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의 득과 실

2017.11.13 21:29

쟈키쟈키 조회 수:1961


기본적으로 결혼은 현재의 효용을 줄이고 미래의 효용을 늘리는 보험과 유사한 기능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이야 돈도 벌고 외롭지 않고 활발하게 사회 생활하고 있으니 그 필요성을 느끼기 힘들겠지만 먼 훗날 혼자 쓸쓸히 죽을날만 기다리는 그림은 싫거든요.


그리고 아이를 키우는 기쁨이 아주 크다고 하니 그것도 결혼의 이유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부모님이 몹시 좋아하실 것 같으니 효도의 의미도 있겠네요.




그 외의 모든 것은 솔직히 결혼해서 좋아질게 있을까 싶습니다.


책임의 범위가 늘어나는 만큼 개인의 범위는 좁아지고 플러스로 수많은 리스크가 생기니까요.


가장으로서 부족함없이 가구를 부양할 수 있을지, 내 자녀가 사회에서 도태되지 않고 행복하게 살아가게 할/살아갈 수 있을지.. 등이요.


이 리스크들은, 실패 시 삶의 의미를 지워버릴 수 있을 정도로 크다는 점, 특별히 준비하고 열심히 노력한다고 피할 수 없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고 생각해요.


물론 열심히 살다보면 크고 작은 문제는 해결되고 행복한 가정만 남을 것이라는 어른들의 가르침이 사실이 될 수도 있겠으나 요즘의 상황은 미래를 낙관할 수 없으니까요.




그래서 저는 이성적으로 결혼을 지지할 수가 없습니다.


이것이.. 정말 사랑하는 누군가를 만나면 바뀔 수 있는 것일까요.


아니면 누구나 결혼을 결심하면 마음 한켠에 잔잔한 불안감을 지닌채로 그렇게 사는 것인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46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5887
107704 음지의 역작 '변태가면' 봤어요 (포스터 주의) [3] 보들이 2017.11.14 980
107703 고 김광석씨 전 부인 서해순씨 변호사 박훈의 보도자료/포스팅 [6] 겨자 2017.11.14 1880
107702 이번 생은 처음이라 [11] 프랜시스 2017.11.13 1609
» 결혼의 득과 실 [8] 쟈키쟈키 2017.11.13 1961
107700 러빙 빈센트 [1] dragmetothemoon 2017.11.13 756
107699 두세명의 아이돌 얼굴이 보이는 [2] 가끔영화 2017.11.13 469
107698 이런저런 일기...(케빈스페이시, 저스티스리그, 연말모임) [3] 여은성 2017.11.13 900
107697 문재인 대통령의 기고문 [1] 라인하르트012 2017.11.13 747
107696 기사펌>방문진 이사회,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 가결 [5] 라인하르트012 2017.11.13 743
107695 日 '40대 숫총각' 급증..사회 문제 부상 [9] 경대낭인 2017.11.13 2477
107694 토요명화? 주말의명화 해주던시절. [6] 오전 2017.11.13 704
107693 (약간의 스포일러) 해피 데스 데이 무척 재미나네요 [9] 빵팥단 2017.11.12 1145
107692 영화 좀 골라주세요(14일까지의 상영작을 예매해야 함) [6] 연등 2017.11.12 592
107691 혜이니 목소리 [1] 가끔영화 2017.11.12 462
107690 에단 호크 감독의 "피아니스트 세이모어의 뉴욕 소네트" [4] 보들이 2017.11.12 894
107689 요즘 가장 재밌는 드라마 [황금빛내인생], 오종의 [프란츠] [3] toast 2017.11.12 1116
107688 한달의 기록_10월 [4] 초마짬뽕 2017.11.12 681
107687 [질문] 영화를 찾습니당.... [10] nomorepain 2017.11.12 940
107686 이런 사진도 있군요 가끔영화 2017.11.11 617
107685 천녀유혼 1과 2를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7.11.11 7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