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을 떠 올리는 것만으로도 여전히 너무 힘들고 버겁습니다.

숨을 쉬는 것 조차도 힘들어요.


이렇게 몇 자 끄적이는 것조차 쉽지가 않네요.


오늘은 아버님의 기일이기도 합니다.

세월호 1주기에 돌아가셨어요.  지난해까지는 이 즈음 꼭 한국에 들어가서 기일도 챙기고 여사님도 챙기고,

광화문에라도 들러 추모도 했었는데 

올해는 못들어가고 혼자 멀리 있으니 더 힘드네요.


제가 이런데 유가족들과 피해자들과 추억을 공유하던 많은 사람들은 얼마나 힘들까요?

그 사건의 한복판에서 인명을 구조하고 시신을 수습하고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고개를 돌리지 못하고 4년 내내 사건을 마주 하던 사람들은요


그래서 이렇게라도 끄적이는 것만이라도 해야했어요.


잊지 않겠습니다.

진상이 규명되길 촉구합니다.

분명한 책임자의 책임을 규명하고 처벌을 요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70
108849 이 놀이기구 진짜 재밌겠네요 [1] 가끔영화 2018.04.17 827
108848 최은희 배우님 영면 [3] 가끔영화 2018.04.16 1125
» [세월호] 벌써 4년, 아직도 숨막히게 괴롭군요 [4] soboo 2018.04.16 1363
108846 [바낭] 치과의 공포 [10] 로이배티 2018.04.16 1432
108845 이런저런 일기...(용산, 레플원) [1] 여은성 2018.04.16 692
108844 [듀그모 25~26주차] 타로카드, 떼어버린 내 몸 (발제자: rusender,금연금주) [4] rusender 2018.04.16 578
108843 R. Lee Ermey 1944-2018 R.I.P. [1] 조성용 2018.04.16 341
108842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9 [4] 샌드맨 2018.04.15 660
108841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관련 팟캐 듣다가 빵 터졌던 일... [6] Bigcat 2018.04.15 2193
108840 볼만한 드라마있을까요? [14] 산호초2010 2018.04.15 2039
108839 코첼라 페스티벌 라이브 [2] 꿈의후크송 2018.04.15 605
108838 주부 별 가끔영화 2018.04.15 309
108837 영웅과 미소년에 얽힌 신화의 실상… [19] Bigcat 2018.04.15 3175
108836 곤지암 / 램페이지 / 콰이어트 플레이스 [4] 폴라포 2018.04.15 1436
108835 구라의 어원은 오리무중 같군요 [1] 가끔영화 2018.04.15 626
108834 업(Up, 2009)을 뒤늦게 보고 [7] 연등 2018.04.14 1276
108833 Milos Forman 1932-2018 R.I.P. [4] 조성용 2018.04.14 432
108832 댓글조작단과 김경수 그리고 '노빠' [10] soboo 2018.04.14 2175
108831 바지락이 숨을 쉬네요. [10] underground 2018.04.14 1195
108830 그날,바다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04.14 7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