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 슈퍼소닉

2017.04.24 10:58

김지킴 조회 수:350

구글 플레이에서 500원 할인 하길래 더킹을 봤습니다.

뭔가 못 만든 영화의 전형이 아닐까 싶은 영화더라구요.

얘기가 너무 장황한데다가 리듬감도 없고.. 딱히 감정이입할 만한 주인공도 없고.


그 중 하나가 주인공(조인성)이 나쁜 길로 접어드는 결정이

유명 배우의 섹스테이프를  보고든다는 거에요.

돈, 명예. 권력.... 뭐 여러가질 보여주는데 이게 딱 결정적인 순간은 섹스테이프를 보여주는 그 때죠

도대체 '나는 유명 배우의 섹스테이프를 보려고 권력형 검사가  될거여~' 이게 말이 되나요?


그리고 정우성을 보니까 악역은 진짜 아닌거 같아요.

정우성 나온 영화중에 황정민이 악역을 한 영화가 있는데 거기서 황정민하고 더 킹에서 정우성하고 보면 이건 뭐 하늘과 땅차이.

마스터인가? 이병헌이 악역을 한 영화도 있었는데 그거랑도 비교가 안되고.

그러고 보면 한석규나 이런 배우는 진짜  타고난거 같아요.

물론 얼굴은 정우성이 타고 났지만. 


그걸 보고 나서 다시 구글 플레이에서 슈퍼소닉을 봤어요.

오아시스 결성 때 부터 knebworth 공연 때 까지의 일을 다룬 다큐인데.

문제는 영상 자료가 별로 없다는 것이죠. 그 공백을 대부분 말(인터뷰)로 때웁니다.


이 영화는 (당연하게됴) 오어시스의 팬이 아니면 별로 재미가 없을 그런 영화죠.

갤러거 형제가 정말 재미있게 말을 잘하는 사람들이라 그것만 잘 살렸어도 영화가 많이 재미있을 것 같은데

그것도 아니고....

하지만 몇가지 중요한 장면들이 있어서 영화 자체의 힘이 쭉 빠지는 일은 없이 끝까지 볼수 있었습니다.

제게도 큰 의미가 있는 밴드이고 (재미없는 영화였지만) 제게는 뭔가 울림이 있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20
105505 [뇌내망상] 안철수 홍보물, 광고가 후진 이유가 혹시... [5] 가라 2017.04.25 1805
105504 바지에 풀물 이거 어쩌죠? [3] 달빛처럼 2017.04.25 791
105503 기사펌)후덜덜한 미국 상원의원의 코멘트 [3] 라인하르트012 2017.04.25 1416
105502 (바낭) 저희 집에도 선거 공보물이 도착했네요. [2] 보들이 2017.04.25 933
105501 봄시 [10] underground 2017.04.25 1487
105500 [바낭] 바른정당은 망했네요. 3자 연대 추진이라니 [4] 로이배티 2017.04.25 1767
105499 이번 대선에서 안철수 캠프의 홍보물들은 확실히 교과서에 남겠군요. [10] haia 2017.04.24 2606
105498 돼지흥분제 [1] 칼리토 2017.04.24 1050
105497 [바낭] 한국 대선을 게임기에 비유하면 [5] 로이배티 2017.04.24 1019
105496 유창선씨의 정신승리 도야지 2017.04.24 717
105495 그나마 심후보는 노선을 수정한 듯 합니다만.. 색안경낀 지지자들은 도야지 2017.04.24 783
105494 법알못이 질문드립니다. [4] 피아니시모 2017.04.24 829
» 더 킹 / 슈퍼소닉 김지킴 2017.04.24 350
105492 민주주의가 필요해 [6] 사팍 2017.04.24 1084
105491 홍준표, 성폭력 모의 자서전에 기술 [8] 겨자 2017.04.24 2385
105490 3차 토론 전문 보기 [3] soboo 2017.04.24 1094
105489 대선 3차 tv토론 감상 [13] 타락씨 2017.04.24 1930
105488 오늘자 복면가왕 중 소향의 선곡 [1] 라인하르트012 2017.04.24 766
105487 오늘 TV토론 [4] 메피스토 2017.04.23 1507
105486 (펌)판사님 제가 아니라 고양이가 그랬습니다. [4] 밀키웨이 2017.04.23 16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