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 본 영화 Spotlight

2018.01.14 21:36

Kaffesaurus 조회 수:769

요 몇년 극장가서 영화를 보는 건 일년에 세네번도 안되었던 거 같아요. 요즘 같은 세상에 개봉영화들 금방 집에서도 볼 수 있는데 요 몇년 좋다는 영화중에 본것보다 놓친게 더 많습니다. 어제 netflix에 Spotlight이 있길래 혼자 조용히 봤습니다. 참 좋더군요. 어떤 평론가가 처음 볼때는 속도가 느리다고 생각했는데 두번째 볼때 보니 그 속도가 맞는 거 같다, 저널리즘이란 그렇게 많은 시간을 mundane 한 일들을 하는데 소비하고 그래야만 결과가 나온다는 것이니까, 라고 한 말이 생각났습니다.

저한테 제일 좋았던 장면은 spotlight 팀원들이 전화로 Richard Sipe 랑 통화할 때 입니다. 보스턴에 아동들에게 성폭행을 행한 사제들이 숫자가 우리가 알기로 무려 13명이다, 이 숫자가 맞는 거 같냐는 질문에  Richard Jenkins이 건조하고 사무적인 목소리로 음, 너무 낮다,  아동성폭행을 하는 사제 숫자는 전채의 6%정도가 된다 라고 답할 때, 계산해 보면 90명이 된다고 할 때, 13명도 많다고 생각했는 데 90 명이라니 팀사이에서 침묵이 흐르는 순간 카메라는 점점 뒤로 멀어저 갑니다. 왠지 머리를 골프채로 맞아 아무것도 생각할 수 없는 사람들, 90명이라면 얼마나 많은 희생자들을 이야기 하는 건가, 멍함과 동시에 많은 생각들이 파편적으로 튀어오르는 것이 보여집니다.


마지막 미팅 장면도 좋았어요. Marty Baron의 소위 명대사가 때문이 아니라, 기사 초본 읽으면서 뭔가 지우죠. 뭐냐 고 묻는 질문에 another adjective 라고 하는 장면. 영화 전채의 성격과도 잘 맞고, 제가 박사 시작했을 때 받은 조언을 생각나게 하더군요. 그때 누군가도 저보고 필요하지 않은 형용사는 지우는 게 더 낫다고 했어요. 지금 제가 제 박사 과정들이게 하는 말이기도 하고요.


작년 12월 20일에 영화에 나오는 추기경 Law가 사망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2329
108772 크랜베리스의 리드싱어 Dolores O’Riordan 이 사망했네요 [11] Quadling 2018.01.16 1500
108771 [위대한 쇼맨]에 대한 냉탕 온탕 (스포 포함) [4] 티미리 2018.01.15 785
108770 왜 중국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 시켰나? - 문재인 정부의 최초,최대 실패가 될 가상화폐 정책 [3] soboo 2018.01.15 2169
108769 이런저런 대화들... [2] 여은성 2018.01.15 630
108768 The shape of water 음악 정말 좋네요... [9] S.S.S. 2018.01.14 1296
108767 코코 보고 떠오른 몇 가지(스포) [7] 회사원A 2018.01.14 1101
108766 자식이 크면 금방 이렇게 [1] 가끔영화 2018.01.14 734
» 늦게 본 영화 Spotlight [2] Kaffesaurus 2018.01.14 769
108764 [청원]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50] 윤주 2018.01.14 1836
108763 겨울옷의 아가씨 2 [6] 샌드맨 2018.01.14 241
108762 [도서 벼룩] 베스트셀러 90권! 권당 4,000원입니다 쪽지주세요^^ [1] 도서벼룩 2018.01.14 507
108761 영화에서 여성서사가 부족한 이유 [39] 사팍 2018.01.14 2183
108760 고스트스토리, 코코 스포와 관련한 잡담 [3] 티미리 2018.01.14 632
108759 정우성 [1] 사팍 2018.01.14 1030
108758 코코 봤어요 그치만 겨울왕국 단편 감상기 [5] skelington 2018.01.14 988
108757 잡담 - 패터슨 이동진 시네마톡 양도(완료), 새해결심 중 지켜지는 것, 면접과 꿈 [1] update 연등 2018.01.14 588
108756 겨울의상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1.13 470
108755 남북통일이라는 이름의 환상 [7] 연등 2018.01.13 1363
108754 스토리펀딩: 이사가는 둔촌 고양이 [3] Journey 2018.01.13 718
108753 [벼룩판매] 일본소설들 새책 여러 권 hajin 2018.01.13 3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