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의 자격

바로 옆팀에 있는 얼마 안 되는 친한 동료가 회사를 떠난다고 한다.

참고로 옆 자리나 뒷 자리에 앉아 있다고 그 사람이 내 동료가 아니라는 건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메신저에서 보이지 않게 되면 나의 회사 생활이 얼마나 적막해질까 생각이 들게하는 사람, 상사에게 깨지는 모습을 보게 되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라고 말 건네주고 싶은 사람.

점심 먹고 자리로 바로 돌아가기 싫을 때, ‘한 바퀴 도시죠’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점점 없어지는 걸 보면 허전해진다.


회사 생활이라는게 결국 비즈니스 하러 모이긴 한 거지만 그래도 사람 사는게 꼭 내가 저 자리로 올라가야지, 저 사람보다 빨리 승진해야지 이런 생각만 하고 오는 곳도 아니고,

와서 죽어라 엑셀이나 장표만 만들다 가는 곳도 아니지 않는가.


밥먹다가 실없는 얘기도 하고, 야근하다 지치면 편의점 가서 커피나 핫식스 사와서 같이 돌려 마시고, 윗사람 뒷담화 하고

그러면서 아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이런 생각 들면서 서로 일하면서 동료라고 부를만한 사람 하나 하나 겨우 만들어가고 그러는 거 아닌가.


이젠 동료가 생기는 속도보다 동료가 떠나는 속도가 더 빠른 시기에 들어온 거 같다.

다들 자신의 건강을 위해, 본인의 꿈을 위해, 가족을 위해 하나 둘씩 떠나간다. 

남겨진 나도 곧 새로운 시작을 위해 언제 떠나야 정확한 시기인지 그것만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55
106643 여섯 배우 다 안다면 영화 평론가 [9] 가끔영화 2017.08.14 1205
106642 듀게에 구글애드?가 붙는군요. [8] 참사랑 2017.08.14 1079
106641 Joseph Bologna 1934-2017 R.I.P. [2] 조성용 2017.08.14 505
106640 듀게 오픈카톡방 [5] 물휴지 2017.08.14 484
106639 [퇴사일기]_일곱번째 이야기_불안마케팅 [8] 초마짬뽕 2017.08.14 950
106638 '사이드웨이'란 이름으로, 출판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19] 사이드웨이 2017.08.14 1650
106637 스마트폰으로 영화? 찍어보셨나요 [2] 가끔영화 2017.08.13 420
106636 짧은감상)주진우의 이명박추격기를 보고.. [8] 라인하르트012 2017.08.13 2120
106635 웹툰 내 ID는 강남미인을 보며.. [2] 튜즈데이 2017.08.13 1352
106634 버지니아 주 샬롯츠빌에서 일이 일어났군요 [1] 모르나가 2017.08.13 1328
106633 작가는 어디에서 글을 쓰는 것이 가장 좋은가 [10] Bigcat 2017.08.13 1647
106632 좀전에 EBS에서 굿 윌 헌팅 [4] 13인의아해 2017.08.13 1096
106631 기간제 교사 정규직화에 왜 반대하죠? [16] 휴먼명조 2017.08.13 2361
106630 검경 수사권 독립 혹은 조정에 대한 조국 민정수석의 견해 [2] 휴먼명조 2017.08.13 874
» [퇴사일기]_여섯번째 이야기_동료를 보낼때 [2] 초마짬뽕 2017.08.12 872
106628 [펌] 영화 공범자들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기각 탄원서 [12] 윤주 2017.08.12 1161
106627 왕좌의 게임 - 드디어 용이 진격하다(잡상, 당연히 스포) [17] Bigcat 2017.08.12 1425
106626 이번 정권 지금까지의 느낌 [8] 쟈키쟈키 2017.08.12 1776
106625 노동의 신성화는 어디서부터 시작 되었을까요? 새벽하늘 2017.08.12 445
106624 [바낭] 글쓰기의 어려움 [7] 초마짬뽕 2017.08.12 11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