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헤럴드 경제의 현 대선 국면 네거티브 배틀 상황에 대한 정리 기사입니다.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419000361


공식 선거 운동 스타트 후 이틀간 나온 각 당의 논평을 정리했는데 그 결과가


국민의당 : 논평 21개 중 16개가 문재인 비난.


민주당 : 논평 13개 중 8개가 안철수 비난.


건 수로 보나 비율로 보나 국민의당의 압승(?)입니다만 뒤에 소소한 반전이 있으니...


자유당 : 논평 9개 중 9개가 네거티브. 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한 놈만 패진 않고 안철수, 문재인을 모두 깠다네요.



2.

그 와중에 또 대한민국 보수의 필살기가 등장했습니다. 

몇 달 전에 다 쉬어서 소진된 듯한 송민순 회고록 사건. 당사자가 직접 '증거'라고 주장하는 쪽지를 들고 나타나서 논란 재점화를 시도 중이네요.

쪽지라는 신규 아이템이 등장하긴 했지만 이미 한 번 써먹은 떡밥인지라 실효가 얼마나 있을진 모르겠지만.

지난 번에 피터지게 싸울 땐 없던 증거라는 게 갑자기 (문재인과 안철수의 간극이 커지기 시작한) 이 타이밍에 귀신 같이 나타나는 걸 보면 아무래도 기획 작품의 향기가...


뭐 저 따위는 알 길이 없는 진상이 무엇인가... 라는 부분을 떠나서 민주당 입장에서야 계속 잡아 떼면 그만이지만 어쨌든 데미지가 없진 않겠죠.

유승민이 쌩뚱맞게 촉발시킨 '주적' 논란에 이어 이걸로 콤보 공격이 들어가는 셈인데,

개인적으로는 이런 떡밥이 지겹기 그지 없는 터라 이 대한민국 선거의 고전적 레파토리가 이번에도 효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갑니다.

별 효과 없었으면 좋겠어요.

문재인이 당선 되었으면 하는 마음 때문이 아니라 그냥 정말 지긋지긋 넌더리가 나서 말이죠.



3.

이 시국에 여기저기 웹서핑을 하다가 발견한 네거티브 전략에 대한 5년전 EBS 다큐프라임 방송 내용 요약글입니다.


http://blog.daum.net/santaclausly/11793820


물론 제 블로그 아니니까 의심하지 마시고... ㅋㅋ


미국 대통령 아빠 부시... 라고 하면 당연히 알고는 있었으나 그 양반 당선에 이런 드라마틱한 스토리가 있었는지는 몰랐네요. 옐친도 물론이구요.

확실히 선진국(!?)답게 그 네거티브도 스케일과 파워가 남다르군요.

암튼 좀 길긴 하지만 재밌게 읽을 수 있는 내용이니 시간 나시는 분들은 한 주의 마지막 월급 도둑질을 이 글과 함께 하셔도(...)


그리고 이 글에서 보면 네거티브는 결국 사람들의 환멸을 일으켜서 투표율을 하락시킨다는 얘기가 있는데.

비슷하게 네거티브 난타전 only로 가고 있는 이번 대선의 투표율이 어떻게 될지 궁금하네요.

뭐 여론 조사들을 보면 '반드시 투표한다'가 팔십 몇 프로 씩이나 나온다고 하는데 전 아무리 봐도 그건 말이 안 되는 것 같고 저번 대선(75.8%)보다 많이 낮은 70% 언저리로 찍어 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08
105636 본격, 문재인 지지자때문에 문재인 싫어지는 짤방 [13] 닥터슬럼프 2017.04.22 2739
105635 문빠 덕분에 문재인이 싫어지고도 남지요 [27] 메피스토 2017.04.22 3101
105634 주요후보 5인의 한국정치발전에 대한 '공과' 평가 [17] soboo 2017.04.21 2031
105633 듀게에 판사나 변호사도 있는걸로 아는데 문득 궁금한게 생겼습니다. 고혜 2017.04.21 1020
105632 쏟아져요 [9] Reid 2017.04.21 1540
105631 동아일보에 과분한 주성하기자의 '주적' 이야기 [4] 도야지 2017.04.21 1215
105630 ??? : 너희들, 자리 좀 비켜줄래? 닥터슬럼프 2017.04.21 1032
105629 이북 리더기 구입하세요. [6] 프레키 2017.04.21 1367
105628 도도리표님 쪽지 정말 고맙습니다. 고혜 2017.04.21 535
105627 음료대선 - 음료를 음료답게 든든한 콜통령 [6] 도야지 2017.04.21 1265
105626 한국갤럽 4월 3주차(18~20) 여론조사 [2] 닥터슬럼프 2017.04.21 940
105625 국민의당 김경진의원 - 저희는 선거는 거의 이겼다고 보고 있어요. [11] 왜냐하면 2017.04.21 2126
105624 극렬 문재인 지지자들 때문에 문재인이 싫다는 거 이해합니다 [7] 도야지 2017.04.21 1236
» [바낭] 네거티브 전략에 대한 영양가 없는 잡담과 영양가 있는 글 하나 [4] 로이배티 2017.04.21 593
105622 제 8회 부산평화영화제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평화 #국도예술관 어깨동무 2017.04.21 221
105621 문재인이 승리하기 위해선 [13] 메피스토 2017.04.21 1849
105620 안철수 후보가 교육을 아젠다로 잡은 건 사실 훌륭해요. [8] drlinus 2017.04.20 1581
105619 (바낭) 선거철은 선거철이네요. [3] 꽃띠여자 2017.04.20 730
105618 한심한 후보들.. [1] 고인돌 2017.04.20 745
105617 김어준, 더플랜 음모론과 캐삭빵 [6] 타락씨 2017.04.20 13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