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한 달에 걸친 등업 기간을 기다려, 드디어 글을 쓸 수 있게 됐습니다.

그동안 얘기로만 많이 들어 온 듀게, 여러모로 즐거운 시간이 될 수 있길 바랍니다~


시사인에 조슈아 오펜하이머 인터뷰가 떴더라구요.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4261


저는 <액트 오브 킬링>만 보았는데, 

보면서 정말 어이가 없을 정도로 재미가 없었거든요. 감흥도 없고, 몰입도 안 되고.

영화의 클라이막스(그게 무엇인지는 말하지 않겠습니다...)에서는,

'결국 저걸 보려고 제작진도 관객인 나도 이 고생을 했단 말인가...' 이런 생각만 가득했고요.


엄청나게 많은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는데, 한숨만 쉬면서 극장을 나왔었지요.

웬만하면 뭘 보고 그렇게 재미없어하진 않는데...


그런데 또 시간이 반 년여 흐르고, 이 인터뷰를 읽으니,

<액트 오브 킬링>도 다시 보고 싶고, 그것과 쌍둥이격인 <침묵의 시선>도 보고 싶어지네요.

이런 게 클래스의 힘인가? 볼 때는 어이가 없더라도, 나중에는 꼭 인상적으로 기억되는...

중요한 순간에 어떤 장면이 생각나는...


제가 그런 성격의 '클래스'를 가장 많이 느끼는 감독은 라스 폰 트리에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6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7894
95456 사춘기 아이와 해외에 산다는 것 [14] 흔들리는 갈대 2015.09.06 3689
95455 사진 한장 찍고 가시죠 [1] 가끔영화 2015.09.06 808
95454 기분이 좋아지는 짤 [3] 가끔영화 2015.09.06 1296
95453 육아의 힘듦에 대해... [38] 바람이분다 2015.09.05 5480
95452 오늘자 무도를 보고.. [6] 라인하르트백작 2015.09.05 3649
95451 인터넷 없었으면 지금 뭐하고 있을까요 [9] 가끔영화 2015.09.05 1341
» <액트 오브 킬링> 조슈아 오펜하이머 인터뷰 [11] 사이드웨이 2015.09.05 1533
95449 영화일기 12 : 르네 클레망의 금지된 장난, 쎄씨봉, 위플래쉬, 잉마르 베리만의 제7의 봉인 [3] 비밀의 청춘 2015.09.05 2712
95448 오피스, 앤트맨 좋네요.(스포x) [1] 레사 2015.09.05 1465
95447 헉 벌써 [1] 미래 2015.09.05 1009
95446 "포르노가 나쁜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왜 한국사람이 배우가 되면 안되는가. 감성적인 이유로 반대하지말라" [15] catgotmy 2015.09.05 3456
95445 앤트맨을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9.05 1777
95444 오피스 멋지네요. [6] woxn3 2015.09.05 2902
95443 제가 만든 영화가 olleh 국제 스마트폰 영화제 본선에 진출했습니다 [5] 민망하여익명 2015.09.05 1795
95442 배우 남궁원의 옛모습 [1] 가끔영화 2015.09.05 2082
95441 [음악방송] 재즈 보컬 위주로 나갑니다. [3] ZORN 2015.09.04 280
95440 가을방학 '사랑에 빠진 나' [1] 아니...난 그냥... 2015.09.04 1458
95439 개, 동성애, 노인 그리고 감성 (完) [7] 고구미 2015.09.04 1900
95438 ‘죽고 싶다’는 생각엔 여러가지 종류가 있습니다.(가벼운 글입니다) [4] 마조히스트 2015.09.04 2125
95437 투엘브 몽키즈 - 정신질환적 시각 (스포일러 有) catgotmy 2015.09.04 13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