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이 깨져본지도 오랜만

2017.05.19 23:42

10%의배터리 조회 수:2219

듀게는 종종 눈팅합니다만
사실 글까지 쓰기엔 쓸 공간과 시간 만련 되지않아 계속 눈팅눈팅..

그동안 떠들고 싶었던 영화나 티비 얘기가 아니라
결국 글 쓰기위해 로그인까지 한 이유는
그냥 멘탈에 스크래치나게 한 회사일입니다.

그냥 너무 오랜만에 자괴감과 분노와 열받음과 자책감이 버무려진
이런 어처구니없이 망연자실한 기분으로
퇴근 후 쇼파에서 멍하니 앉아 있었죠.
전 항상 퇴근하자마자 바로 화장을 지우고 씼는 오래된 습관이 있는데
그마저도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그저 멍하니 있었어요.

오늘 그 사건 때문에 그걸 하하 웃으며 읍소하며 뒤치닥거리하느라 저녁도 먹지 못했으나
배도 고프지않고
그냥 멍합니다.
맥주가 있었다면 맥주라도 마실텐데 맥주가 없어 우유를 마셔요.

그 어처구니없는 사건은 그냥 아주 사소하게 뒤틀리고 조금씩 늦어지고 조금씩 늦게 확인되고 그렇게 중첩되다가 펑 터졌어요.
난 대체 왜 그냥 믿었던걸까요?
귀찮아서? 그가 잘할거라고 생각해서? 그는 항상 못하지만 내가 덮어두고 믿고 일을 시키면 잘할지도 모른다고생각했죠.

사실 제가 크게 질책당한 것도 아닌데
이렇게 일이 엉망으로 돌아간것도 너무 오랜만이라.
크라임씬이 새로 시작하던데 이거나 봐야겠어요.
그리고 에어리언도 제게는 너무 재밌었어요.
아 영화 티비 잡담할것도 많은데
오늘은 또 이런 쓰잘데기없는 회사얘기.
나이가 들어서일까 머리가 너무 나빠지고 있다는게 느껴져요. 일을 그만 둬야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8864
106816 겟아웃을 봤습니다(스포 있음) [4] 해물손칼국수 2017.05.21 1494
106815 독서모임 동적평형 4,5월 정모 후기 [1] 디나 2017.05.21 599
106814 문재인 대통령의 극렬팬들에 대한 생각 + 겟아웃 후기(스포없어요) [8] 꽃띠여자 2017.05.21 2773
106813 미친 감자칩 후기 [21] 밀키웨이 2017.05.21 2742
106812 이거 언제 돈일까요 [2] 가끔영화 2017.05.20 615
106811 (모바일 바낭) 그린플러그드 왔어요 ~_~ [1] 샌드맨 2017.05.20 554
106810 대통령 5대 후보 맘에 들었던 공약이나 마인드, 그 외 아쉬운 점 프레데맄 2017.05.20 728
106809 이 와중에 저는 겟아웃을 보았습니다. [5] woxn3 2017.05.20 1838
106808 [가곡] 해질녘의 노래들 [5] underground 2017.05.20 321
» 멘탈이 깨져본지도 오랜만 [8] 10%의배터리 2017.05.19 2219
106806 핵사이다 하나 더 -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벌금 200만원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4] 데메킨 2017.05.19 1845
106805 [바낭] 누가 문재인 대통령이 고구마랬어요 [6] 데메킨 2017.05.19 2813
106804 문재인, 세계 국가원수 랭킹 7위 [6] haia 2017.05.19 2483
106803 cgv와 메가박스의 쿨내(?) 경쟁 [3] 화려한해리포터™ 2017.05.19 1757
106802 옥자는 수퍼돼지인줄 알았는데..(+깐느 기자회견 실시간 링크) [2] 보들이 2017.05.19 1956
106801 뻘글]드디어 Designated Survivor 시즌 1이 마무리 되었어요.. [2] 라인하르트012 2017.05.19 484
106800 국민의당은 있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18] 로망코프 2017.05.19 2453
106799 대통령과 대통령 후보 [11] easter 2017.05.19 2041
106798 초등학생의 동시 한편에 눈물이 뚝 [3] 닥터슬럼프 2017.05.19 1561
106797 크리스 코넬의 죽음과 90년대 그런지 회고..... [9] 디나 2017.05.19 8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