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교사 정규직화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내세우는 유일한 논리가

임용고사 준비하는 사람들은 피땀 흘려 공부하는데 기간제 교사를 정규직화해주면 임고 준비생들의 투입한 노력은 물거품이 된다는 거더군요. 


다른 논리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제가 과문한 탓에 모르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근데 저는 그 논리는 설득력이 낮아 보입니다.

교사 임용 정원을 몇명 이상으로 해야 한다는 법도 없으며 그런 주장을 뒷받침할 논리도 없습니다.

학생수와 교사-학생 비율에 따라서 필요한 교사수가 정해질 거고, 

현직 교사수와 퇴직 예정 교사수를 감안하면 내년에는 몇명의 신규 교사가 필요할 거라는 건 계산 가능하니까

그 수에 맞게 임용 정원을 맞추면 됩니다. 


그 과정에서 임용 정원이 줄어들어서 교사 되기가 더 어려워졌다는 게 불만인 것은 매우 정당합니다. 

하지만, 그런 불만 때문에 기간제 교사의 정규직화를 반대하는 건 논리적으로 비약이 심한 것 아닙니까?

기간제 교사는 이미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는 사람들이고 이 사람들이 기간제인지 정규직인지는 내년의 신규 교사 수요와는 무관한 것 아니가요? 

즉, 기간제 교사가 정규직화된다 해서 임고 정원이 줄어드는 것이 아니고,

기간제 교사가 그대로 기간제 교사라고 해서 임고 정원이 늘어나는 것도 아닌 것 아닌가요?


의미가 있으려면 아래와 같은 논리가 필요하겠죠.

1. 내년 신규 교사 수요는 줄어들었다.

2. 임고 정원은 유지되어야 한다.

3. 그러면 기간제 교사를 계약해지해서 정원을 확충해야 한다.

4. 하지만, 기간제 교사가 정규직화하면 해직 못 시키니까 정원을 확충 못하고 임고 정원이 줄어든다. 


위의 논리대로 일이 이뤄진다면, 임고 준비생들이 기간제 정규직화 반대하는 건 내가 어렵게 준비하는 걸 넌 쉽게 따간 게 배가 아프다 정도 밖에 안 되는 거구요. 


아래의 논리대로라면, 저는 임고 준비생들의 불만은 근거가 있다고 봅니다만, 받아들여야 하는 일이라고 봅니다. 

임고 준비생들이 시험 준비에 쏟은 시간과 돈과 노력은 개개인에게 매우 큰 것이긴 하지만, 계약직 교사를 줄여 나가고 정규직 교사 체제로 가겠다는 큰 방향에 대해서는 동의해줘야 한다고 봅니다. 대의를 위해 내 개인의 이익을 희생하라는 것이냐? 네, 그렇습니다. 


예전에 대기업 정규직과 계약직의 차별 문제가 이슈화되었을 때, 계약직을 일반직화하는 문제에 대해 정규직들이 반대했었죠. 지금의 기간제 교사 문제가 매우 유사해 보입니다. 


로스쿨 도입될 때 여러 가지 반대 의견이 있었는데, 그 중에 사법시험 오래 준비했던 사람들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었죠. 모두 비슷한 논리로 보입니다. 


제 생각은 세 경우에 대해 모두 동일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1661
107402 듀게에 구글애드?가 붙는군요. [8] 참사랑 2017.08.14 1063
107401 Joseph Bologna 1934-2017 R.I.P. [2] 조성용 2017.08.14 325
107400 듀게 오픈카톡방 [5] 물휴지 2017.08.14 463
107399 [퇴사일기]_일곱번째 이야기_불안마케팅 [8] 초마짬뽕 2017.08.14 920
107398 '사이드웨이'란 이름으로, 출판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19] 사이드웨이 2017.08.14 1533
107397 스마트폰으로 영화? 찍어보셨나요 [2] 가끔영화 2017.08.13 396
107396 짧은감상)주진우의 이명박추격기를 보고.. [8] 라인하르트012 2017.08.13 2095
107395 웹툰 내 ID는 강남미인을 보며.. [2] 튜즈데이 2017.08.13 1241
107394 버지니아 주 샬롯츠빌에서 일이 일어났군요 [1] 모르나가 2017.08.13 1286
107393 작가는 어디에서 글을 쓰는 것이 가장 좋은가 [10] Bigcat 2017.08.13 1586
107392 좀전에 EBS에서 굿 윌 헌팅 [4] 13인의아해 2017.08.13 1054
» 기간제 교사 정규직화에 왜 반대하죠? [16] 휴먼명조 2017.08.13 2288
107390 검경 수사권 독립 혹은 조정에 대한 조국 민정수석의 견해 [2] 휴먼명조 2017.08.13 764
107389 [퇴사일기]_여섯번째 이야기_동료를 보낼때 [2] 초마짬뽕 2017.08.12 828
107388 [펌] 영화 공범자들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기각 탄원서 [12] 윤주 2017.08.12 1133
107387 왕좌의 게임 - 드디어 용이 진격하다(잡상, 당연히 스포) [17] Bigcat 2017.08.12 1359
107386 이번 정권 지금까지의 느낌 [8] 쟈키쟈키 2017.08.12 1733
107385 노동의 신성화는 어디서부터 시작 되었을까요? 새벽하늘 2017.08.12 408
107384 [바낭] 글쓰기의 어려움 [7] 초마짬뽕 2017.08.12 1047
107383 황빠와 문(노)빠의 콜라보레이션이라니 [12] 메피스토 2017.08.12 15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