려 했던 의도라면 성공적이겠습니다만... 아무리봐도 저건 정말 하

수라고밖엔 느껴지지 않을 만큼 싸구려에 잔머리라... 저러다가 스스로 폭망한 인간들 여럿 봤기에 참 뭐라 할 말은 없네요. 그럼에도 매회 나오는 자잘한 잔머리

에 현모양처 행세하는 데는 그냥 임작가의 페르소나인가 싶어요. 그렇다고 야야가 설득력 있게 매력적인 주인공도 아니라는 게 함정(화엄이도);;;


어쨌든 멀쩡한(?) 근황은 곧 다시 쓰기로 하죠. 흠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3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0
92564 부모가 생각하는 아이들 교육 [23] 칼리토 2015.04.23 2280
92563 랜섬웨어 관련 루머들. 디시인사이드와 일간베스트 서버도 감염되었다? chobo 2015.04.23 1032
92562 KBS TV 소설 보시는분 계신가요. [1] 메피스토 2015.04.23 710
92561 공구카페 믿을만 할까요. [3] 가라 2015.04.23 1163
92560 예, 전 아직도 '압구정 백야' 봅니다(부제 : MBC, 임성한 안녕!). [5] chobo 2015.04.23 1744
92559 어벤져스 간단 감상평+줄리 델피 누님이? [1] 등짝을보자 2015.04.23 1950
92558 그 많던 네임드는 다 어디로 갔을까? [9] 칼리토 2015.04.23 2595
92557 검은손(무삭제)감상..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4.23 4235
» 지금 KBS1 <더 콘서트>에서는 한 시간 넘게 정경화 특집이 방송중, 간만에 구역질이 나는 드라마 캐릭터는 [4] Koudelka 2015.04.23 2269
92555 [투모로우랜드] 3차 예고편 + 어덜트스윔의 공포단편 [2] 죠스바 2015.04.23 602
92554 이것도 보이스 피싱일까요? [3] amenic 2015.04.22 1008
92553 항상 늦은 저녁 습관 [9] 바다모래 2015.04.22 2164
92552 [모집] 청년 워킹푸어 대상 연구 사례자를 구하고 있습니다. 뀨뀽 2015.04.22 789
92551 우리나라 학부모들은 모두 보수인가봐요. [23] 푸른새벽 2015.04.22 2939
92550 때 이른 해수욕장 풍경 [2] 가끔영화 2015.04.22 972
92549 다음에 "듀게"라고 검색하면 제 닉네임이 관련검색어로 뜨네요. [4] catgotmy 2015.04.22 1392
92548 바낭] 별 걸 다 자랑하고 싶어져서요. [10] 이레와율 2015.04.22 2477
92547 5월 3일. 파퀴아오 VS 메이웨더! [7] chobo 2015.04.22 1209
92546 보이스피싱과 즐거운 대화 [2] 사과식초 2015.04.22 1303
92545 송강호의 최고의 영화? [18] 바스터블 2015.04.22 24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