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시절 기억나는 미니시리즈

2018.05.21 00:08

살구 조회 수:968

모두 제가 어렸을 때 봤던 미국 미니시리즈입니다.

어릴때 남달리 조숙했지만, 남모르게 무지하기도 해서 재밌다가도 뭔 소리인가.. 알아채지 못할때도 있었습니다.

물어볼때도 없어서 지나쳤다가 나이먹어 찾아보니...한슴만 나오네요.

이 나이에 얻은게 아무짝도 쓸모없는 감성과 지식이라니!!!!!!


1.  Crossings (1986)

세릴 래드(미녀삼총사의 주인공이었던 고전적 비키니 미인), 릭 호슬리(190센티 장신의 고전적 미남), 제인 세이무어(미니시리즈의 여왕이자 영원한 할리퀸 로맨스 주인공), 크리스토퍼 플러머(사운드 오브 뮤직의 폰 트랩 대령...요즘 제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뜨거운 현역배우)가 나옵니다.

다니엘 스틸 특유의 로맨스물이에요. 2차대전이 배경인데 전쟁장면은 거의 안나오고요 극도로 화려한 상류층의 생활이 보여집니다.

어릴때는 장면마다 옷이 바뀌는 제인 세이무어가 절세미인같았는데 지금은 아들의 미래를 위해 죽음을 택하는 아버지 크리스토퍼가 와닿네요.  그런데요. 크리스토퍼 플러머는 당시 오십대 후반인데 어쩌면 슈트입은 모습이 그렇게 멋질 수 있을까요? 타고난 멋진 배우에요.


2. Poor Little Rich Girl: The Barbara Hutton Story (1987)

엄청난 재산을 물려받은 바바라 허튼이라는 여성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입니다. 

이 정도의 돈이면 시간이 갈 수록 이자가 붙기 때문에 써도써도 줄지 않는게 상식인데 이 여자는 이자가 붙는 속도를 앞질러가며 돈을 써서 말년에는 파산지경이었다는군요.

사치는 기본이고 수도 없이 결혼해서 이혼할때마다 남편에게 위자료를 줘야해서 그렇다고 하는데 연애만 하지 결혼은 왜 할까?

어린 시절이 불행해서랍니다. 갖다붙이는 변명을 보니 무지하기까지 합니다. 


3. Sins (1986)

조앤 콜린스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영화입니다. 2차대전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인데 스토리가 특별해서라기보다 조앤 콜린스의  아가씨때역으로 나오는 캐더린 메리 스튜어트라는 배우가 너무 예뻐서에요. 지금 사진을 보면 그냥 80년대 미인같긴 한데 당시 드라마에서 빛나는 눈빛이며 활기어린 동작이 어찌나 마음를 끌던지요. 이번에 이름을 알았는데  스튜어트왕조의 후손이 아닌가 싶네요.


4. North and South (1985)

패트릭 스웨이지, 레슬리 앤 다운이 주인공인 드라마인데 그 당시 부모님과 보기에 부끄러울 정도의 성인물이었던게 기억납니다.

불륜과 강간이 너무나 자주 등장해서 어린 마음에 씁쓸했던 기억이 납니다.

돈은 많이 들인것 같은데 스토리는 삼류


5. Bare essence (1982)

저기 북과 남에서 패트릭 스웨이지의 여동생역이었던 배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데요.

향수를 만들어 성공하려는 고군분투기라고 할 수 있어요.

여주인공이 어리고 예쁘고 무엇보다 야망가득한데요. 성공은 남성의 힘을 빌어서 합니다.

이 여성에게 호감갖는 남성들이 너무나 많은데 죄다 유력자들. 저렇게 힘을 모아 도와주는데 성공못하는게 이상하지 않을까요?

여주인공이 차림새에 초연한데다 옷자체가 별로 없는데 한 남성이 백화점에서 쓸어담아 사주는 장면이 있습니다.

어릴때 그게 얼마나 대단하고 멋진 남자처럼 보이던지.. 지금은 뭐... 공짜 점심은 없잖아요?


6. If Tomorrow Comes (1986)

그 유명한 시드니 셀던 원작입니다. 소설은 여주인공의 비중이 크지만 영화에서는 톰 베린저(플래툰의 영원한 악역)가 남자주인공이어서 무게가 이쪽에 있습니다. 

예쁜 여성과 모험이 나오니 재밌어서 원작을 찾아서 읽기까지 했네요.

기억나는 건 체스 챔피언 두 명과 겨루는 장면인데 소설은 비기는데 영화에서는 여주인공이 이겨요.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는지?? 지금도 궁금합니다.

한 배에 탄 체스챔피언 2명에게 내기를 걸어 따로 떨어진 방에서 각각 일대일로 체스를 두는 거지요.

한사람한테서 본 수를 다른 한명한테 그대로 내고 그 사람이 대응한 것을 그대로 따라하고 이런식으로요.




제 기억에는 80년대 후반에 텔레비젼에서 추석같은 명절에 방영한거 같아요,

너무나 단서가 없어서 찾지 못하는 영화가 아직도 있습니다.

실마리로 고래를 잡아 올리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16
109004 모래를 양손에 담으면 800만 알갱이 가끔영화 2018.05.22 454
109003 일제시대 임금격차와 매개변수 [4] 일희일비 2018.05.22 862
109002 어제부터 방탄소년단 신화에 빠져있네요 [2] 라인하르트012 2018.05.22 1349
109001 금토에 통영 날씨 어떨까요? 어딜가면 좋을까요? [12] 산호초2010 2018.05.22 868
109000 이 두 배우 다 알면 백원 드리겠습니다 [2] 가끔영화 2018.05.22 796
108999 이런저런 잡담...(휴일, 번개) [1] 여은성 2018.05.22 465
108998 [SBS] 올 댓 스케이트 2018 김연아 아이스쇼 (생중계) [4] underground 2018.05.22 978
108997 다시 회사로 가요 [11] 초마짬뽕 2018.05.22 1418
108996 그린랜턴이 욕먹는 이유가 뭔가요? [17] 포도밭 2018.05.22 2238
108995 홍대 몰카 사건과 매개변수 [33] 겨자 2018.05.21 2712
108994 Bill Gold 1921-2018 R.I.P. [2] 조성용 2018.05.21 232
108993 성년의 날 [1] 연등 2018.05.21 284
108992 왜 당신은 나이들어 가는 겁니까? [7] Kaffesaurus 2018.05.21 1445
108991 유아인 BBC 인터뷰 [11] 왜냐하면 2018.05.21 3446
108990 게시판 로그인 오류 신고? 혹은 문의 ....는 해결되었습니다 [7] soboo 2018.05.21 524
108989 1억이 얼마나 큰돈이냐 하면 [2] 가끔영화 2018.05.21 1496
108988 캡슐커피 비교 분석(2) - 캡슐의 외관 및 구조 [15] beirut 2018.05.21 1446
108987 [채널CGV 영화] 마일스(Miles Ahead, 2015) [4] underground 2018.05.21 502
108986 [듀그모 31주차] 주제 : 누들 ( 발제자 : 백거빈 ) [2] rusender 2018.05.21 428
» 어린시절 기억나는 미니시리즈 [9] 살구 2018.05.21 9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