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의 배경은 1979년. 아득하군요.

그런데 왜 요즘 이야기를 다뤘던 영화 <설리>를 보고 나온 느낌과 닮은 느낌적 느낌을 받으며 영화관을 나서고 있었습니다 전. 아니 왜? 왜 고리고적(...) 1979년 배경의 이야기를 보면서 이 나라에서는 이루지 못할 것 같은 뭔가가 막 부럽고 그런 감정을 느끼냐는 말입니다. (깊은 한숨)

그건 그거고 작품 이야기를 하자면:

1979년을 배경으로 한, 세 강한 개성을 가진 여자들. 그리고 평범하지는 않은 두 남자. 인물들의 면면도 재미있고 이들의 과거부터 미래까지 망라하는 시점이 재밌습니다. 소소하고 뻔할 것 같은 일상이 반복되지만 각각의 인물들이 발하는 매력이 그저 뻔한 저녁식사의 연속을 뭔가 굉장한 걸로 보이게 만듭니다. 인물들과의 관계와 개성을 디테일하게 즐길 수 없다면, 어떤 (아주 큰) 사건도 없어 보이는 이 이야기에 매료되기란 곤란한 일이겠지만요. 어쨌든 모두들 연기가 좋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영화를 볼 가치가 있지 않나 싶어요.

대놓고 페미니즘 이야기를 꺼내곤 하는 그런 영화지만, 과격한 부분은 없습니다. '맨박스'에서 벗어나고픈 남자분들이 있다면 꼭 추천하고 싶은 그런 영화로군요.


뭐 아무튼 추천합니다. 그나저나 제목은 참 어이없게 바꿨어요. <우리의 20세기>로 나왔었군요? 거 참 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0688
107981 로또 지난주 내번호 이번주와 다섯개가 같다 [1] 가끔영화 2017.10.15 552
107980 블레이드러너2049 - 이제 “세카이계”는 진절머리가 난다(스포) [18] skelington 2017.10.15 2184
107979 '언니는 살아있다' 가 끝났습니다 [6] 2017.10.14 1570
107978 나는 완전한 누드를 통해, 남성의 용맹과 도덕성을 그려낼 것이다. [10] Bigcat 2017.10.14 1534
107977 영 못 찾다가 최근 발견한 고전영화 몇 편 [1] underground 2017.10.14 571
107976 이런저런 잡담...(일상, 나의 엔젤(스포?)) [1] 여은성 2017.10.14 476
107975 [펌글] 민족의식이 강할 수록 속옷을 입지 않는다고? [33] Bigcat 2017.10.13 2118
107974 [EBS 영화] 비틀쥬스 [21] underground 2017.10.13 1304
107973 박근혜 구속 기간 연장 결정 [6] 가끔영화 2017.10.13 1733
107972 유투브펌)정치란 비정하네요 [3] 라인하르트012 2017.10.13 1482
107971 '굿즈'가 많은 종교 [11] 파에 2017.10.13 2110
107970 두어달전 (즉 새정부하) 감사원과 검찰이 합작으로 벌인 미친짓거리 [4] soboo 2017.10.13 1674
107969 [EBS 스페이스공감] 윤종신 가수가 엄청 열창 하네요. [8] underground 2017.10.13 1372
107968 시작됐군요. (날씨) [15] 티미리 2017.10.12 1736
107967 듀게 그림 모임 모집 광고 goddusk 2017.10.12 690
107966 기사펌)내마음에 저장 포즈 - 헐리우드에 등장 [2] 라인하르트012 2017.10.12 1207
107965 이런저런 일상...(굿닥터, 킹스맨 스포) [1] 여은성 2017.10.12 828
107964 (바낭) 부처님 굿즈 하나 샀어요.jpg [18] 보들이 2017.10.12 1981
» <우리의 20세기> 보고 왔습니다. (노스포) [15] Journey 2017.10.11 1280
107962 트윈픽스 시즌3 [3] 디나 2017.10.11 8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