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다니는 신경정신과 선생님은, 죽음 이후에도 우리가 존재할거라는 것을 종종 말씀하셔요. 꿈의 분석이나 몇몇 심리학적 연구 결과, 책들을 근거로 들면서요.

죽어도 내 존재가 끝나는게 아니라면, 어찌됐든 주어진 삶을 끝까지 살아내어 봐야 하지 않겠냐고요.   

물론 본인이 개신교 신자이신 점도 그 믿음의 주요한 이유인 듯해요.


하지만 전 무신론자이고 죽으면 무존재가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나나 길냥이나 흔하게 피어있다가 악 소리도 내지 않고 밟혀 죽은 작은 꽃이나 입장 다를게 없죠.

황석영 소설의 한 대목처럼 그냥 눈 질끈 감고 휙, 하면 다 끝나버릴 것 같고요. 

제가 그냥 개나 고양이나 새였으면 자신을 동정하거나 나르시즘에 빠지지 않고, 생명의 본연을 충실하게 살다가 죽지 않았을까 싶다고 하니, 선생님이 그런 점에서는 식물이 더 낫다고 그러시더라구요. 그리고 길냥이도 사는게 힘들어서 얼마 못산다, 원래는 닭도 오래 산대요, 그럼 우리가 다 잡아먹어서 그런가보네 안먹을 수도 없고ㅠㅠ.. 이런 저런 대화들이 이어졌어요.   


무신론적 사고방식이 우주의 진실이라 할지라도, 그건 살아가는 시간들을 참 허무하게 느끼게 하는거 같아요.

신이 있고 천국이 있고 그런게 수천년 전에 만들어진 환타지에 불과하다 할지라도, 진실 여부를 떠나 그 믿음이 살아있는 동안에는 살아가는 힘이 되는거겠죠.

예술이나 사랑에 대한 갈망도 결국 종교와 같은거 같아요. 

어쨌든 살아있는 생물은 생명력이 넘칠 때 아름다운거고, 무엇을 근거로 하든 생을 긍정하는 사람의 얼굴은 거울 속 내 썩은 얼굴보다 훨씬 빛이 나더라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89
108872 어제 블랙하우스 [3] 사팍 2018.04.20 1337
108871 콜럼버스를 보고 [10] 연등 2018.04.20 697
108870 [바낭] 근래 본 이상한(?) 영화들 몇 편 잡담 [6] 로이배티 2018.04.20 1198
» (바낭) 믿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 [8] 보들이 2018.04.20 808
108868 문빠들의 더러운 이중잣대와 드루킹의 진짜 패악성 [14] soboo 2018.04.19 2551
108867 월드오브투마로우2 + 해석 좀 도와주세요. [1] 뻐드렁니 2018.04.19 410
108866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681
108865 나의 아저씨 [19] 사팍 2018.04.19 2282
108864 계속 상사가 지시 사항을 바꾸는데 적응이 안되네요. [11] 산호초2010 2018.04.19 1024
108863 내용없음))화면 옆 광고가,내 피 같은 돈을 쓴다면 무조건 맛있어야 한다 가끔영화 2018.04.19 291
108862 아니, 왜 이름을 바꿔 부르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일화 중에서) [25] Bigcat 2018.04.19 1550
108861 도스토예프스키에 관한 칼럼 [4] underground 2018.04.19 1724
108860 이런저런 일기... [5] 여은성 2018.04.19 985
108859 얼마나 살고 싶으세요? 얼마나 살아야할까요? [9] 살구 2018.04.18 1480
108858 SBS VS JTBC [1] 김지킴 2018.04.18 1139
108857 [듀나IN] 일본에서 유행하는 선크림이 뭔지 알 수 있을까요? [5] 뻐드렁니 2018.04.18 1376
108856 [주간커피, 4월 3주] 일산 블러프 커피, 할리스 커피클럽 역삼 스타점 [6] beirut 2018.04.18 1016
108855 게시판 회원님 책 아이돌을 인문하다 [2] 가끔영화 2018.04.18 586
108854 콰이어트 플레이스 보고왔습니다. (약한 스포일러) [4] nabull 2018.04.18 930
108853 Harry Anderson 1952-2018 R.I.P. 조성용 2018.04.17 3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