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치과의 공포

2018.04.16 16:01

로이배티 조회 수:1215

사람들은 보통 치과를 두려워합니다.

두 가지 호러 요소가 있잖아요. 1. 통증. 2. 비용(...)


대략 2~3년쯤 전에, 40년을 방탕하고 게으르게 살아 온 댓가로 입 안 대 공사를 치렀습니다.

그런데 그 중 황금 땜빵(...)을 적용했던 구역에 다시 충치가 생겨서 치과를 가게 됐네요.


전 어렸을 때 부터 이유를 모르게 통증에 둔감한 편이어서 치과를 아프다는 이유로 두려워한 적은 없어요.

헌데 요즘 제가 육아 휴직 중이라 두 번째 호러 포인트에 극도로 민감한 상태가 되어 어찌할까 고민하다 두 군데 이상을 들러 보기로 하였죠.


그런데 그랬더니 애매한 일이 생겼습니다. ㅋㅋㅋ


첫 번째 간 곳이나 두 번째 간 곳이나 엑스레이 사진 한 방 찍고 의사가 입 속 들여다 본 건 똑같은데, 얘기가 전혀 다르더라구요.


첫 번째 간 곳은 '신경은 아직 살아 있지만 니 이는 이미 글렀어!! 남은 부분이 많지 않아!! 이번엔 무조건 크라운이다!' 라면서 45만원을 제시하더군요.

그런데 두 번째 간 곳은 '인레이(아아 이런 전문 용어를;)를 다시 하면 될 것 같긴 한데 지금 있는 금딱지 벗겨내기 전엔 모름. 인레이로 하면 30, 크라운 씌우면 60임' 이라고 정리를 해 주더라구요.


그러니까 한 곳은 엑스레이 한 방으로 모두 파악했다고 하고, 다른 한 곳은 일단은 경미해 보이지만 뚜껑 열어 봐야 한다고 하고.

한 곳은 무조건 비싼 걸로 가야 한다면서 그 와중에 비교적 싼 값을 제시하고, 다른 한 곳은 싸게 해결 가능하지만 두 배(...)로 비싸질 수 있다고 하고.


그래서 두 번째 들른 곳 의사에게 '금딱지 벗겨 놓은 후엔 무조건 걍 여기서 해야 하는 거죠?' 라고 물었더니 허허허 웃으며 '생각 좀 해 보시겠어요?' 라길래 그러겠노라고 대답하고 일단 집에 와서 번뇌의 늪에 빠져 있습니다. ㅋㅋ


뭐 생각해 보면 어차피 저는 같은 잘못을 반복하여 제 치아들을 곤경에 빠뜨릴 테니 걍 싸게 해 준다는 곳에서 크라운 씌우는 게 상책일 것 같긴 한데.

뭔가 둘 중 한 곳은 약을 팔고 있는 게 아닌가... 라는 의심이 들어서 기분이 거시기 하네요. =ㅅ=



그래서 결론은,


이 닦으세요 여러분. 세 번 닦으세요. ㅋㅋㅋㅋㅋ

60이면 휴직 중 받는 급여의 3/4에 달하는 금액이라 참으로 기분이 후덜덜합니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26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3950
109540 해빙, 사냥 [4] 왜냐하면 2018.04.17 718
109539 으라차차 와이키키, 꿀잼! [6] S.S.S. 2018.04.17 1142
109538 이 놀이기구 진짜 재밌겠네요 [1] 가끔영화 2018.04.17 717
109537 최은희 배우님 영면 [3] 가끔영화 2018.04.16 1021
109536 [세월호] 벌써 4년, 아직도 숨막히게 괴롭군요 [4] soboo 2018.04.16 1250
» [바낭] 치과의 공포 [10] 로이배티 2018.04.16 1215
109534 이런저런 일기...(용산, 레플원) [1] 여은성 2018.04.16 557
109533 [듀그모 25~26주차] 타로카드, 떼어버린 내 몸 (발제자: rusender,금연금주) [4] rusender 2018.04.16 425
109532 R. Lee Ermey 1944-2018 R.I.P. [1] 조성용 2018.04.16 269
109531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9 [4] 샌드맨 2018.04.15 583
109530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관련 팟캐 듣다가 빵 터졌던 일... [6] Bigcat 2018.04.15 1863
109529 볼만한 드라마있을까요? [14] 산호초2010 2018.04.15 1795
109528 코첼라 페스티벌 라이브 [2] 꿈의후크송 2018.04.15 506
109527 주부 별 가끔영화 2018.04.15 252
109526 영웅과 미소년에 얽힌 신화의 실상… [19] Bigcat 2018.04.15 1533
109525 곤지암 / 램페이지 / 콰이어트 플레이스 [4] 폴라포 2018.04.15 1134
109524 구라의 어원은 오리무중 같군요 [1] 가끔영화 2018.04.15 428
109523 업(Up, 2009)을 뒤늦게 보고 [7] 연등 2018.04.14 1169
109522 Milos Forman 1932-2018 R.I.P. [4] 조성용 2018.04.14 380
109521 댓글조작단과 김경수 그리고 '노빠' [10] soboo 2018.04.14 20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