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영화에 대한 스포로 채워진 메모입니다.






둘 다 죽음과, 사후 세계에 대한 상상, 그리고 '진짜 죽는다는 건 무엇일까'에 대한 생각까지,

비슷하게 닮아있네요.

표를 그려서 정리하여 비교하고 싶을만큼,ㅎ 각각의 대해 두 영화의 질문 자체는 비슷하지만 서로 다른 답을 그려놓았다는 게 흥미로웠어요.


<고스트~>는 죽은 영혼이 이승에 맴돌고,

<코코>는 아예 따로 마련된, 분리된 사후 세계가 존재하지요.


흥미로운 건 두 영화 다, 사후 세계 이후, 소멸의 단계가 하나 더 있다는 점이에요.

그리고 그것은 '잊혀짐'과 관련되어있고요.

차이가 있다면

<코코>는 이승에서 잊혀지면 멀쩡히 길 가다가도 소멸을 당하고,

<고스트~>는 자신이 그 팩트를(잊혀졌다는 걸) 확인하는 순간 소멸되죠. (전 그 때의 호흡이 너무 충격적으로 좋았어요)


('사람이 언제 죽는 지 아니...'로 시작하는 원피스의 명대사가 오롯이 떠오르는 건..어쩔 수 없네요.ㅎㅎ)


잊혀지는 게 정말 두려워, 라고 말하는 게 <고스트~>라면

우리가 그를 잊지 말자, 라고 말하는 게 <코코> 같기도 하구요.



..역시, 표를 그리고 싶은 마음이 드글드글하네요.



<신과 함께>가 죽음 후 처벌에 대한 심판의 두려움을 안고 있다면, (사실 안 봐서 잘 모릅니다만..)

두 영화는 좀 더 다른 면에 대한 상상같아요.



+ 반면,

<원더풀 라이프>처럼

이승이 뭐라든 간에, 상관없이, 암튼간에 떠난 이는 자신의 행복 속에 잘 지낼 수 있길- 에 대한 이야기도 있군요.ㅎㅎ



어쩌다보니 죽음에 대한 영화들을 보게 되니 + 다 좋았어서 (아 여전히 <신과 함께>는 아직..) 

끄적이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2329
108772 크랜베리스의 리드싱어 Dolores O’Riordan 이 사망했네요 [11] Quadling 2018.01.16 1500
108771 [위대한 쇼맨]에 대한 냉탕 온탕 (스포 포함) [4] 티미리 2018.01.15 785
108770 왜 중국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 시켰나? - 문재인 정부의 최초,최대 실패가 될 가상화폐 정책 [3] soboo 2018.01.15 2169
108769 이런저런 대화들... [2] 여은성 2018.01.15 630
108768 The shape of water 음악 정말 좋네요... [9] S.S.S. 2018.01.14 1296
108767 코코 보고 떠오른 몇 가지(스포) [7] 회사원A 2018.01.14 1101
108766 자식이 크면 금방 이렇게 [1] 가끔영화 2018.01.14 734
108765 늦게 본 영화 Spotlight [2] Kaffesaurus 2018.01.14 769
108764 [청원]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50] 윤주 2018.01.14 1836
108763 겨울옷의 아가씨 2 [6] 샌드맨 2018.01.14 241
108762 [도서 벼룩] 베스트셀러 90권! 권당 4,000원입니다 쪽지주세요^^ [1] 도서벼룩 2018.01.14 507
108761 영화에서 여성서사가 부족한 이유 [39] 사팍 2018.01.14 2183
» 고스트스토리, 코코 스포와 관련한 잡담 [3] 티미리 2018.01.14 632
108759 정우성 [1] 사팍 2018.01.14 1030
108758 코코 봤어요 그치만 겨울왕국 단편 감상기 [5] skelington 2018.01.14 988
108757 잡담 - 패터슨 이동진 시네마톡 양도(완료), 새해결심 중 지켜지는 것, 면접과 꿈 [1] update 연등 2018.01.14 588
108756 겨울의상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1.13 470
108755 남북통일이라는 이름의 환상 [7] 연등 2018.01.13 1363
108754 스토리펀딩: 이사가는 둔촌 고양이 [3] Journey 2018.01.13 718
108753 [벼룩판매] 일본소설들 새책 여러 권 hajin 2018.01.13 3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