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에 가입한 정액제 서비스에 포함되어 있길래 충동적으로. ㅋㅋㅋ



뭐랄까.

듀나님이 상상할 수 있는 가장 무시무시하고 고통스러운 지옥에서 온 사자가 듀나님을 무찌르기 위해 만든 영화가 아닐까 싶었습니다. ㅋㅋㅋ

못 만든 것도 못 만든 거지만 정말 듀나님이 싫어하시는 거의 모든 요소들이 종합 선물 셋트처럼 들어 있더군요. 그리고 그 중에서 가장 싫어하는 요소를 특별히 강력하게!! 이렇게 맞춤형(?)으로 만들기도 힘든데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 전까지는 배우 김수현에 대해서 '어쨌든 본인 밥값 이상의 연기는 하는 배우'라는 인상이 있었는데.

사실 이 영화를 봐도 김수현이 연기를 못 하진 않습니다. 기술적으로 아주 괜찮게 해요. 아마 한 장면 한 장면만 잘라 놓고 보면 악평할 사람은 별로 없을 겁니다. 문제는 이 영화가 김수현의 사촌이 기용되어 오로지 김수현을 위해 만들어진 영화이고, 그래서 아마도 지금의 이 모양새가 김수현이 원했던 것일 거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거죠. 그렇게 의심한다면 최악 맞아요. ㅋㅋㅋ


왜냐면 영화가 시종일관 '김수현의 멋짐'을 보여주는 데 사력을 다 하고 있는데 그 의도한 멋짐이 참으로 구립니다. 굉장히 꼴 보기 싫은 짓을 계속 하는데 영화는 그게 멋진 거라고 시종일관 착각을 하는 거죠. 그러니 이 영화가 정말 김수현의 의도대로 만들어진 영화라면 김수현이 생각하는 멋짐이 그런 것이고 그렇다면(...)


듀나님 얘길 한 번만 더 하자면, 듀나님 리뷰에 보면 '이야기란 게 존재하지 않는다' 라고 적으셨는데.

아뇨 제가 보기엔 의외로 명료한 줄거리가 있는 영화였습니다. 짐작이지만 듀나님께서 이 영화의 존재 자체가 너무 싫고 특히 이야기 쪽으로의 완성도에 너무나도 큰 공포를 느끼셔서 이야기에 대해서도 언급하기 싫으셨던 게 아닌가 싶은데. ㅋㅋ 줄거리는 분명히 있어요. 쏟아지는 양아치 조폭 워너비의 소망 성취 같은 허세의 파도에 파묻혀서 그렇지 줄거리는 있습니다.
심지어 줄거리만 딱 떼어 놓고 간단히 설명하면 그렇게까지 나쁘지도 않아요. 훌륭함과는 아주 거리가 멀지만 뭐 그럭저럭 시간 때울만한 B급 스릴러 정도는 되고. 심지어 저는 '여기서 허세 다 빼고 여자 캐릭터들 손 보고 디테일 추가해서 tvN 같은 데서 드라마로 만들면 인기 많겠네'라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ㅋㅋ

근데 뭐...
이미 결론은 났죠. 빈틈 없이 치밀하고도 집요한 허세 개폼 후까시 자뻑 러시에 파묻혀서 모든 게 멸망했습니다. 아멘. 레스트 인 피스.


이 영화에서 유일하게 손해 본 게 없어 보이는 사람은 성동일이었습니다. 홍콩 느와르의 악당 같은 캐릭턴데 90년대 식으로 과장되게 폼 잡는 악당 보스 캐릭터에 권총에 샷건도 휘두르고 ㅋㅋ 뭐 연기하기 부담 없고 재밌었을 것 같아요. 딱히 배우 이미지에 흠이 갈 것도 없고. 이런 캐릭터 해 볼 기회가 흔한 것도 아니구요.


+ 도대체 그 구린 자뻑과 허세가 어떤 것이냐... 는 게 궁금하시다면. '성공한 미남 조폭 갑부이자 적에겐 삭막하지만 내 여자에겐 따뜻한 남자가 매일매일 돈을 마구 퍼다 버리는 것 같은 호사스런 생활을 하면서 덤벼드는 놈들은 다 원펀치 쓰리 강냉이로 날려 버리는 환타지' 라고 장황하게 요약해 봅니다.

덧붙여서 사소한 소품 하나, 로케이션 장소 한 군데 까지도 비싸 보이는 데 집착하는 영화의 태도 또한 실소가 나오는 요소였네요.

아... 물론 김수현의 1인 다역두요. 위에서도 말 했듯이 뭐 기술적으론 나쁘지 않은데. 영화를 뒤덮고 있는 강려크한 허세 포스와 내면 묘사 따윈 없는 시나리오와 맞물리니 그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63
108885 엘리오의 아버지 펄먼 교수의 전공 분야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중에서) [10] Bigcat 2018.04.21 1558
108884 독전 글로벌 예고편 [2] 연등 2018.04.21 1208
108883 라일락 [7] underground 2018.04.21 1005
108882 일본판 시그널을 보고 있어요 [1] Reid 2018.04.20 1174
108881 스릴러 드라마 영화를 한편 보려고 합니다 이영화 보신 분 [5] 가끔영화 2018.04.20 713
108880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의미 - 중국 일국양제 체제를 통한 이해 [6] soboo 2018.04.20 1030
108879 더민주 경기지사 후보에 이재명 확정! [11] 마당 2018.04.20 1943
108878 언론이 관뚜껑에 못질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2] 도야지 2018.04.20 1281
108877 [듀나인] 팟캐스트 뭐 들으시나요? [21] McGuffin 2018.04.20 1842
108876 엑셀의 한 페이지에 내용이 다 들어가게 인쇄하는 법 질문드립니다. [5] 산호초2010 2018.04.20 1621
108875 나를 기억해..를 보고(약스포) 라인하르트012 2018.04.20 1537
108874 알라딘 짜중나요 [3] plbe 2018.04.20 1258
108873 대한항공 총수일가 밀반입은 좀 심각해보이네요 [8] 바다같이 2018.04.20 2180
108872 어제 블랙하우스 [3] 사팍 2018.04.20 1340
108871 콜럼버스를 보고 [10] 연등 2018.04.20 701
108870 [바낭] 근래 본 이상한(?) 영화들 몇 편 잡담 [6] 로이배티 2018.04.20 1203
108869 (바낭) 믿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 [8] 보들이 2018.04.20 811
108868 문빠들의 더러운 이중잣대와 드루킹의 진짜 패악성 [14] soboo 2018.04.19 2557
108867 월드오브투마로우2 + 해석 좀 도와주세요. [1] 뻐드렁니 2018.04.19 412
»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6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