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 사냥

2018.04.17 13:21

왜냐하면 조회 수:767

해빙을 보았습니다.
평을하자면 '안타깝다'입니다.


주연인 조진웅을 비롯해서 인지도 있는 배우를 언급하자면
신구, 김대명, 송영창, 이청아, 윤세아등이 출연합니다.

출연배우 모두 열심히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연기 잘합니다.
그래서, 더욱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고,
조진웅이 출연했었던 사냥이라는 영화가 생각이 나더군요.

사냥이라는 영화를 보면서도 비슷한 감정을 느꼈던 기억이 있었기 때문이었죠.
안성기, 조진웅, 한예리, 손현주, 권율등의 배우들이 출연했고,
역시 배우들은 열연을 했는데,
왠지 오그라들기도 했던것 같아요, 신파를 강요하는 느낌과 장면 장면의 어색한 연결등이 있었죠.


아마도,

배우를 소비하고있다는 생각에 이런 안타까움이 생겨난것 같은데,
감독의 역량 문제인지, 시나리오의 문제인지 아니면 금전적인 문제인지...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무엇이 문제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08
108936 도스토예프스키에 관한 칼럼 [4] underground 2018.04.19 1138
108935 이런저런 일기... [5] 여은성 2018.04.19 958
108934 얼마나 살고 싶으세요? 얼마나 살아야할까요? [9] 살구 2018.04.18 1443
108933 SBS VS JTBC [1] 김지킴 2018.04.18 1105
108932 [듀나IN] 일본에서 유행하는 선크림이 뭔지 알 수 있을까요? [5] 뻐드렁니 2018.04.18 1338
108931 [주간커피, 4월 3주] 일산 블러프 커피, 할리스 커피클럽 역삼 스타점 [6] beirut 2018.04.18 912
108930 게시판 회원님 책 아이돌을 인문하다 [2] 가끔영화 2018.04.18 566
108929 콰이어트 플레이스 보고왔습니다. (약한 스포일러) [4] nabull 2018.04.18 897
108928 Harry Anderson 1952-2018 R.I.P. 조성용 2018.04.17 370
108927 설리가 정수정 보다 빨리 태어났군요 [1] 가끔영화 2018.04.17 894
» 해빙, 사냥 [4] 왜냐하면 2018.04.17 767
108925 으라차차 와이키키, 꿀잼! [6] S.S.S. 2018.04.17 1227
108924 이 놀이기구 진짜 재밌겠네요 [1] 가끔영화 2018.04.17 788
108923 최은희 배우님 영면 [3] 가끔영화 2018.04.16 1096
108922 [세월호] 벌써 4년, 아직도 숨막히게 괴롭군요 [4] soboo 2018.04.16 1341
108921 [바낭] 치과의 공포 [10] 로이배티 2018.04.16 1385
108920 이런저런 일기...(용산, 레플원) [1] 여은성 2018.04.16 658
108919 [듀그모 25~26주차] 타로카드, 떼어버린 내 몸 (발제자: rusender,금연금주) [4] rusender 2018.04.16 541
108918 R. Lee Ermey 1944-2018 R.I.P. [1] 조성용 2018.04.16 321
108917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9 [4] 샌드맨 2018.04.15 6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