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영하 4도 정도 쯤이었을 때 근처 쇼핑몰에 갔는데

실내 온도계가 25.5도 정도 표시되더라구요.


안 그래도 목도리에 장갑에 코트에 얇은 내의까지 껴 입었던 날인데,

게다가 라커 시설도 없는 곳이었어서, 그 모든 걸 손에 주렁주렁 들고 쇼핑백도 들면서 쇼핑해야 했죠.


이젠 밖에서 보초를 설 일도 없는데, 실내외 온도차가 이렇게 심하면,

구스 다운이, 캐나다구스가 무슨 필요가 있을까 싶어요. (네, 전 그래서 없습니다.)

매번 안에 들어가서 다 푸르고 벗는 것도 일이구요.


제가 추위를 엄청 탑니다. 근데 엄청 더웠고 불편하고 심지어 히터로 공기도 건조해서 답답했어요.

결과적으로 쇼핑도 제대로 할 수가 없는데, 왜 쇼핑몰들은 이런 결과적으로 불필요한 인심을 써주는 걸까요.


사실 이건 여름 에어컨도 마찬가지. 매번 제가 의문을 제기하는 거지만, 고쳐지진 않더라구요.


실내온도에 대해 정부에서 규제가 들어가도 소위 '자발적'으로 맡기는 시스템의 문제일까요.

전기세에 비례해서 세금을 부과한다거나 등의 방법으로 이런 비효율적 낭비를 막았으면 하는 바람


참고로 겨울 실내온도 적정온도는 18-20도, 추위를 좀 잘 타는 사람은 높아야 22도 정도가 적절하다고 하네요.

쇼핑몰의 온도가 18-20도 선이라면 외투를 들고 다니지 않고 입은 상태에서도 쇼핑이 가능할 거 같구요.


사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버스 안도 너무 더워요.

지하철도 커피숍도 마찬가지. 영상 1도 정도였는데 한 층에 히터 5개를 전부 다 틀더라구요.

못 참겠을 땐 줄여달라고 얘기하는 편인데, 그러기도 지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26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3950
108340 돈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2] Belovedbear 2017.12.09 1065
108339 돈.돈.돈. [4] 뻐드렁니 2017.12.08 1953
108338 내가 만난 신사들, 스플릿, 넷플릭스 [4] 겨자 2017.12.08 1392
108337 맛있는 메이네 서귀포 감귤~ 11일 발송분 주문받고 있어요~ May 2017.12.08 498
108336 [게임바낭] 4K 모니터, 엑스박스 원 엑스, 최근 즐긴 몇몇 게임 잡담 [15] 로이배티 2017.12.08 938
108335 김생민 현상이 싫어요. [12] 김지킴 2017.12.08 3995
108334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0 [8] 샌드맨 2017.12.07 574
108333 인터넷 영한사전 어디 걸로 쓰시나요? [2] LutraLutra 2017.12.07 744
108332 듀게그림모임-8주차 그림들 : 자유주제 [3] goddusk 2017.12.07 615
» 실내온도 26도 에너지 낭비 쇼핑몰, 안 더우신가요 [7] 프레데맄 2017.12.07 1360
108330 교대역, 강남역 근처에 4인 회식하기 좋은 곳이 있을까요? [9] underground 2017.12.07 870
108329 잡담 - 아버지의 빈자리, 결국 지른 위시리스트 [2] 연등 2017.12.07 842
108328 듀게 영화상은 이제 없는 걸까요. [4] 연등 2017.12.07 760
108327 베트남 가면 무얼해야하고 무얼 먹어야 할까요? [4] McGuffin 2017.12.07 627
108326 "기성세대가 가난한 다음 세대에게 빨대를 꼽고 있다" [29] soboo 2017.12.07 2973
108325 [진짜회사바낭] 흥미로운 작은 사건 [5] 가라 2017.12.07 1260
108324 옵션열기를 아시나요? [4] 칼리토 2017.12.07 1359
108323 곧 본격 연말시상식 시즌에 돗자리를 깔아봅시다 [5] soboo 2017.12.07 791
108322 기억의 밤을 보고(스포유) [1] 라인하르트012 2017.12.06 796
108321 1987 메인 예고편 [6] 라인하르트012 2017.12.06 9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