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

2018.04.19 01:39

여은성 조회 수:972


 1.사람들을 볼 때마다 한가지는 확신하게 돼요. 한 인간이 쌓을 수 있는 연륜이래봐야 별 거 아니란 거죠. 그리고 설령 아무리 많은 경험과 지식을 쌓았다고 있더라도, 남의 인생을 나아지게 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는 거요.  


 조던 피터슨만 봐도 그렇잖아요? 그는 이슈를 분석해낼 때는 청산유수지만 솔루션을 제시할 때는 동네 서당 훈장이 할만한 꼰대 소리나 주워섬길 뿐이예요. '노력해서 무언가가 되라. 인생은 짧다. 아무것도 되지 않고 늙어버리면 비참할 거다.'같은 소리들 말이죠. 이건 몰라서 못 하는 것들이 아니잖아요?


 그래요. 남의 인생을 나아지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은 똑똑한 사람이 아니예요. 남의 인생을 정말로 나아지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은 동정심과 돈을 많이 가진 사람뿐이예요.



 2.결혼생활을 해본 사람은 그걸 무슨 레버리지로 여기는 것 같아요. 그들은 내게 말하곤 하죠. 지금은 괜찮겠지만 늙어서 미혼이면 얼마나 외롭겠느냐고요. 


 하지만 이건 이상한 말이예요. 결혼을 했고, 30년 후의 어느날 외롭다고 쳐요. 결혼을 한 사람들은 정말로 30년을 같이 산 여자가 외로움을 해결해 줄 수 있다고 믿는 걸까요? 그들이 30년 후에 외로울 때 옆에 있을 여자는 갑자기 뿅 나타난 신비로운 여자가 아니라 이미 30년동안 지겹게 봐온 여자라고요. 전혀 신비롭지도 않고 호기심이 들지도 않을 거란 말이예요. 한데도 결혼을 한 사람들은 늙어서 외롭지 않기 위해 결혼을 꼭 하라고 말한단 말이죠.



 3.그야 나도 훈계질 하는 걸 좋아해요. 할 기회가 없어서 안할 뿐이죠. 왜냐면, 나같이 똑똑한 사람의 조언이나 훈계는 당연히 돈을 내고 들어야 하는 거잖아요? 돈도 안 받았는데 조언을 해 줄 순 없죠. 공짜로 들려줘봤자 나만 손해인걸요.


 그리고 위에 썼듯이 말은 아무리 똑똑한 말이라도 도움이 되지 않아요. 이 사람에겐 공짜로 조언을 해주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 정도의 상대라면, 앉혀놓고 꼰대 소리를 하기보다 그냥 돈을 불려 주겠죠.


 왜냐면 사람들의 문제는 대부분, 그들 자신이 문제가 아니거든요. 그들이 더 근면하게 된 자신으로 바뀌거나 더 씩씩해진 자신으로 바뀐다고 해서 행복해지는 건 아니예요. 그냥 그들 자신인 채로 충분한 리소스를 가지게 되는 게 행복해지는 길인거죠.



 4.휴.



 5.지겹네요. 그래요...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분명 나는 이 시기를 후회하겠죠. 시간도 많고 건강하기도 했는데 왜 세상의 총체를 만끽하지 않고 조그마한 우물 안에서 맴돌았을까...하고요. 하지만 어쩔 수 없어요. 이젠 자력으로는 이 우물 밖으로 빠져나갈 수 없죠.



 6.위에는 사람들을 싫어하는 것처럼 썼지만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걸 좋아해요. 그들의 조언은 도움이 되지 않지만 그들이 겪었던 일...그들이 봤던 세상에 대해 듣는 건 좋아하거든요. 


 하지만 문제는, 나는 우물 안에 있고 얘기를 해주는 상대는 우물 밖에서 얘기하고 있다는 거죠. 그렇게 다른 위상에 있다면 반드시 결국은 갈등을 겪게 되고요. 사람들과 몇 주~한달정도는 잘 지낼 수 있지만 그 후에는 반드시 잘 지낼 수 없게 돼요.



 7.요전에는 누군가와 만났어요. 닉네임은 '와일드'라고 해 두죠. 와일드는 내게 다리를 떨지 말라고 지적했는데 몹시 짜증났어요. 왜냐면 와일드는 돈을 주고 만나는 거거든요. 그래서 분명히 말해 뒀죠. 나는 네가 마음에 안 들면 지적하는 대신 가게에 안 갈 테니 너도 내가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이 있으면 지적하는 대신 연락처를 지우라고요.


 그랬더니 더이상 연락이 오지 않고 있어요. 연락처를 지운 거겠죠? 만약 그렇다면 지금까지 먹인 돈이 좀 아깝긴 해요. 먼저 연락하고 싶지만, 그럴 수야 없죠. 위에 썼듯이 나는 우물에서 사는 놈이니까요. 



 


 -------------------



 


 목요일은 혼자서 놀 거고 금요일 계획을 미리 생각해 놔야겠어요. 아니 뭐, 계획이래봐야 둘 중 하나예요. 혼자 술마시거나 여럿이 술마시거나죠. 듀게 번개를 성공시키면 여럿이 마시는거고 성공 못시키면 혼자 마실거예요. 듀게 번개 오실 낯선분 있나요? 목요일날 약한 술을 마실 예정이니 금요일은 쎈술 마실거예요. 금요일날 쎈술을 마셔야 주말이 빨리 지나가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93
108879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668
108878 나의 아저씨 [19] 사팍 2018.04.19 2241
108877 계속 상사가 지시 사항을 바꾸는데 적응이 안되네요. [11] 산호초2010 2018.04.19 1009
108876 내용없음))화면 옆 광고가,내 피 같은 돈을 쓴다면 무조건 맛있어야 한다 가끔영화 2018.04.19 281
108875 아니, 왜 이름을 바꿔 부르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일화 중에서) [25] Bigcat 2018.04.19 1489
108874 도스토예프스키에 관한 칼럼 [4] underground 2018.04.19 1646
» 이런저런 일기... [5] 여은성 2018.04.19 972
108872 얼마나 살고 싶으세요? 얼마나 살아야할까요? [9] 살구 2018.04.18 1459
108871 SBS VS JTBC [1] 김지킴 2018.04.18 1126
108870 [듀나IN] 일본에서 유행하는 선크림이 뭔지 알 수 있을까요? [5] 뻐드렁니 2018.04.18 1359
108869 [주간커피, 4월 3주] 일산 블러프 커피, 할리스 커피클럽 역삼 스타점 [6] beirut 2018.04.18 961
108868 게시판 회원님 책 아이돌을 인문하다 [2] 가끔영화 2018.04.18 578
108867 콰이어트 플레이스 보고왔습니다. (약한 스포일러) [4] nabull 2018.04.18 919
108866 Harry Anderson 1952-2018 R.I.P. 조성용 2018.04.17 386
108865 설리가 정수정 보다 빨리 태어났군요 [1] 가끔영화 2018.04.17 929
108864 해빙, 사냥 [4] 왜냐하면 2018.04.17 778
108863 으라차차 와이키키, 꿀잼! [6] S.S.S. 2018.04.17 1240
108862 이 놀이기구 진짜 재밌겠네요 [1] 가끔영화 2018.04.17 803
108861 최은희 배우님 영면 [3] 가끔영화 2018.04.16 1111
108860 [세월호] 벌써 4년, 아직도 숨막히게 괴롭군요 [4] soboo 2018.04.16 13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