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이 좋았다면, 어부지리는 했을 거 같군요.

남경필을 이겼을 거 같고, 이재명이 긴장의 끈을 놓치지 못했을 거 같아요.


그런데 재미도 없고 신경전도 뻔한 서울시장이라니.... 전략공천도 못하고 말이죠. 바른미래당의 실착은 대표들이 못 나서거나, 잘못 나서버린 위기라고 봅니다.


누울자리 안 보고, 길고 짧은지 안 겨뤄보고, 이렇게 정치적인 감각도 없는 팀한테 누군가가 한 표를 행사하겠다고 한다면,

보수정당 기강확립 차원에서 원점부터 재검토해 볼 일인 듯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50
109164 믿기 어려운 북미정상회담 결과, 찍기 어려운 지방선거, 보기 어려운 영화 밤쉘 [2] soboo 2018.06.13 1254
109163 [단문 바낭] 무리수 공약 [1] 연등 2018.06.13 482
109162 북미정상회담 (별 내용 없는) 소소한 리뷰 [6] 프레데리크 2018.06.13 1598
» 이미 다 늦었지만 안철수가 경기도지사에 나갔더라면 [1] 연등 2018.06.13 1457
109160 공지영혐, 혐김부선 살구 2018.06.12 1341
109159 에메랄드 드레스의 아가씨 [2] 샌드맨 2018.06.12 379
1091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8.06.12 1334
109157 [바낭] 오늘의 게임계 블랙 코미디성 뉴스 하나 [27] 로이배티 2018.06.12 1823
109156 아무생각 하고 싶지 않을 때, 이곳에 옵니다. [3] zla 2018.06.12 996
109155 회담 사진 한장 가끔영화 2018.06.12 690
109154 안철수와 김문수가 서로 사퇴하라고 하는 이유는..? [7] 가라 2018.06.12 1363
109153 저도 시류에 편승하여 이재명 관련 글~~ [8] 왜냐하면 2018.06.12 1479
109152 이재명 스캔들 [3] 김지킴 2018.06.12 1213
109151 들레 & 어머니 글4 [6] sublime 2018.06.12 477
109150 선거 결과 맞추기 불판 깔아봅니다. (마감은 6월13일 오후 5시 59분ㅎㅎㅎ) [13] 일희일비 2018.06.12 837
109149 김부선 이재명 스캔들에 대한 추가 증언자 등장 [27] stardust 2018.06.12 2179
109148 캔디고 [3] 김지킴 2018.06.12 802
109147 북미 정상회담 드디어.. [4] 칼리토 2018.06.12 1052
109146 이런저런 이슈 잡담들 [1] 메피스토 2018.06.12 554
109145 오늘이 쥬라기 공원 25주년이네요. [10] 부기우기 2018.06.11 6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