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듀게 그림 모임입니다.

매주 일요일 밤까지 정해진 주제에 대한 그림을 그려보고 서로 대화하고 있습니다.

모임 모집에 대해서는 아래의 링크를 확인해주세요.

http://www.djuna.kr/xe/board/13322414



- 날짜 : 2018년 4월 5일~4월 15일

- 주제 : 타로카드 ( 발제자 : rusender )

떼어버린 내 몸 ( 발제자 : 금연금주 )








g0j1fmo.jpg

1. 제목 : THE FOOL

2. 그린이 : aerides

3. 재료 : 펜, 붓펜

4. .








hzw9tel.jpg

1. 제목 : 어글리 풋

2. 그린이 : rusender

3. 재료 : 종이에 연필

4. 종이를 안 보고 발만 보고 그렸습니다.








dxJxbjE.jpg

1. 제목 : 허물벗은 거미

2. 그린이 : Q

3. 재료 : 수성 사인펜

4. "떼어버린 내 몸" 이라고 듣는 순간 허물 벗는 전갈이 생각났는데 이 거미 사진이 꼭 마음에 들었어요. Melvyn Yeo라는 분의 사진을 모델로 했는데요 색깔은 완전 제 맘대로 상상입니다.








e4WJRXg.jpg

1. 제목 : .

2. 그린이 : aerides

3. 재료 : 연필, 수채색연필

4. .








A9DzvZ4.jpg

1. 제목 : .

2. 그린이 : 잔인한오후

3. 재료 : 수성사인펜

4. 우리 모두는 떼어낸 몸








MiHln68.jpg

1. 제목 : 계속 네 곁에 있고 싶어

2. 그린이 : 발목에인어

3. 재료 : 수채화, 색연필

4. 살아있던 토끼인형의 혼이 빠져나가 그냥 인형이 된 토끼인형을 끌어안고 슬퍼하는 아이와 그런 아이를 보며 속상해하는 토끼인형을 그렸습니다. 토끼인형의 입장에서 '떨어져버린 내 몸' 이에요.








22PsqAy.png

1. 제목 : 긁힌 상처야

2. 그린이 : 금연금주

3. 재료 : 펜

4. 메모의 작은 글씨는 sorry 입니다.





**


월요일이네요. 듀게 회원님들 새로운 한 주 건강하게 보내세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9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972
109038 최은희 배우님 영면 [3] 가끔영화 2018.04.16 1091
109037 [세월호] 벌써 4년, 아직도 숨막히게 괴롭군요 [4] soboo 2018.04.16 1336
109036 [바낭] 치과의 공포 [10] 로이배티 2018.04.16 1378
109035 이런저런 일기...(용산, 레플원) [1] 여은성 2018.04.16 654
» [듀그모 25~26주차] 타로카드, 떼어버린 내 몸 (발제자: rusender,금연금주) [4] rusender 2018.04.16 527
109033 R. Lee Ermey 1944-2018 R.I.P. [1] 조성용 2018.04.16 317
109032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9 [4] 샌드맨 2018.04.15 631
109031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관련 팟캐 듣다가 빵 터졌던 일... [6] Bigcat 2018.04.15 2100
109030 볼만한 드라마있을까요? [14] 산호초2010 2018.04.15 1984
109029 코첼라 페스티벌 라이브 [2] 꿈의후크송 2018.04.15 552
109028 주부 별 가끔영화 2018.04.15 286
109027 영웅과 미소년에 얽힌 신화의 실상… [19] Bigcat 2018.04.15 2729
109026 곤지암 / 램페이지 / 콰이어트 플레이스 [4] 폴라포 2018.04.15 1372
109025 구라의 어원은 오리무중 같군요 [1] 가끔영화 2018.04.15 578
109024 업(Up, 2009)을 뒤늦게 보고 [7] 연등 2018.04.14 1236
109023 Milos Forman 1932-2018 R.I.P. [4] 조성용 2018.04.14 410
109022 댓글조작단과 김경수 그리고 '노빠' [10] soboo 2018.04.14 2143
109021 바지락이 숨을 쉬네요. [10] underground 2018.04.14 1123
109020 그날,바다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04.14 692
109019 콰이어트 플레이스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04.14 5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