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다니는 신경정신과 선생님은, 죽음 이후에도 우리가 존재할거라는 것을 종종 말씀하셔요. 꿈의 분석이나 몇몇 심리학적 연구 결과, 책들을 근거로 들면서요.

죽어도 내 존재가 끝나는게 아니라면, 어찌됐든 주어진 삶을 끝까지 살아내어 봐야 하지 않겠냐고요.   

물론 본인이 개신교 신자이신 점도 그 믿음의 주요한 이유인 듯해요.


하지만 전 무신론자이고 죽으면 무존재가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나나 길냥이나 흔하게 피어있다가 악 소리도 내지 않고 밟혀 죽은 작은 꽃이나 입장 다를게 없죠.

황석영 소설의 한 대목처럼 그냥 눈 질끈 감고 휙, 하면 다 끝나버릴 것 같고요. 

제가 그냥 개나 고양이나 새였으면 자신을 동정하거나 나르시즘에 빠지지 않고, 생명의 본연을 충실하게 살다가 죽지 않았을까 싶다고 하니, 선생님이 그런 점에서는 식물이 더 낫다고 그러시더라구요. 그리고 길냥이도 사는게 힘들어서 얼마 못산다, 원래는 닭도 오래 산대요, 그럼 우리가 다 잡아먹어서 그런가보네 안먹을 수도 없고ㅠㅠ.. 이런 저런 대화들이 이어졌어요.   


무신론적 사고방식이 우주의 진실이라 할지라도, 그건 살아가는 시간들을 참 허무하게 느끼게 하는거 같아요.

신이 있고 천국이 있고 그런게 수천년 전에 만들어진 환타지에 불과하다 할지라도, 진실 여부를 떠나 그 믿음이 살아있는 동안에는 살아가는 힘이 되는거겠죠.

예술이나 사랑에 대한 갈망도 결국 종교와 같은거 같아요. 

어쨌든 살아있는 생물은 생명력이 넘칠 때 아름다운거고, 무엇을 근거로 하든 생을 긍정하는 사람의 얼굴은 거울 속 내 썩은 얼굴보다 훨씬 빛이 나더라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72
108881 독전 글로벌 예고편 [2] 연등 2018.04.21 1213
108880 라일락 [7] underground 2018.04.21 1008
108879 일본판 시그널을 보고 있어요 [1] Reid 2018.04.20 1179
108878 스릴러 드라마 영화를 한편 보려고 합니다 이영화 보신 분 [5] 가끔영화 2018.04.20 714
108877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의미 - 중국 일국양제 체제를 통한 이해 [6] soboo 2018.04.20 1034
108876 더민주 경기지사 후보에 이재명 확정! [11] 마당 2018.04.20 1945
108875 언론이 관뚜껑에 못질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2] 도야지 2018.04.20 1283
108874 [듀나인] 팟캐스트 뭐 들으시나요? [21] McGuffin 2018.04.20 1861
108873 엑셀의 한 페이지에 내용이 다 들어가게 인쇄하는 법 질문드립니다. [5] 산호초2010 2018.04.20 1755
108872 나를 기억해..를 보고(약스포) 라인하르트012 2018.04.20 1540
108871 알라딘 짜중나요 [3] plbe 2018.04.20 1263
108870 대한항공 총수일가 밀반입은 좀 심각해보이네요 [8] 바다같이 2018.04.20 2187
108869 어제 블랙하우스 [3] 사팍 2018.04.20 1347
108868 콜럼버스를 보고 [10] 연등 2018.04.20 710
108867 [바낭] 근래 본 이상한(?) 영화들 몇 편 잡담 [6] 로이배티 2018.04.20 1210
» (바낭) 믿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 [8] 보들이 2018.04.20 816
108865 문빠들의 더러운 이중잣대와 드루킹의 진짜 패악성 [14] soboo 2018.04.19 2576
108864 월드오브투마로우2 + 해석 좀 도와주세요. [1] 뻐드렁니 2018.04.19 416
108863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693
108862 나의 아저씨 [19] 사팍 2018.04.19 23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