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이 좋았다면, 어부지리는 했을 거 같군요.

남경필을 이겼을 거 같고, 이재명이 긴장의 끈을 놓치지 못했을 거 같아요.


그런데 재미도 없고 신경전도 뻔한 서울시장이라니.... 전략공천도 못하고 말이죠. 바른미래당의 실착은 대표들이 못 나서거나, 잘못 나서버린 위기라고 봅니다.


누울자리 안 보고, 길고 짧은지 안 겨뤄보고, 이렇게 정치적인 감각도 없는 팀한테 누군가가 한 표를 행사하겠다고 한다면,

보수정당 기강확립 차원에서 원점부터 재검토해 볼 일인 듯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34
109408 신지예 서울시장 (전) 후보에 대한 좀 쓸데없는 궁금증 [42] 빵팥단 2018.06.14 2986
109407 개표방송 네이버로 MBC꺼를 보고 있는데.... S.S.S. 2018.06.14 971
109406 서촌 궁중족발 사건 관련 청원과 탄원서 [16] 윤주 2018.06.14 1594
109405 [불판] 6.13 지방선거 [52] 연등 2018.06.13 3273
109404 [소확행] 영화관VIP가 되었습니다 [1] 연등 2018.06.13 676
109403 코미디)트럼프와 로버트 드 니로 [3] 가끔영화 2018.06.13 921
109402 애니 수어사이드 스쿼드 엔딩크레딧을 보면,클래식 제목이 뭐죠 [2] 가끔영화 2018.06.13 620
109401 [벼룩] 문예지 판매하고자 합니다. qnfdksdmltj 2018.06.13 302
109400 믿기 어려운 북미정상회담 결과, 찍기 어려운 지방선거, 보기 어려운 영화 밤쉘 [2] soboo 2018.06.13 1223
109399 [단문 바낭] 무리수 공약 [1] 연등 2018.06.13 463
109398 북미정상회담 (별 내용 없는) 소소한 리뷰 [6] 프레데리크 2018.06.13 1568
» 이미 다 늦었지만 안철수가 경기도지사에 나갔더라면 [1] 연등 2018.06.13 1423
109396 잡담 - 친인척 채용 공고, 잠시 싫어졌던 사람과 오해를 풀고, 찌질이의 짝사랑은 호감도가 낮아져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5] 연등 2018.06.12 931
109395 공지영혐, 혐김부선 살구 2018.06.12 1307
109394 에메랄드 드레스의 아가씨 [2] 샌드맨 2018.06.12 351
10939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8.06.12 1163
109392 [바낭] 오늘의 게임계 블랙 코미디성 뉴스 하나 [29] 로이배티 2018.06.12 1729
109391 아무생각 하고 싶지 않을 때, 이곳에 옵니다. [3] zla 2018.06.12 949
109390 회담 사진 한장 가끔영화 2018.06.12 656
109389 안철수와 김문수가 서로 사퇴하라고 하는 이유는..? [7] 가라 2018.06.12 13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