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 보니 생각났어요.


전에 저랑 친구들도 이런거 했었거든요.


그때 대충 나오는 선물들이 다 뻔할 뻔돌이였어요.


시디, 책, 머그컵, 다이어리 등등.




그러다가 한 친구의 선물이 나왔는데,


자작 티셔츠를 선물해줬더군요.


흰 티셔츠에 앞면엔 'go 우즈벡'


뒷면엔 '우리도 한가인, 김태희 만나보자.'

(당시에 유행했던 말이 우즈벡에 가면 한가인, 김태희가 밭간다 이런거여써.)


마침 선물 받은 친구가 모태솔로여서...


모임 장소는 웃음 바다가 됐죠.




근데 이 글을 아래 글 댓글로 안 쓴 이유는...


이런류의 선물이나 장난은 몇가지 조건이 붙기 때문에 쉽게 권할수가 없죠.


1.이런 장난을 당했어도 웃고 넘어갈 정도의 친분관계가 형성되어 있어야 한다.


2.이런 장난은 선물하는 사람의 '담력'이 요구된다.

- 전 장난이나 농담은 '센스 싸움'이 아니라 '담력 싸움'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이 농담 쳤을 때, 분위기 싸해지면 어쩌지.


이 장난 쳤을 때, 기분 나빠하면 어쩌지.


이런 걱정들을 이겨내고 해야되니까요.


물론 '기분나쁨'과 '유쾌한 장난' 사이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은 장난치는 사람의 센스에 달려있겠죠.





결론은 저는 '장난치기'가 가장 센스 있는 만원이하 선물이였습니다.


어차피 6-7명 모임이라면, 대부분 정상적인 선물로 끝날테니 한명정도는 이런 장난으로 분위기 업 시키는게 재밌더라고요. 저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7
14379 coldplay 라이브앨범을 무료로 배포하는군요. [12] 필수요소 2010.12.06 2083
14378 게시판 잡담 [1] august 2010.12.06 1306
14377 책 읽다가 재미있어서 남은 분량이 줄어드는 것이 아까웠던 경험 [33] 곽재식 2010.12.06 4273
14376 네이트판에서 흥하고 있는 소개팅 이야기 [10] Johndoe 2010.12.06 4582
14375 토마스 생스터, 조쉬 하트넷 [4] 자두맛사탕 2010.12.06 2949
14374 나니아는 일반 상영이 없나봐요. [4] 자본주의의돼지 2010.12.06 1540
14373 나라 요시토모 전에서 귀염귀염열매를 섭취했어요 (주의: 사진과 함께 앞발로 그린 그림 포함) [8] loving_rabbit 2010.12.06 3195
» 만원 이하 센스 있는 선물 경험담. [7] 자본주의의돼지 2010.12.06 5838
14371 정두언 "무상급식, 다이어트 애들까지 급식하자는 것" [21] magnolia 2010.12.06 3450
14370 무도 달력 방금 도ㅋ착ㅋ! [4] Paul. 2010.12.06 2760
14369 [공지] 2010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 (종료되었습니다! 자원봉사자 받습니다!) [58] DJUNA 2010.12.06 28823
14368 군 복무 기간 24개월 환원, 군가산점제도 부활 건의 [21] jim 2010.12.06 2748
14367 [바낭] 결혼은 어떤 마음이 들때 하는건가요? [11] 가라 2010.12.06 3690
14366 뉴데일리란 어떤 매체인가요? [7] amenic 2010.12.06 2369
14365 tvn 에서 하는 퀴즈쇼 트라이앵글 [3] 그리스인죠스바 2010.12.06 1261
14364 어제 트와일라잇 두편을 연달아 봤네요. [2] 무비스타 2010.12.06 1817
14363 취재파일4321 게시판에 이 글을 옮겨주시길 부탁드립니다. [4] hybris 2010.12.06 2326
14362 제일 좋았던 데이트&꼭 해 보고 싶은 데이트 말해보아요. [12] Paul. 2010.12.06 3219
14361 (바낭) 맨유의 퍼거슨 감독이 평소에 씹는 껌 이름을 아세요? [2] 白首狂夫 2010.12.06 2167
14360 빵과 커피 드세요 ~ [3] 자두맛사탕 2010.12.06 20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