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원래 곤충을 매우 싫어하고
동물들도 다 별로 안좋아해요.
그나마 친숙한 개와 고양이는 쓰다듬할 수 있지만
아무리 작은 개와 고양이라도 제가 마음의 준비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저에게 오면
정말 놀라서 도망(..)갑니다.
다들 니가 더 무서운데 왜 니가 도망가냐고....

그동안은 나 혼자 사니까 별 문제 없었어요.
그러나 아이를 키울 때 엄마가 너무 무서워하면 아이도 선입견이 생길 수 있다고 안무서워해야 한다고 하여 최대한 참고(?) 있습니다.

아이가 햄스터 책을 너무 좋아해서 햄스터 실사 사진이 들어 있는 책을 매일 읽어 달라고 하면
매직아이처럼 사진을 일부러 안보고 글자만 읽어줍니다..;;
그 책에 한 페이지 가득 햄스터가 입을 벌리고 있고 햄스터 이빨이 얼마나 날카로운지 묘사하는 장면도 있는데 처음 펼쳤을 때 정말 소스라치게 놀랐었죠. 이제는 아이가 "엄마가 무서워한다는 걸" 눈치채지 않게 "아무렇지 않은 듯" 후딱 읽어주고 그 페이지를 넘기는 방법은 마스터 했어요.

그런데!!!!!!!!
이번에 어린이집에서 곤충과 동물에 대해 배우면서 장수풍뎅이 애벌레를 한마리씩 나눠줬어요.......
곤충을 배우는 건 좋은 교육이에요. 세상에는 인간 뿐 아니라 다양한 생물이 존재하고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울테니까요. 그것도 직접 키워보는 것은 더 좋겠죠. 제가 감당을 못해 그렇지ㅠㅠ
다른 아이들 다 키우는데 난 이 사태를 어쩌지했는데 다른 가족분이 어느새 가져와서 키우고 있었네요...
우리집에 애벌레가 같이 살고 있었다니 충격적이지만... 아이는 나처럼 곤충을 무서워하지 않길 바라며 참으려구요...
조금 전 물을 줘야겠다며 키우는 법 설명서를 저에게 들이미는데 애벌레 실사 사진이 잔뜩이었어요.
거기서 전 또 멘붕.. "아,아빠가 퇴근하면 물어봐"하곤 눈을 매직아이로 만들어 실사사진을 최대한 흐리게 만들었어요.
어릴때 했던 매직아이를 이렇게 써먹다니.
결국 장수풍뎅이가 다 자라면 다 자랐다며 저에게 보여주는 날도 오겠죠? (그땐 또 어떻게
모면할까요)
조금전에도 실사가 잔뜩 들은 설명서를 보여주며 지금 애벌레는 이 단계까지 컸다며 다 크면 뿔도 나온다며 기대에 차서 저에게 설명을 하더군요.
그래,뿔도 나는구나...

육아는 정말 힘들군요. 내 생애 곤충 키우는 날이 올줄이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6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7896
95496 창덕궁 주변에 갈만한 곳들, 소개 부탁 드립니다 [1] 한나K 2015.09.08 977
95495 블랙박스 업체 사기? 상술?에 대해서 아시나요....? [3] 동그라밈 2015.09.08 2380
95494 제가 제일 좋아하는 게이 예술가 인터뷰 [11] catgotmy 2015.09.08 2465
95493 송곳 주인공 이 배우가 하면 잘 어울릴거 같음... [7] 그리스인죠스바 2015.09.08 1893
95492 왕좌의 게임 스포 [15] 스위트블랙 2015.09.08 2383
95491 TED- 온라인 상의 모욕이 통제를 벗어날 때 (존 론슨) [4] catgotmy 2015.09.08 1385
95490 저는 오피스가 별로였습니다.(스포무) [1] tempsdepigeon 2015.09.08 1539
95489 이런저런 이야기들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9.08 1089
95488 어제 밤에 A.I.를 봤는데 질문입니다 [13] 푸른새벽 2015.09.08 1914
95487 [듀나인] 저작권 침해 관련하여 여쭤보고자 합니다. [4] 공유지의비글 2015.09.08 948
95486 세상에서 가장 작은 모험 [4] 칼리토 2015.09.08 1149
95485 Everybody knows [23] Kaffesaurus 2015.09.08 3104
95484 여성의류 벼룩판매합니다 소이치 2015.09.08 652
95483 [스포] 앤트맨 결말 부분에서요 [4] 플레이 2015.09.07 1850
95482 이제 책장이 텅텅 [17] 스트로베리치즈 2015.09.07 2441
95481 아래 외국에서 아이교육하기 힘들다는 글을 보고.. [16] tempsdepigeon 2015.09.07 3105
95480 듀9 진짜 편한 사무용 의자 있을까요? [11] Madeleine 2015.09.07 1947
95479 한대수 가족 궁금했는데 [2] 가끔영화 2015.09.07 1952
» 저는 곤충과 동물을 무서워하는데 [17] 10%의 배터리 2015.09.07 1776
95477 어제 밤에 EBS에서 <미워도 다시 한 번>을 봤지요. [5] 푸른새벽 2015.09.07 1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