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x8w7-115604.jpg


1편의 경우, 듀나님이 워낙 극찬을 해서 찾아봤던 애니메이션이었어요.

http://www.djuna.kr/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C%9B%94%EB%93%9C&search_target=title_content&document_srl=12765633


내 인생의 애니는 아니었지만, 좋았어요.

2편도 나왔더라고요.


1편에 비해 2편은 얘기가 없어서 왜 그러나 했는데...

음..좀 혼란스럽긴 하네요.


1편이 온갖 SF장르의 재료만 가져와서 그 소재들의 감성적인 부분들만 잘 추려 버무린 큰 작품이라면, 이 작품은 더 세밀한 소재를 정해서 작게 파고 들었어요.

1편은 얕고 거대한 이야기를 하면서도 일관성을 잃지 않았는데, 2편은 반대로 더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면서도 파편적이라는 느낌입니다.

여전히 좋은 부분들은 좋은데, 뭔가 담론이 좀 구리고, 납득이 힘든 부분도 있고 그래요.


아무튼, 영어 해석 관련 질문을 하고 싶은데,


1) 제목이  <The burden of other people's thoughts>인데, 한글로는 뭐라고하면 좋을까요?

    뭐라해도 이상해서..

2)  대사 중에 이런게 있어요.

     'We all cling to the same brief, flickering windows in the infinite darkness.

      Except for clones. Clones are better.'

   주인공은 에밀리라는 아이이고, 미래에 에밀리는 영생을 위해 클론들을 만들게 됩니다. 미래 사람들은 모두 가지게 되는 존재들이죠. 클론들에게는 또 그 기억들을 백업하기 위해 존재하는 클론의 백업 인간들이 줄줄이 붙어 있어요.

   2편의 주요 등장인물은 이 백업 카피본 3명 중 한명이죠.

   저 대사가 나오는 장면은, 에밀리의 어릴 때 기억을 둘러보다, 에밀리가 아무런 가책이나 생각도 없이 곤충을 죽이는 장면과 함께 나옵니다.

   그 모습을 보며 이 카피본이 얘기를 해요. "저 곤충에겐 저게 삶의 유일한 기회였을텐데 저렇게 허망하게 사라지고 말았어. 저 곤충의 기억들을 백업하지도 못했는데..., 영혼이 있다면 모든 생명들은 다 똑같은거겠지..." 하는 맥락 안에서 저 얘기를 합니다.

   잘 해석이 안되는데, 어떻게 번역하면 좋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63
108877 [듀나인] 팟캐스트 뭐 들으시나요? [21] McGuffin 2018.04.20 1826
108876 엑셀의 한 페이지에 내용이 다 들어가게 인쇄하는 법 질문드립니다. [5] 산호초2010 2018.04.20 1534
108875 나를 기억해..를 보고(약스포) 라인하르트012 2018.04.20 1532
108874 알라딘 짜중나요 [3] plbe 2018.04.20 1253
108873 대한항공 총수일가 밀반입은 좀 심각해보이네요 [8] 바다같이 2018.04.20 2176
108872 어제 블랙하우스 [3] 사팍 2018.04.20 1336
108871 콜럼버스를 보고 [10] 연등 2018.04.20 696
108870 [바낭] 근래 본 이상한(?) 영화들 몇 편 잡담 [6] 로이배티 2018.04.20 1197
108869 (바낭) 믿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 [8] 보들이 2018.04.20 807
108868 문빠들의 더러운 이중잣대와 드루킹의 진짜 패악성 [14] soboo 2018.04.19 2549
» 월드오브투마로우2 + 해석 좀 도와주세요. [1] 뻐드렁니 2018.04.19 410
108866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680
108865 나의 아저씨 [19] 사팍 2018.04.19 2281
108864 계속 상사가 지시 사항을 바꾸는데 적응이 안되네요. [11] 산호초2010 2018.04.19 1023
108863 내용없음))화면 옆 광고가,내 피 같은 돈을 쓴다면 무조건 맛있어야 한다 가끔영화 2018.04.19 290
108862 아니, 왜 이름을 바꿔 부르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일화 중에서) [25] Bigcat 2018.04.19 1549
108861 도스토예프스키에 관한 칼럼 [4] underground 2018.04.19 1710
108860 이런저런 일기... [5] 여은성 2018.04.19 984
108859 얼마나 살고 싶으세요? 얼마나 살아야할까요? [9] 살구 2018.04.18 1479
108858 SBS VS JTBC [1] 김지킴 2018.04.18 11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