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확행] 영화관VIP가 되었습니다

2018.06.13 17:38

연등 조회 수:691

며칠 전인가 알림은 오지 않았는데 오늘 앱에 들어가니 일반 마크가 사라지고 VIP등급으로 바뀌었더군요. 작년 7월부터 오늘까지 본 영화 편수를 세어보니 중복, 2인 관람, 예매해 놓고 못 본 영화를 포함 26편이었습니다.

다크 나이트 라이브톡을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올린 그 때부터 카운트를 해봤는데요. 과거 개봉작은 다크 나이트, 라라랜드, 깨어난 포스를 빼고 2회차 관람했던 패터슨 같은 작품도 빼고, 염력, 툼레이더 처럼 예매해놓고 그 사실을 잊어버린(...) 영화를 빼면 18편의 신작을 1년동안 봤네요. 아, 부산국제 영화제에 간 거 빼고요.(세번째 살인, 셰이프 오브 워터, 희망의 건너편, 금구모궐, 아름다운 별, 당신의 부탁,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등을 포함하면 작년에 극장에서 본 순수한 신작만 25편이군요!

작년만큼 극장에서 많이 본 경험이 또 되풀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앞으로도 노력해 보겠습니다.

ps- 팝콘과 커피는 딱 한 번 구입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64
» [소확행] 영화관VIP가 되었습니다 [1] 연등 2018.06.13 691
109324 코미디)트럼프와 로버트 드 니로 [3] 가끔영화 2018.06.13 933
109323 애니 수어사이드 스쿼드 엔딩크레딧을 보면,클래식 제목이 뭐죠 [2] 가끔영화 2018.06.13 659
109322 [벼룩] 문예지 판매하고자 합니다. qnfdksdmltj 2018.06.13 308
109321 믿기 어려운 북미정상회담 결과, 찍기 어려운 지방선거, 보기 어려운 영화 밤쉘 [2] soboo 2018.06.13 1237
109320 [단문 바낭] 무리수 공약 [1] 연등 2018.06.13 469
109319 북미정상회담 (별 내용 없는) 소소한 리뷰 [6] 프레데리크 2018.06.13 1583
109318 이미 다 늦었지만 안철수가 경기도지사에 나갔더라면 [1] 연등 2018.06.13 1440
109317 공지영혐, 혐김부선 살구 2018.06.12 1319
109316 에메랄드 드레스의 아가씨 [2] 샌드맨 2018.06.12 362
10931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8.06.12 1247
109314 [바낭] 오늘의 게임계 블랙 코미디성 뉴스 하나 [27] 로이배티 2018.06.12 1762
109313 아무생각 하고 싶지 않을 때, 이곳에 옵니다. [3] zla 2018.06.12 966
109312 회담 사진 한장 가끔영화 2018.06.12 668
109311 안철수와 김문수가 서로 사퇴하라고 하는 이유는..? [7] 가라 2018.06.12 1345
109310 저도 시류에 편승하여 이재명 관련 글~~ [8] 왜냐하면 2018.06.12 1462
109309 이재명 스캔들 [3] 김지킴 2018.06.12 1193
109308 들레 & 어머니 글4 [6] sublime 2018.06.12 452
109307 선거 결과 맞추기 불판 깔아봅니다. (마감은 6월13일 오후 5시 59분ㅎㅎㅎ) [13] 일희일비 2018.06.12 812
109306 김부선 이재명 스캔들에 대한 추가 증언자 등장 [27] stardust 2018.06.12 2148
XE Login