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은 재미가 솔솔하다는것.

사실 이런 뱀파이어물 관심가지고 본지가 무지 오래되었습니다.

작년 아이튠즈접속때 미국계정에 온통 뉴문이 이슈가 되었던지라 도대체 저게 몬~지 궁금해하다가

관심가지고 이제야 봤습니다.

 

네편의 로맨틱 판타스틱 이야기더군요. 그것도 미국애들 좋아하는 뱀파이어...

고스트, 뱀파이어 이야기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영화로 볼때는 스토리의 역량을 존중하면서

보는편이라 영화가 재밌을때는 푹 빠지는 면이 있습니다.

 

어제 본 트와일라잇 시리즈는 썩 재미있다기보다 솔솔한 재미가 밑에서 모락모락 올라오는게 참좋았다고나 할까요.

그리고 영화속 뱀파이어 영화 트랜드가 무관심으로 있었는데 뱀파이어 영화 트랜드가 이렇게 많이 변했다는걸 절실히 깨닳았던 영화였습니다.

 

특히 여주인공은 평소 관심과 맘에 들었던 배우였던지라...그렇다고 그녀의 영화를 본격적으로 본적은 별로 없습니다.

공식적으로 본것은 런워웨이 에서 조안제트로 나왔을때군요.

 

이 영화는 뱀파이를 은근하게 요즘의 컨셉에 맞게 재가공을 했더군요. 아마 원작자가 여자라서 그런지 로멘스문고판 이야기처럼 모든 오브제들을

요즘 소녀시대 세대들에게 어울릴만하게 환타스틱하게 재가공했습니다.

뱀파이어들이 스타일리쉬하게 생긴것 하며.. 뱀파이어 가족 아버지라는 사람 톰크루즈 뱀파이어 인터뷰때 모습을 오마쥬로 했는지

그대로더군요, (때때로 착각일으킬때가... 어째 연기하는것 까지 비슷하던지 원~)

 

암튼 뱀파이어와 늑대후손사이에서 삼각관계 구도가 신파적이지만 나름대로 이야기를 끌고나가기위한 장치로 생각하고 이쁘게 봐줬습니다.

이런 영화는 오픈 마인드가 중요하죠. 그래야 본전을 뽑기에..... ~~

세번째도 볼예정인데 네번째가 완결인가요?

개봉하면 극장에 보러갈지도 모르겠습니다.

 

 

점수(10점만점)

 

트와일라잇 7.8

뉴문 7

이클립스 ?

브레이킹 던 ?

 

 

 

트와일라잇 프리미어때 모습같은데  이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겠더군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70
14366 뉴데일리란 어떤 매체인가요? [7] amenic 2010.12.06 2361
14365 tvn 에서 하는 퀴즈쇼 트라이앵글 [3] 그리스인죠스바 2010.12.06 1253
» 어제 트와일라잇 두편을 연달아 봤네요. [2] 무비스타 2010.12.06 1809
14363 취재파일4321 게시판에 이 글을 옮겨주시길 부탁드립니다. [4] hybris 2010.12.06 2320
14362 제일 좋았던 데이트&꼭 해 보고 싶은 데이트 말해보아요. [12] Paul. 2010.12.06 3207
14361 (바낭) 맨유의 퍼거슨 감독이 평소에 씹는 껌 이름을 아세요? [2] 白首狂夫 2010.12.06 2161
14360 빵과 커피 드세요 ~ [3] 자두맛사탕 2010.12.06 2044
14359 [bap] 문화로 행복을 담은 연탄을 기부합니다 "전통예술의 밤" [1] bap 2010.12.06 1245
14358 [뒷북] 뒤늦게 성균관 스캔들에 버닝중... [7] zaru 2010.12.06 2307
14357 소셜 커머스 반값 구매 이용기 [4] N.D. 2010.12.06 2175
14356 [정보] Top 100 Sci-Fi Books(해외 사이트 네티즌 SF 인기투표 1위부터 100위) [3] 날개 2010.12.06 2062
14355 내 이상형을 물어;온다는 그들에게 [8] 발해와 정선 2010.12.06 2686
14354 이씨성과 리씨성 [12] soboo 2010.12.06 4579
14353 애증의 나니아 [15] 이온스톰 2010.12.06 2653
14352 Freetempo - A new Field Touch & 언니네 이발관 - 생일 기분 [1] 쥐는너야(pedestrian) 2010.12.06 1660
14351 셜록 2회 [21] mithrandir 2010.12.06 3308
14350 [계층유머] 작가별 취업할때 면접 방식!! (긴글주의) [9] 아카싱 2010.12.06 4324
14349 답 안 나오는 스카이라인 [6] 감자쥬스 2010.12.06 2767
14348 미국 비자 인터뷰 / 좋은 전시회 있으면 소개해주세요 [6] 타니 2010.12.06 1711
14347 쩨쩨한 로멘스에 대한 쩨쩨한 불만들(스포일러 주의) [2] maxi 2010.12.05 24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