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윈픽스 시즌3

2017.10.11 21:41

디나 조회 수:880

 

   이 나왔다고 해서 ㄷㄱㄷㄱ 하면서 에피소드1을 보는데... 이게 정말 너무 괴랄해서 보다가 포기했었죠. 뭐 언제는 린치가 안그랬냐? 싶겠지만 이건 너무하잖아!! 라는 느낌. 그러다가 지난주에 극장에서

   멀홀랜드 드라이브의 황홀경을 다시 체험하고는 인내심을 가지고 보니까 에피소드3 즈음 부터 재미가 붙어서 보게됬네요. 


   전설적인 1,2시즌은 사실 국내에서 방영할때는 봤던 기억이 없어요. 물론 그 당시에 화제였다는건 기억이 나지만 어릴때라 직접 보진 못했구요. 몇 년전에 몰아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막연한 기억속에는

   상당히 으스스하고 호러블한 이야기인거 같았는데 정작 직접 보니까 살짝 기괴한 코미디에 가까웠었고 캐릭터들이 참 매력적이었죠. 린치와 가장 잘 어울리는 (제 기준) 카일 맥라클란의 쿠퍼요원, 인디언

   보안관 호크, 수많은 미녀가 나오지만 제 눈엔 최고였던 매드첸 아믹의 셜리.... 


   그런데 이 사람들이 25년 지나서 고대로 나오는게 너무 신기하더군요. 심지어 다들 곱게 늙었음. 워낙 수많은 캐릭터가 나오고 관계도가 얽히고 섥혀 있어서 가물가물하고 파악이 안됬는데 보다보니 기억이

   나더라고요. 그런데 제일 재밌는 캐릭터는 FBI부국장 고든 콜....ㅋ 데이빗 린치 본인이었어요. 제 기억엔 린치가 직접 출연하는건 본 적이 없어서 (극장판도 보긴 했는데...) 더 웃기더라고요. 청력이 나빠서인지

   보청기를 끼고 말을 항상 큰 소리로 하는데 이걸로 주구장창 개그를 칩니다... 


   하지만 보기 쉬운 시리즈는 아니에요. 진짜 정말 너무 괴상합니다. 시즌1,2나 린치의 다른 작품들과 비교해봐도 익스트림하게 괴상망측합니다. 그게 극단적인 소재나 표현이 나오는다는게 아니라.... 도대체

   무슨 정신으로 저걸 만들었을까 싶은 장면과 설정들이 많아요. 특히 더기존스라는 캐릭터는 정말 역대급입니다. 정말 지독하달까? 이걸 끝까지 밀어붙이다니....  그런데 그러면서도 아주 드문드문 멀쩡?하게

   감동적인 장면들도 있습니다???.... (이거슨 파맛 첵스?) 


   또 엉뚱하게도 거의 매 에피소드의 마지막은 트윈픽스 마을의 밤문화를 책임지는 로드하우스 뱅뱅바에서 밴드의 라이브가 깔리면서 엔딩크래딧이 올라가요. 뭐 전반적으로 인디 락,포크 스타일에 전형적인

   린치스타일의 몽환적인 음악이 많죠. 그리고 트윈픽스 테마로 유명한 falling의 주인공 쥴리 크루즈도 나옵니다.... 


   미국은 이런게 참 부러운 것 같아요. 20여년 이상을 뛰어넘어서 그때의 출연진이 다시 모인다던지 하는게 말입니다. 엑스파일도 그렇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2949
107892 (바낭) 부처님 굿즈 하나 샀어요.jpg [18] 보들이 2017.10.12 2059
107891 <우리의 20세기> 보고 왔습니다. (노스포) [15] Journey 2017.10.11 1303
» 트윈픽스 시즌3 [3] 디나 2017.10.11 880
107889 넷플릭스 가입 [3] 김지킴 2017.10.11 1145
107888 진짜 쓰레기 기레기는 경향신문이죠 [24] soboo 2017.10.11 2991
107887 안쓰는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사람의 심리가 궁금해요 [10] 루이보스 2017.10.11 1616
107886 제임스 스튜어트 만세! 오드리 헵번 만세! [4] 모르나가 2017.10.11 1136
107885 원더우먼 만화책의 탄생을 다룬 영화가 나오는군요 [4] 부기우기 2017.10.11 610
107884 이런 서울대생 진짜 존재하나요?; [28] Journey 2017.10.11 3298
107883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지능 문자통역 서비스에 기여해봅시다 [4] Journey 2017.10.11 503
107882 하비 와인스타인 성추행 관련 뉴요커 기사 [12] glow 2017.10.11 2276
107881 마녀의 법정 재밌네요 [5] 키드 2017.10.11 1189
107880 80년대 운전면허 시험장 [2] 가끔영화 2017.10.10 894
107879 [벼룩] 더 레슬러, 장고 등 초회한정판 블루레이 여러 장 [1] hajin 2017.10.10 400
107878 안녕 히어로 리뷰 [6] 티미리 2017.10.10 542
107877 거... 박연선 작가님... 너무한거 아니오... [7] 달빛처럼 2017.10.10 2482
107876 스타워즈 에피소드 8 라스트 제다이 예고편 [4] 부기우기 2017.10.10 786
107875 엑스-파일 시즌11 [4] theforce 2017.10.10 1220
107874 Jean Rochefort 1930-2017 R.I.P. [1] 조성용 2017.10.10 352
107873 시상식 풍경 가끔영화 2017.10.10 3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