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발견입니다.


우연히 들른 두 곳에 카페에서 인상깊은 커피를 마셨고, 방문 기록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99902D3F5AD49BF7137CA2

풍산역에서 가까운 블러프 커피입니다. 외관이 참 멋지죠.


99C18C3F5AD49BF73D9DD9

리모델링한 라마르조꼬 리네아 머신이 참 인상깊습니다. 그라인더는 안핌입니다.


993B443F5AD49BF8319258

메뉴는 복잡하지 않습니다. 에스프레소 베이스 메뉴들과 브루잉 메뉴가 있고요, 브루잉은 에티오피아와 브룬디가 있었습니다. 로스터리 샵인데, 이지스터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지난 커피 엑스포에서도 이지스터의 약진이 돋보였는데요, 해방촌 업.사이드 커피를 비롯해 가성비좋은 이지스터를 사용해 훌륭한 커피를 볶아내는 곳이 늘고 있습니다.


기술력이 평준화되어 이제는 큰 돈을 들이지 않아도 좋은 결과물을 만들수 있는것 같습니다.


에스프레소와 코르타도를 주문해봅니다.


998D133F5AD49BF82BBDE9

소서와 잔이 참 예쁘죠. 매장의 인테리어와 어울립니다. 


에스프레소는 훌륭합니다. 청포도의 산미가 인상 깊었습니다. 은은하게 고소함도 올라오고 청량감도 뛰어났습니다. 


맛있는 에스프레소의 기준을 묻는다면 단연 목넘김입니다. 마시는데 거부감이 없어야 하는데, 이 한 잔은 꿀떡 넘어가더군요.



9907733F5AD49BF91DCF6C

스페인이 고향인 코르타도는 에스프레소의 산미를 줄이기 위해 에스프레소와 동일한 양의 우유를 넣은 음료를 의미합니다. 플랫화이트보다 우유의 양이 적다고 보면 이해하기 쉬울겁니다.


산미가 잘 살아있는 에스프레소에 우유가 더해지니, 달콤한 맛이 살아나고 더불어 과일향도 은은하게 퍼집니다.


9923D53F5AD49BF933FFCC

앉아서 커피를 즐기고 있자니 브루잉 커피를 내어주십니다. 망고의 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브룬디입니다. 




외근을 나갔다가 잠시 커피 한 잔 하러 들렀습니다.


9938083F5AD49BFA03046F

스페셜티 커피 브루잉을 제공하는 할리스 커피클럽, 역삼 스타점입니다.


99534D3F5AD49BFA2F1967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입니다. 브루잉용으로 선택가능한 원두는 총 다섯 종류.


991E423C5AD49BFA0C6A33

다른 업체와 다르게 산미를 기준으로 맛을 설명합니다. 아무래도 자극적인 산미에 거부감이 있는 사람들이 많기에 그런것 같습니다.


저는 브루잉만 두 잔, 산미가 강한 블랜드 데이드림과 가장 약한 과테말라를 시켜봅니다.


9961AC3C5AD49BFB06425D

어쩌다 이곳까지 왔냐고 물으신다면, 바로 이 머신. 푸어스테디(Poursteady)때문입니다.


브루클린의 한 스타트업에서 시작한 이 머신은 커피산업의 판도를 바꿀수도 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단순하게 생긴 머신이지만, 움직임은 섬세합니다. 한 번에 다섯 잔을 내릴 수 있다는 것도 장점.


9931EE3C5AD49BFB0A2DF9

계량을 하고 버튼만 누르면 추출이 시작됩니다. 제가 주문한 두 개의 커피가 동시에 추출됩니다.


아마도 두 개의 추출이 동일한 온도에서 진행되는것 같았습니다. 한 번에 추출에 각기 다른 온도와 레시피를 설정할수는 없는것 같네요.  


9937143C5AD49BFC1E996C

단점도 명확하지만, 섬세하고 정확하게 내려오는 물줄기를 보니 어설픈 핸드드립보다는 훨씬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활용하기 나름일것 같습니다.


