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 오늘 좀 웃었습니다.

신한은행해지가 검색어 1위길래 이게 무슨 일인가 내가 모르는 사이 금융위기가 찾아온건가 싶었는데 다름아닌 비트코인소동.

리플들도 가관입니다. 신한은행을 저주하는 말부터 현정부를 부정하거나 현정부 뒤에 최순실같이 비트코인과 연관된 누군가가 있더라는 음모론까지.



*  혁신이니 혁명이니 미래니 비전이니...

'진짜'들은 사실 현재진행형이고 우리 일상에 깊게 녹아들어 있기에 이런 얘기조차 필요없지요.


아프니까 청춘이라는 꼰대적 환상을 박살내는건 아프면 환자라는 현실인식이지요.

사실 어느분야나 꼰대적 사고를 벗어난다는것에 선행되는건 명확하게 현실을 인식한다는겁니다.  

어느나라에서 뭘 도입한다더라, 무슨무슨 혁신적인 기술이 도입됐다더라 이런건 현실인식이 아니지요.

그 나라가 뭐하는 나라고, 그 나라에 기술이 어떻게 도입이 되서 어떻게 얼만큼 활용되는지. 뭐 이런것들.


듣기좋은 얘기, 그럴싸한 얘기들만 할 뿐 '현실'을 얘기한다기보단 다가오지 않은 미래의 가능성을 떠벌리는것.

사실 이런건 사회에서 흔히 보이는 꼰대적 사고방식 중 하나이지요.


그럴싸한 사기들은 대부분 이런 옷을 입고 있습니다. 가깝게는 다단계가 그렇지요.

다들 이렇게 얘기해요. 혁신적인 제품, 이렇게 좋은 제품을 사람들이 왜 안쓰는지 모르겠다


결론은 응 안사.


* 돈은 일해서 벌어야지요. 일해서 번돈에 여유가 있으면 그때야 장난 좀 치는거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42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5555
108361 The shape of water 음악 정말 좋네요... [9] S.S.S. 2018.01.14 1448
108360 코코 보고 떠오른 몇 가지(스포) [7] 회사원A 2018.01.14 1352
108359 자식이 크면 금방 이렇게 [1] 가끔영화 2018.01.14 795
108358 늦게 본 영화 Spotlight [2] Kaffesaurus 2018.01.14 874
108357 [청원]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50] 윤주 2018.01.14 2126
108356 겨울옷의 아가씨 2 [6] 샌드맨 2018.01.14 290
108355 영화에서 여성서사가 부족한 이유 [39] 사팍 2018.01.14 2416
108354 고스트스토리, 코코 스포와 관련한 잡담 [3] 티미리 2018.01.14 750
108353 정우성 [2] 사팍 2018.01.14 1135
108352 코코 봤어요 그치만 겨울왕국 단편 감상기 [5] skelington 2018.01.14 1260
108351 잡담 - 패터슨 이동진 시네마톡 양도(완료), 새해결심 중 지켜지는 것, 면접과 꿈 [1] 연등 2018.01.14 650
108350 겨울의상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1.13 518
108349 남북통일이라는 이름의 환상 [7] 연등 2018.01.13 1430
108348 스토리펀딩: 이사가는 둔촌 고양이 [3] Journey 2018.01.13 773
108347 [벼룩판매] 일본소설들 새책 여러 권 hajin 2018.01.13 382
» 꼰대적 사고를 벗어나면 비트코인을 이해할 수 있겠지요 [5] 메피스토 2018.01.13 1847
108345 [EBS1 영화] 엔젤스 셰어: 천사를 위한 위스키 [4] underground 2018.01.13 582
108344 <코코>에 대한 사소한 주변 잡담들. (스포 별도 표시) [10] 티미리 2018.01.12 1200
108343 [KBS1 다큐] 블루 플래닛2 (8부작) [3] underground 2018.01.12 729
108342 2018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7] 조성용 2018.01.12 9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