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후보가 듀게를 눈팅하시는지 저의 의견을 받아들여서 (데헷) 15개월씩 분산해서 입학시키겠다고 했네요.  (원래 저는 13개월씩 12년에 걸쳐서 하자고 했지만.)


그런데 또 난리가 났네요. 12년~16년생 아이들을 둔 집에선 이게 왠 아이들을 갖고 하는 실험이냐며 성토가 이어지네요. 연년생을 둔 집에선 형이랑 아우가 한 학년이 되게 생겼다며 어이없어 하고요. 안철수가 자기 딸은 미국에서 공부시키니 자기 문제 아니라 정책 막 쓰는 거냐는 욕도 봤어요.


유치원공약만큼의 파장은 아직 없지만 시간 지나면서 또 확대될지도 모르죠. 저 연령대의 아이가 있는 부모들 중 문/안 사이에서 고민했던 사람들은 거의 문으로 확정할 것 같습니다. 그뿐 아니라 문 지지자였는데 부모 친지들에게 딱히 선거운동할 마음이 없던 / 또는 정치싸움나는 게 싫어 별말 안 했던 젊은 부모들에게 좋은 껀수가 생긴 거죠. 안보나 경제 문제 등으로 이야기를 꺼내면 평행선만 그릴 텐데, 손자 학교갈 때 난리나게 생겼다고 하면 할머니 할아버지 세대도 쉽게 수긍할 수 있을 테니까요.


게다가 이 학제개편은 안철수가 진짜 심혈을 기울여(!) 자신의 생각으로 말하는 공약인지라 절대 철회하지 않을 겁니다. 말이 나오면 나올수록 더 커질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94
103792 동아일보에 과분한 주성하기자의 '주적' 이야기 [4] 도야지 2017.04.21 1252
103791 ??? : 너희들, 자리 좀 비켜줄래? 닥터슬럼프 2017.04.21 1078
103790 도도리표님 쪽지 정말 고맙습니다. 고혜 2017.04.21 649
103789 음료대선 - 음료를 음료답게 든든한 콜통령 [6] 도야지 2017.04.21 1288
103788 한국갤럽 4월 3주차(18~20) 여론조사 [2] 닥터슬럼프 2017.04.21 961
103787 국민의당 김경진의원 - 저희는 선거는 거의 이겼다고 보고 있어요. [11] 왜냐하면 2017.04.21 2172
103786 극렬 문재인 지지자들 때문에 문재인이 싫다는 거 이해합니다 [7] 도야지 2017.04.21 1291
103785 [바낭] 네거티브 전략에 대한 영양가 없는 잡담과 영양가 있는 글 하나 [4] 로이배티 2017.04.21 632
103784 제 8회 부산평화영화제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평화 #국도예술관 어깨동무 2017.04.21 263
103783 문재인이 승리하기 위해선 [13] 메피스토 2017.04.21 1879
103782 안철수 후보가 교육을 아젠다로 잡은 건 사실 훌륭해요. [8] drlinus 2017.04.20 1609
103781 (바낭) 선거철은 선거철이네요. [3] 꽃띠여자 2017.04.20 750
103780 한심한 후보들.. [1] 고인돌 2017.04.20 767
103779 김어준, 더플랜 음모론과 캐삭빵 [6] 타락씨 2017.04.20 1341
» 안철수발 학제개편은 제 2의 유치원공약 꼴이 될 것인가 [4] 일희일비 2017.04.20 629
103777 안철수 학제 개편 5-5-2 의 장점이 뭔가요? [12] 가라 2017.04.20 1606
103776 이 와중에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될 문재인 후보는.. [8] 머핀탑 2017.04.20 1451
103775 정의당 당게가 심상정 비판 글로 난리네요.. [31] 말줄임표 2017.04.20 2735
103774 '안철수 - 튀밥 - 정동영' 커넥션 의혹 [7] 닥터슬럼프 2017.04.20 1515
103773 대선 후보를 고를때 [1] 칼리토 2017.04.20 4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