99F1AD3C5AD49BFC11A51A

그라인더는 바라짜 포르테 그라인더. 원두마다 각기 다른 그라인더를 사용합니다.


99101A3C5AD49BFD3BAD2D

두 잔의 커피가 서브되는데 걸린시간은 단 5분. 한 시간에 60잔 정도 서브가능하다고 하니, 러시타임도 거뜬할듯 합니다.


보통 러시타임때는 브루잉메뉴를 중단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 매장에서는 꾸준히 드립커피가 제공됩니다.


커피맛은 준수했습니다. 데이드림은 클린컵이 좋았고 산미도 매력적이었습니다. 과테말라의 경우 약간 탄맛이 났습니다. 배전도가 높지 않은편임을 감안하면, 겉이 살짝 탔을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하지만 프렌차이즈 카페의 러시타임때 제공받은 커피임을 감안하면 높은 점수를 줄만합니다.


99CA763C5AD49BFD1453EE

홀로 앉는 좌석도 인상적이고요


996593345AD49BFD060309

빵도 나쁘지 않았고요


99FFA3345AD49BFE10B9BF

드립백도 몇 개 맛 보았는데, 나쁘지 않았습니다.


995C04345AD49BFE0781C4

스페셜티 커피는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죠. 직원들에게 얼마나 체계적인 교육이 이뤄지느냐, 생두와 로스팅 퀄리티를 얼만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느냐가 관건인것 같습니다.


역삼동에 갈 일이 있으면 한 번 더 방문 해보려 합니다.




블러프커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316번길 53-1

070-4230-0303

매일 11:30 - 21:00 (화요일 휴무)


할리스커피 역삼스타점

02-501-4142

평일 07:00 - 23:00 / 주말 08:00 - 23: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9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972
109058 문빠들의 더러운 이중잣대와 드루킹의 진짜 패악성 [14] soboo 2018.04.19 2499
109057 월드오브투마로우2 + 해석 좀 도와주세요. [1] 뻐드렁니 2018.04.19 386
109056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652
109055 나의 아저씨 [19] 사팍 2018.04.19 2191
109054 계속 상사가 지시 사항을 바꾸는데 적응이 안되네요. [11] 산호초2010 2018.04.19 986
109053 내용없음))화면 옆 광고가,내 피 같은 돈을 쓴다면 무조건 맛있어야 한다 가끔영화 2018.04.19 266
109052 아니, 왜 이름을 바꿔 부르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일화 중에서) [25] Bigcat 2018.04.19 1408
109051 도스토예프스키에 관한 칼럼 [4] underground 2018.04.19 1123
109050 이런저런 일기... [5] 여은성 2018.04.19 949
109049 얼마나 살고 싶으세요? 얼마나 살아야할까요? [9] 살구 2018.04.18 1436
109048 SBS VS JTBC [1] 김지킴 2018.04.18 1100
109047 [듀나IN] 일본에서 유행하는 선크림이 뭔지 알 수 있을까요? [5] 뻐드렁니 2018.04.18 1330
» [주간커피, 4월 3주] 일산 블러프 커피, 할리스 커피클럽 역삼 스타점 [6] beirut 2018.04.18 881
109045 게시판 회원님 책 아이돌을 인문하다 [2] 가끔영화 2018.04.18 562
109044 콰이어트 플레이스 보고왔습니다. (약한 스포일러) [4] nabull 2018.04.18 890
109043 Harry Anderson 1952-2018 R.I.P. 조성용 2018.04.17 365
109042 설리가 정수정 보다 빨리 태어났군요 [1] 가끔영화 2018.04.17 887
109041 해빙, 사냥 [4] 왜냐하면 2018.04.17 761
109040 으라차차 와이키키, 꿀잼! [6] S.S.S. 2018.04.17 1223
109039 이 놀이기구 진짜 재밌겠네요 [1] 가끔영화 2018.04.17 7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