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이렇게 뽑았더니 마치 버지니아 울프의 <나만의 방>이 연상되네요. 물론 이 글은 여성이 작가가 되기 위해서는 자기만의 공간이 필요하다!고 역설하는 글은 아닙니다만...그러고 보니 제인 오스틴도 글을 쓰는데 어려움을 겪었죠. 그 장소 때문에 말입니다. 동생네 부부랑 같이 살면서 - 조카들 돌봐주면서 - 함께 지낸터라 당연히 글을 쓸 시간이나 공간을 확보하기는 어려웠을 텐데 오스틴 선생은 주로 거실을 활용했다고 합니다. 거실이 동생의 서재도 겸한터라 거실 탁자를 책상 삼아 - 그리고 바로 옆으로 주방과 연결도 되는 터라 가사일 하면서 틈틈이 글을 쓰는데 나름 괜찮았을듯 합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 중년의 여성 작가 분도 자신의 글쓰기 공간을 웹에 올린적이 있어서 한 번 구경한적이 있는데 아예 주방 한 구석을 간이 책상을 들여놓고 컴퓨터를 비치해서 작업 공간으로 만들었더군요.

 

사실 저도 집에 방 하나를 작업실 삼아 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언젠가부터 심난함을 금할 수가 없더군요. 물론 정신없이 쓰다 보면 그런 거 다 잊기도 합니다만 괜히 작가들이 작업실을 따로 갖겠습니까...언젠가 여기 듀게에서 작가들이 카페를 주로 글쓰기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얘기 들었습니다. 실제로 카페에 가 보면 노트북 들고 몇 시간씩 작업하시는 분들을 보게 되는데 급 궁금해지더군요. 저 분들 중에 작가들이...

 

여튼 급하게 발등의 불도 꺼야 해서 도저히 안돼겠다 싶어 요며칠 글쓰는 장소를 전전하고 있습니다. 회원으로 있는 시민단체 사무실 한 구석에서 종일 써보기도 하고 파트타임으로 근무하는 학원 사무실에서 몇 시간 작업하기도 하고 어제 오늘은 도서관에서 글쓰기를 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괜찮네요. 집에 있을 때는 가족들 왔다갔다 하는거나 집안 일들이 계속 신경 쓰여서 일의 맥을 끊는 경우가 많았었는데 확실히 그런게 없으니...제가 하는 일이 우선 책을 많이 읽어야 해서 예전엔 카페나 도서관을 주로 전전했습니다만 카페는 너무 시끄럽고 도서관은 졸리고...여튼 애로사항이 많았었습니다. 소설 읽는거와는 달라서 - 역사책같은 인문학 서적은 왜 이리 사람을 졸리게 하는지...ㅜ.ㅜ....

 

결론은 작업실이나 서재를 따로 갖출 능력이 될 때까지는 이렇게 여러 장소를 전전하게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것도 나름 괜찮네요. 마치 직장인처럼 출근하듯이 9시에서 6시까지...칸막이가 있는 사무실 책상도 있구요...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1205
107407 짧은감상)주진우의 이명박추격기를 보고.. [8] 라인하르트012 2017.08.13 2095
107406 웹툰 내 ID는 강남미인을 보며.. [2] 튜즈데이 2017.08.13 1240
107405 버지니아 주 샬롯츠빌에서 일이 일어났군요 [1] 모르나가 2017.08.13 1284
» 작가는 어디에서 글을 쓰는 것이 가장 좋은가 [10] Bigcat 2017.08.13 1584
107403 좀전에 EBS에서 굿 윌 헌팅 [4] 13인의아해 2017.08.13 1054
107402 기간제 교사 정규직화에 왜 반대하죠? [16] 휴먼명조 2017.08.13 2281
107401 검경 수사권 독립 혹은 조정에 대한 조국 민정수석의 견해 [2] 휴먼명조 2017.08.13 763
107400 [퇴사일기]_여섯번째 이야기_동료를 보낼때 [2] 초마짬뽕 2017.08.12 824
107399 [펌] 영화 공범자들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기각 탄원서 [12] 윤주 2017.08.12 1133
107398 왕좌의 게임 - 드디어 용이 진격하다(잡상, 당연히 스포) [17] Bigcat 2017.08.12 1357
107397 이번 정권 지금까지의 느낌 [8] 쟈키쟈키 2017.08.12 1732
107396 노동의 신성화는 어디서부터 시작 되었을까요? 새벽하늘 2017.08.12 408
107395 [바낭] 글쓰기의 어려움 [7] 초마짬뽕 2017.08.12 1019
107394 황빠와 문(노)빠의 콜라보레이션이라니 [12] 메피스토 2017.08.12 1574
107393 수능절대평가등 정부가 왜 교육정책에 가속페달을 밟는걸까요? [21] 산호초2010 2017.08.11 1565
107392 이런저런 잡담...(만화의 연재) [5] 여은성 2017.08.11 853
107391 박기영 임명보다 그 배경이 더 문제입니다. 정권이 훅 갈 수도 있겠어요. [6] 일희일비 2017.08.11 2277
107390 [퇴사일기]_다섯번째 이야기_팀장학 개론 [7] 초마짬뽕 2017.08.11 816
107389 짝퉁만들기 어사일럼이 많이 발전했군요 [1] 가끔영화 2017.08.11 501
107388 시도를 했었습니다. [17] 구름진 하늘 2017.08.11 20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