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 오늘 좀 웃었습니다.

신한은행해지가 검색어 1위길래 이게 무슨 일인가 내가 모르는 사이 금융위기가 찾아온건가 싶었는데 다름아닌 비트코인소동.

리플들도 가관입니다. 신한은행을 저주하는 말부터 현정부를 부정하거나 현정부 뒤에 최순실같이 비트코인과 연관된 누군가가 있더라는 음모론까지.



*  혁신이니 혁명이니 미래니 비전이니...

'진짜'들은 사실 현재진행형이고 우리 일상에 깊게 녹아들어 있기에 이런 얘기조차 필요없지요.


아프니까 청춘이라는 꼰대적 환상을 박살내는건 아프면 환자라는 현실인식이지요.

사실 어느분야나 꼰대적 사고를 벗어난다는것에 선행되는건 명확하게 현실을 인식한다는겁니다.  

어느나라에서 뭘 도입한다더라, 무슨무슨 혁신적인 기술이 도입됐다더라 이런건 현실인식이 아니지요.

그 나라가 뭐하는 나라고, 그 나라에 기술이 어떻게 도입이 되서 어떻게 얼만큼 활용되는지. 뭐 이런것들.


듣기좋은 얘기, 그럴싸한 얘기들만 할 뿐 '현실'을 얘기한다기보단 다가오지 않은 미래의 가능성을 떠벌리는것.

사실 이런건 사회에서 흔히 보이는 꼰대적 사고방식 중 하나이지요.


그럴싸한 사기들은 대부분 이런 옷을 입고 있습니다. 가깝게는 다단계가 그렇지요.

다들 이렇게 얘기해요. 혁신적인 제품, 이렇게 좋은 제품을 사람들이 왜 안쓰는지 모르겠다


결론은 응 안사.


* 돈은 일해서 벌어야지요. 일해서 번돈에 여유가 있으면 그때야 장난 좀 치는거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2329
» 꼰대적 사고를 벗어나면 비트코인을 이해할 수 있겠지요 [5] 메피스토 2018.01.13 1720
108751 [EBS1 영화] 엔젤스 셰어: 천사를 위한 위스키 [4] underground 2018.01.13 541
108750 <코코>에 대한 사소한 주변 잡담들. (스포 별도 표시) [10] 티미리 2018.01.12 1016
108749 [KBS1 다큐] 블루 플래닛2 (8부작) [3] underground 2018.01.12 530
108748 2018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7] 조성용 2018.01.12 859
108747 어떻게든 공격하고 싶은자들의 다양한 논리 [26] 사팍 2018.01.12 2064
108746 이런저런 잡담...(인스피레이션, 점심번개) [1] 여은성 2018.01.12 467
108745 (바낭) 이제 2018년 1월인데... [9] 정우 2018.01.11 1243
108744 듀게그림모임-13주차 그림들 : 파랑 [1] goddusk 2018.01.11 416
108743 키네마 준보 2017년 베스트 10 [2] 연등 2018.01.11 1097
108742 만세! 블랙 위도우 단독 영화 제작 착수! [31] skelington 2018.01.11 1909
108741 윌 앤 그레이스 새 시즌 시작한거 저만 몰랐습니까? [2] 가라 2018.01.11 859
108740 정말 재밌는 영화 봤네요 [2] 가끔영화 2018.01.11 1251
108739 카트린 드뇌브가 왜 갑자기 언급되나 했는데 [11] 모르나가 2018.01.10 2402
108738 요즘 사람들에게 궁금한점 한가지 [7] 바다같이 2018.01.10 1610
108737 이런저런 일기, 번개 [1] 여은성 2018.01.10 524
108736 서울커피, 오후만 있던 날의 커피 [1] beirut 2018.01.10 845
108735 『82년생 김지영』과 남성 평론가 [18] LutraLutra 2018.01.10 2376
108734 오늘도 기레기들이 한 건 했네요. [8] 경대낭인 2018.01.10 2377
108733 ‘위대한 쇼맨’ 보신 분께 질문 [4] 남산교장 2018.01.09 10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