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즈, 맘충, 부작용, 나쁜말

2017.09.13 13:39

체리보이 조회 수:1177

http://www.nocutnews.co.kr/news/4846494


김현정 뉴스쇼에서 변호사들이 입장 정해서 이슈 다루는 코너.

이곳 게시판에서 나온 얘기들 대부분이 언급되거나 정리되네요.

아무튼 현재 법적으로 문제는 없다는 거.

헌법가치로 봤을 때에 위헌적 요소는 다툴만 하다는 거. 등등...


그 와중에 맘충이란 단어가 또 나왔기에...

최근 이슈가 된 240번 버스 논란이 떠오르더군요.

처음엔 소시오패스 버스 기사라며 우르르 마녀사냥 하려다

하루만에 반대 증언과 증거들이 나오면서 상황이 뒤집혔죠.


이 과정에서 댓글들을 보다보면 '맘충' 이야기가 나옵니다.

자기가 애를 돌보지 못해놓고 버스기사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 엄마가 문제란 거죠.

하지만 조금 더 생각해보면 이상합니다.


처음 글을 올렸던 건 엄마가 아니라 현장에 있었다는 목격자였어요.

그리고 엄마가 왜 미처 내리지 못했는지 이유도 불분명합니다.


일방의 관점으로 버스기사를 억울한 피해자로 몰뻔한 단초는

엄마가 아니라 '양념'을 너무 친 네티즌입니다.

아이를 미처 돌보지 못한 엄마에게 어떤 사정이 있었는지 알 수 없고.

당시에 기사에게 욕설을 했다는 정황 정도는

상황을 생각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 사건에서 '맘충'은 없어요. '마녀사냥'과 '부주의한 글쓰기'가 있을 뿐이죠.

하지만 맘충 프레임은 이미 이번 사안의 한 축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이것이 그 단어를 경계하는 하나의 이유겠지요.

어떤 사안에 손쉽게 혐오를 끌어올 수 있고 조장하니까요.


+


https://www.youtube.com/watch?v=AVjXjrP_HiE

엄마들이 말하는 맘충 그리고 노키즈


이 영상을 보면 맘충에 대한 엄마의 양가적인 감정이 엿보입니다.

'맘충' 단어가 생겨나게 된 단초가 된 자격미달 부모들에대해 반감을 갖지만

동시에 그 단어가 발명되면서 스스로 검열하고 차별받게 되는 것에 대한 공포랄까요.


이것은 혐오 정서의 또다른 부작용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것을 단순화시켜 백과 흑을 나누고 편한대로 생각하는 무리 덕분에

제대로 된 논의나 해결의 방법을 고민하는 대신

서로를 경계하며 편가르기부터 하게 되는 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0103
107752 애플이 잘하는것 [10] 김지킴 2017.09.13 1500
» 노키즈, 맘충, 부작용, 나쁜말 [7] 체리보이 2017.09.13 1177
107750 [음반벼룩] 클래식 음반 박스물 여러 개 hajin 2017.09.13 250
107749 [바낭] 듀게는 망하고 애플은 예전 같지 않고 [11] 로이배티 2017.09.13 2101
107748 (정치바낭) 안철수의 딜레마, 민주당의 딜레마 [6] 가라 2017.09.13 1027
107747 쌍제이가 감독&각본으로 스타워즈 에피소드 9을 맡는군요 [7] 부기우기 2017.09.12 940
107746 어떤 농담에 대한 해설 | 최영미 시인을 위하여 [4] 가끔영화 2017.09.12 1538
107745 언제 가을이라 가을바람 [2] 가끔영화 2017.09.12 268
107744 듀나인] 백화점 옷과 유사한(???) 옷을 살 수 있는 매장 혹시 아시나요? [4] 산호초2010 2017.09.12 1801
107743 [벼룩] 베스트셀러책들 약 70권 권당4,000~5000원입니다^^ [1] 도서벼룩 2017.09.12 470
107742 한 영화 안에서 만나고 헤어지는 장면 다 있는 영화 뭐 있을까요? [13] 콩쥐팥쥐 2017.09.12 915
107741 [회사바낭] 지각과 포괄임금제 [6] 가라 2017.09.12 990
107740 엠비씨 주크박스 [3] 칼리토 2017.09.11 667
107739 짜파게티 웨스턴 많이 보신 분 이사람들 [7] 가끔영화 2017.09.11 738
107738 미드 이야기..스트레인과 레이 도노반(약스포) [2] 라인하르트012 2017.09.11 564
107737 선미 목 움직이는거 해보니 안되는군요 잭슨의 걸음 보다 어려운 듯 [6] 가끔영화 2017.09.11 1262
107736 최영미 시인 [55] Bigcat 2017.09.11 4034
107735 [속보]김이수 헌재소장 임명 동의안 부결 ··· 찬성 145, 반대 145 [17] 왜냐하면 2017.09.11 2257
107734 무엇을 먹어야 하는가..? [4] 바다같이 2017.09.11 837
107733 빅풋 주니어 : 완전 비추입니다 [5] 일희일비 2017.09.11 7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